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s time on Pyongyang’s side? (KOR)

  PLAY AUDIO

Oct 12,2019
JUNG HYO-SIK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at the JoongAng Ilbo.

North Korea is acting as if it has the upper hand in the denuclearization negoti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The working-level talks in Stockholm on Oct. 5 were payback for U.S. President Donald Trump’s abrupt departure from the meeting room in Hanoi, Vietnam. North Korea’s chief nuclear negotiator Kim Myong-gil left the negotiation after just six hours and unilaterally declared that the talks had failed.

The content was also the same. He said that suspending nuclear tests and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ICBM) launches was a preemptive denuclearization measure and demanded that United Nations sanctions and separate sanctions by the United States be lifted. He overturne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s proposal in Hanoi to exchange a shutdown of the Yongbyon nuclear facility with the lifting of five major UN sanctions and demanded unilateral concession from Washington. He also said that he had no will to negotiate before a complete and irreversible retraction of hostile policy against North Korea.

What changed North Korea’s attitude seven months after returning empty-handed from Hanoi remains a question not just for U.S. negotiator Stephen Biegun but also for South Korea. Experts in Washington claim that North Korea has become a mid-weight nuclear power with more than 30 nuclear warheads and solid fuel-based ballistic missile technology. The international sanctions also have loosened thanks to the cozy relationship among North Korea, China and Russia. But most of all, experts say that North Korea wants to take advantage of Trump’s impeachment crisis. Pyongyang may have decided that it is the right time to get as much as they can.

Ambassador Kim turned down Biegun’s proposal to meet again in two weeks and asked him to meet again by the end of the year, which coincides with the Democratic Party’s (DP) impeachment vote in the House. While the impeachment bill is unlikely to pass the Senate, where the Republican Party has the majority, Pyongyang seems to have calculated that Trump would be impatient to get some tangible results from negotiations with North Korea before the state primaries begin in Iowa in February 2020.

However, Trump is not moving according to Pyongyang’s calculations. He is not showing much interest in negotiations with North Korea as he is busy fighting against the DP in what he calls a “civil war” and “constitutional crisis.” If North Korea fires an ICBM and threatens the United States, the game is over. Trump can use security as a campaign weapon. After visiting Washington, Special Representative for Korean Peninsula Peace and Security Affairs Lee Do-hoon said he needed to be careful because no one knows what North Korea would pick on.

JoongAng Ilbo, Oct. 11, Page 32
트럼프 탄핵 시간표는 북한에 유리한가
정효식 워싱턴 특파원

북한이 비핵화 외교에서 완전히 승기를 잡은 듯 행동하고 있다. 지난 5일 스톡홀름 실무협상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회담장을 떠난 것을 똑같이 갚는 방식이었다. 김명길 북한 순회대사는 중간에 평양의 훈령을 받은 두 시간을 빼면 여섯 시간 만에 먼저 협상장을 나와 일방적으로 결렬을 선언했다.

형식뿐 아니라 내용도 그랬다. 핵 실험과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발사 중단이 선제적 비핵화 조치였다며 유엔 제재와 미국 독자 제재를 먼저 풀라고도 요구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하노이에서 영변 폐기와 2016년 이후 유엔 5개 제재 해제의 교환을 제안한 것도 뒤집고 미국의 일방적 양보부터 요구했다. 더 나가 “완전하고, 되돌릴 수 없게 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기 전에는 협상할 의욕이 없다”“핵ㆍICBM 발사 재개는 미국에 달렸다”라고 위협도 했다.

무엇이 하노이에서 68시간 빈손 귀국한 북한을 7개월 만에 고자세로 바꿨느냐는 스티븐 비건 미국 협상대표뿐 아니라 우리에게도 큰 숙제다. 워싱턴 전문가들은 북한이 핵탄두 30개 이상, 고체연료 탄도미사일 기술을 보유한 중형 핵무장국이 됐다는 점, 북ㆍ중ㆍ러 밀착으로 국제 제재 망이 느슨해졌다는 점도 꼽지만, 무엇보다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위기를 이용하는 전술로 보고 있다. 미 최고 협상가 트럼프가 가장 취약해진 현시점을 최대한 양보를 끌어낼 수 있는 적기라고 판단했다는 뜻이다.

김명길 대사가 2주 후에 다시 만나자는 비건 대표의 제안도 뿌리치고 연말까지 숙고하라고 한 것도 민주당의 하원 탄핵안 표결 시점과 일치한다. 공화당이 53대 47로 우세한 상원에선 탄핵 심판이 통과될 가능성은 작지만, 내년 2월 아이오와를 시작으로 주별 대선 경선이 시작되기 전에 대북 성과에 조바심을 낼 것이란 계산도 깔렸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셈법대로 목을 매며 움직이지 않고 있다. 당장 “내전(civil war)”“헌정 위기" 사태라며 민주당과 싸우느라 북핵 협상에는 관심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 대선을 앞두고 상당한 비핵화 성과도 없이 북한에 양보해 보수표를 잃는 것도 트럼프의 선택지는 아니다. 그렇다고 북한이 ICBM 발사로 미 본토를 위협한다면, 판은 완전히 깨진다. 트럼프도 안보를 선거 무기로 쓸 수 있다.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워싱턴 방문을 마치고 "북한이 어떤 핑계를 잡을지 몰라 조심한다. 미국 측 분위기도 얘기 못 한다"고 했다. 우리만 저자세로 매달린다고 협상이 타결되는 건 아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