중앙데일리

The final frontier? (KOR)

Oct 07,2019
On January 30, 2013 at 4 p.m., KSLV-1 Naro was launched from the Naro Space Center in Goheung, South Jeolla. It became the first Korean contribution to space. It was the moment when Korea became the 11th member of the “space club,” countries launching a space rocket with their own technologies.

On November 28, 2018 at 4 p.m. — five years and 10 months later — the Nuri rocket, which Korea is independently developing, flew into the sky. It was an event marking Korean aerospace technology’s progress from the Naro, which had a main engine imported from Russia.

A celebration of the events that excited the nation six years and eight months ago will soon be held, when the Korea Aerospace Research Institute (KARI) opens the Naro Space Center to the public. KARI is accepting applications on its website for 2,160 people to tour the space center on Oc. 12 and 13.

Located on the southern tip of the Korean Peninsula, Goheung has made its name as the launch site for Naro. With a goal to promote Goheung’s connection with all things aerospace, the county has been promoting various events.

But there are many challenges to Goheung’s ambitions, such as an aging population and population declines. People are leaving agricultural areas. According to the Korea Employment Information Service, among 228 cities, counties and districts in the country, Goheung has the second highest risk of actually disappearing after Uiseong in North Gyeongsang due to its rapidly decreasing population.

Some say that refashioning a rural county into a “space city” is a stretch to begin with. There is little tourism or industrial activity related to space. Except for the times when rockets are launched, people have little interest.

Opening the space center to the public is aimed at celebrating the 30th anniversary of KARI. It is an occasion to prove that Naro’s success did not happen overnight. KARI desperately wants to make the Naro Space Center something similar to NASA. In order to make Goheung a new Houston — the center of international space tourism — it needs continued support from the people as well as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거리정치 언제까지 방치, 문 대통령이 지혜 발휘하라

대한민국이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두 동강이가 났다. 조국 사태가 초래한 결과다. 보수와 진보가 극단으로 갈려 정반대의 구호를 외치는 상황은 주말과 휴일이면 계속될 조짐이다. 지난 3일 광화문에선 보수세력이 '문 정부 심판, 조국 사퇴'를 외치며 광장을 가득 메웠고, 5일에는 진보세력이 서초동에 다시 모여 '검찰개혁' 집회를 가졌다. 보수 세력은 9일에도 광화문 집회를 예고하고 있다.

양측 집회가 세 대결 양상으로 치 닫으며 갈등의 골은 끝없이 깊어지고 있다. 정치권은 오히려 진영 싸움을 부추기며 스스로 대의민주주의 위기를 자초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 도무지 해결책이 보이지 않는 암담한 상황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상황을 더는 방관해선 안 된다. 언제까지 편 가르기 정치로 인한 국가의 분열을 보기만 할 것인가. 문 대통령의 지혜와 결단이 강력히 요구되는 시점이다.

무엇보다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정세가 짙은 안개처럼 어둡고 경제는 침체의 길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문 대통령이 여기에만 전념해도 시간이 모자랄 판이다. 정부와 국회가 안보와 경제를 놓고 종일 머리를 맞대도 부족할진대 조국 장관 한 명을 놓고 극단적으로 대립하고 있는 게 말이 되는가.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국민 한 분 한 분도 저의 국민이고, 우리의 국민으로 섬기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진보 진영과 핵심 지지층에 초점을 맞춘 행보만 해왔다. 소득주도성장·탈원전으로 대표되는 정책은 물론 ‘마이 웨이’ 인사로 일관했다. 한마디로 반대편의 말은 들질 않았다.

오늘날 문 대통령을 있게 만든 고 노무현 대통령은 반대편을 존중하고 국익 앞에선 유연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이라크 파병 등 반대편이 요구하고 지지층이 반대하는 일도 해냈다. 야당과 권력을 나누겠다는 통합의 정신으로 대영전을 제안했는가 하면 조각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의원을 통일부 장관에 기용하는 파격적인 방안을 검토하기도 했다.

시골(일리노이주) 변호사 출신인 에이브러햄 링컨 미국 대통령은 남북전쟁의 상처를 통합의 정신으로 감싸 위대한 대통령으로 남았다. 링컨은 변호사 시절부터 자신을 무시해온 정적 애드윈 스탠턴을 전시 국방장관으로임명하는가 하면 전후에는 한 명도 처형된 전범이 없을 정도로 통합 정책을 폈다. 미국은 전쟁 이후 하나로 통합돼 급성장했다.

문재인 정부가 사활을 걸고 있는 검찰개혁은 해야 할 사안이다. 하지만 2년여 동안 허송세월하다 조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이 시점에 그게 왜 그토록 중요해진 건지에 대해 진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 게다가 현 정부 들어 '적폐 수사'를 도맡다시피 했던 서울중앙지검 특수부의 검사 수가 전 정부에 비해 두 배로 늘어났다는 사실만 봐도 현 시점의 검찰 개혁을 순수하게 받아들이기 어렵다.

문 대통령은 이같은 의구심을 불식시키는 동시에 현재의 혼란을 종식할 방안을 내놔야 한다. 그러려면 '검찰개혁 적임자'로 포장한 조국만 바라볼 게 아니라 반대편도 보고 국민도 봐야 한다. 큰 틀에서 보는 게 지도자의 정치다. 하루속히 광장의 분열을 해소해 주기 바란다. 문 대통령에게 솔로몬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