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Biased education (KOR)

Oct 25,2019
A group of students at Inhun High School in Gwanak District, southern Seoul, were exposed to political biases and outbursts from their teachers. The rants from some of the teachers aligned to the now-outlawed Korean Teachers and Education Workers Union were unbelievable. They claimed that anyone who believes in the fake news about former Justice Minister Cho Kuk was “a dog or pig.” They called former conservative Presidents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shams.” They forced students to carry banners criticizing Japan.

Their actions show an outright disregard for individual dignity and rights of students. The Seoul City Student Act stipulates that every student has the right not to be discriminated against in any way. Every student also has the freedom in conscience and religious choice as well as the right to rally and express themselves. Teachers have reneged on their duties by criticizing any student who opposes their beliefs on Cho and the government.

Students who could no longer endure their harassment went public and held a press conference to expose the “unjust teaching” from their teachers and the school. The group said 150 out of 500 students at the school back its stance. They have received over 50 complaints against political teachers over the last three days.

The school defended the teachers and took action to punish the students. Neglecting student rights against political force from teachers cannot be justified.

The Seoul Education Office sent 20 special inspectors to investigate the school upon the student petitioning. It claimed it would take some time to survey the entire student body and reach a conclusion. Whether the special investigation will lead to the penalization of teachers is also uncertain. The inspectors may be watching their leftist boss, Cho Hee-yeon, superintendent of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uthorities and the school must not ignore pleas from students. Teachers must not abuse their teaching posts to force their political views on young minds that should be left unstained to build individualism and judgment on themselves.
참담하고 위험천만한 인헌고 일부 교사들의 ‘편향 정치 교육’

서울 관악구 인헌고 학생들로 구성된 ‘학생수호연합’이 폭로한 이 학교 일부 교사들의 정치 편향 교육의 실상은 충격적이고 참담했다. 전교조 소속 교사들이 수업 중에 “조국 관련 가짜 뉴스를 믿으면 다 개,돼지” “자한당은 망한다” “이명박·박근혜는 국격을 말할 자격이 없는 사기꾼”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지난 17일 열린 달리기 걷기 어울림 한마당 행사에서는 ‘아베,자민당 아웃’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배(倍)로 갚자,배로 갚자’ 등의 구호와 포스터 게시 등을 강요해 학생들의 반발을 샀다는 주장도 나왔다.

일부 교사들의 이같은 행위는 학생들의 개인적 존엄과 가치를 짓밟는 것과 마찬가지다. 서울시 학생인권조례는 교육 등에서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보장하고 있다. 특히 양심과 종교의 자유는 물론 집회 및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라는 조항에 역행하고 있다. 교사들의 반일(反日)요구와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비판적이라는 이유로 ‘일베 회원’ ‘수구’ 등으로 매도하고,“노동 유연성을 말하면 또라이”라고 막말을 하는 것은 것은 교육자로서 갖춰야 할 최소한의 양식마저 저버린 처사다.

오죽했으면 학생들이 실명을 공개하며 학교측과 교사들의 ‘부당한 가르침’에 대해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했겠는가. 학생수호연합을 주도하는 이 학교 3학년과 1학년 학생은 “전교생 500명 중 150여명이 우리와 뜻을 같이 하고 있다. 정치 교사들에 의한 피해사례가 사흘만에 50여건 접수될 정도로 호응이 크다”고 밝혔다.

상황이 이런데도 학교 측은 “교육과정의 일환이었다” “사실과 다르다”며 관련 학생들에 대한 징계를 추진하는 등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러고도 교육자라고 자부할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 폭언과도 같은 교사들의 정치적 강압 발언으로 침해된 학생들의 인권을 구제하기는커녕 ‘학교와 교사의 명예가 침해됐다’며 언론보도에는 모르쇠로 일관하는 것이야말로 더욱 무책임하다.

학생들의 청원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장학사 20여명을 보내 특별장학 형태의 조사에 들어갔다. 하지만 시교육청은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전수조사하고 자료를 분석하는데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당장 결론을 내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특별장학을 감사로 전환하거나 교사 징계 가능성도 판단하기 이르다는 입장이다. 장학사들마저 민주당 소속 조희연 교육감의 눈치를 보고 있다는 비판이 그래서 나온다.

교육청과 학교측은 학생들의 계속된 호소에 귀 기울여 해당 정치교사들을 솎아내고 응분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자행되고 있는 전교조 교사들의 폭거를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된다. 자아(自我)가 형성되기 시작하는 학생들에게 균형적 사고와 인지 능력을 키워주지는 못할 망정 편향된 정치의식을 강요하는 교육자는 더 이상 현장에 발붙이지 못하게 해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