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Out in left field (KOR)

Oct 09,2019
TBS, a traffic radio station owned by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is growing more progressive by the day. It employs decisively pro-liberal hosts and acts as a propaganda tool for the government. Their hosts regularly slam any critical comments against the government from the mainstream media and has been causing unnecessary conflicts in the media industry.

The radio station runs on a 30 billion won ($25 million) annual budget that comes entirely from the taxes of Seoul citizens, yet it serves as a mouthpiece for only a select audience. A dedicated traffic station should not run news and commentary programs. Although its permit does not specifically ban news programs, the channel is licensed to focus on traffic and weather reports.

The station has added An Jin-geol, head of a private economic research institute who has been campaigning for the release of former leftist lawmaker Lee Seok-ki, who was sentenced to prison for nine years in 2015 for plotting an armed rebellion, as a show host, in addition to Kim Kyu-ri, a liberal actress, and Joo Jin-woo, a leftist freelance reporter.

The guests are naturally selective. Over the last nine months, ruling party lawmakers appeared on the station’s shows 107 times, while the number of appearances made by members of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is only 49. Guest speakers from civilian groups have all been pro-government.

Kim Ou-joon’s news program has frequently been censored by the country’s broadcasting authority. Out of the 13 sanctions that the station received from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KCC) in 2017, 10 were given to his program for distortion of facts, violation of neutrality and the use of vulgar language. It had faced five legal penalties.

The host regularly invited figures supporting controversial Justice Minister Cho Kuk to defend him and his family. Any criticism of Cho is defined by the host as “fake news.”

The radio station’s political leanings became one-sided under liberal Seoul Mayor Park Won-soon. We have public broadcaster KBS running on public fees and TBS Radio operating on taxes from Seoul citizens, But they only serve the current government. How long does the public have to put up with the one-sidedness? The KCC must penalize TBS for violating its original mission.

JoongAng Ilbo, Oct. 8, Page 30
서울시민 세금으로 여권 편파, 선동 방송…막나가는 tbs

서울시가 관할하는 tbs 교통방송의 편파성이 날로 심해지고 있다. 좌편향 진행자들이 대거 포진해 정부 옹호 논리를 일방적으로 쏟아내고 있다. 정부 비판적 여론이나 기성 언론을 악마화하면서 진영간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 스스로는 편파를 일삼으며 언론 환경을 혼탁하게 하고 있다. 연간 300억 원대 서울 시민의 혈세로 운영되면서 소수 지지자들을 향한 정파방송이란 비판이 끊이질 않는다. 무엇보다 교통방송의 시사 보도 프로그램은 그 자체가 방송법 위반이다. 방송허가장에 ‘보도금지’가 명시되지 않았다고는 하나 애초 허가 취지가 '교통ㆍ기상 방송을 중심으로 방송 사항 전반’이다.

교통방송은 올들어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석방 운동을 펼친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 과거 "광우병 소 먹느니 청산가리 먹겠다"는 발언으로 유명한 배우 김규리 씨, 주진우 기자 등의 프로그램을 신설했다. 기왕의 ‘김어준의 뉴스공장’ 등 외부 진행자의 대다수가 좌편향 인사다. 출연자들의 편파성도 그 못지않다. 자유한국당 윤상직 의원의 자료에 따르면 올해 9개월간 교통방송에 민주당 소속 현역 국회의원들은 107회, 한국당 의원은 절반도 안 되는 49회 출연했다. 시민단체 인사들도 민주언론시민연합(34회), 참여연대(11회), 민변(4회) 등 친여 일색이었다. 시사 프로그램이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균형, 공정성마저 저버린 셈이다.

간판 프로그램인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재도 단골로 받았다. 교통방송이 2017년부터 방심위에서 받은 제재 총 13건 중 10건이 이 프로그램이었다. 사실관계 왜곡, 객관성 위반, 비방과 비속어 사용 등이 사유였다. 중징계인 법정제재도 5건이다.

특히 조국 사태에 관련해서는 지지자들을 줄줄이 출연시키며 일방적인 조국 옹호에 나서고 있다. 딸 조민 씨를 출연시켜 억울함을 토로하게 했으나 논란의 핵심인 ‘표창장 위조 여부’는 묻지도, 답하지도 않았다. 조국비판은 가짜뉴스라고 몰아붙이면서도 사태 초기 김어준 씨는 “딸 논문 문제의 핵심은 입시에 그 논문은 제출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단언했다. 명백한 가짜뉴스다. 김 씨는 지난 1월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법정 구속 때도 "법원의 복수""엉터리 판결"이라고 주장했다. 팩트와 균형에 입각한 저널리즘이라기 보다는 스스로 정치투쟁의 당사자로 나서 지지자를 선동하는 형국이다.

교통방송의 정치적 편파성은 박원순 서울시장 취임 후 시사 보도를 강화하며 불거졌다. 국민의 수신료로 운영되는 국가기간 공영방송 KBS의 정치편향도 모자라 서울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교통방송까지 불공정으로 치닫고 있다. 선의의 청취자들이 이를 언제까지 감당해야 하는가. 교통방송은 애초 설립 취지에 맞게 서울 시민을 위한 교통 전문 정보 방송으로 돌아가야 한다. 그간 명백한 허가 위반을 묵인, 방관해 온 방송통신위원회도 책임을 피할 길이 없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