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weight of life (KOR)

  PLAY AUDIO

Oct 31,2019
LEE ESTHER
The author is a welfare administration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On Jan. 25, 2018, a baby weighing 302 grams (11 ounces) and 21.5 centimeters (8.5 inches) tall was born at Asan Medical Center. The baby, smaller than the size of a palm, was born at 24 weeks and was recorded as the smallest baby born in Korea. The medical staff thought that the baby had less than a 1 percent chance of surviving, as the baby was barely over 300 grams — the minimum weight needed for survival.

But after many ups and downs and 169 days in intensive care, the baby was released from the hospital. All its organs grew normally without requiring any operations — such as heart or intestinal surgeries — that are often performed on premature babies.

In Korea, about 3,000 underweight premature babies under 1.5 kilograms are born every year. In the past three years, 163 babies under 500 grams were born. Their survival rate is 28 percent, which has been increasing year by year. Thanks to medical advancements, tiny babies are modern-day miracles.

An ob-gyn doctor, who performed an illegal abortion on a woman who was 34 weeks pregnant and left the baby that was born healthy to die was arrested recently. The fetus, only six weeks shy of the full-term of 40 weeks, weighed 2.5 kilograms, enough to be considered a full-term baby. The arrested doctor performed a C-section to take the fetus, and the baby cried when it was born. It was not an abortion but practically the murder of a baby.

In April, the Constitutional Court ruled that the prohibition of abortion in the criminal law was unconstitutional. Considering the survival limit of premature babies, it suggested 22 weeks into pregnancy as the limit where abortion is allowed. The court ordered the criminal law to be revised by December 2020.

However,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government are sitting on their hands. I am worried that after one year and two months, it could become a lawless situation where a 40-week fetus can be aborted. The time to think about the weight of life is approaching.

JoongAng Ilbo, Oct. 30, Page 35
생명의 무게
이에스더 복지행정팀 기자

지난해 1월 25일 서울아산병원 분만실에서 체중 302g, 키 21.5cm로 손바닥 한 뼘보다 작은 아기가 태어났다. 임신 24주 만에 태어난, 국내에서 가장 작은 아기였다. 당시 의료진이 예측한 아기의 생존 확률은 1% 미만. 생존 한계로 보는 300g을 간신히 넘긴 상태였다. 아기는 가녀린 몸으로 수많은 생사의 고비를 이겨냈다. 169일간의 집중 치료 끝에 건강한 모습으로 병원 문을 나섰다. 심장ㆍ장수술 등 미숙아들이 흔히 받는 수술을 단 한 번도 받지 않고 모든 장기가 정상적으로 성장했다.

한 해 국내에서 1.5㎏ 미만 ‘극소 저체중 미숙아’가 3000명가량 태어난다. 20년 만에 3배 이상 늘었다. 500g 미만의 ‘초(超)극소 저체중 미숙아’도 최근 3년간 163명 태어났다. 생존율은 28%로, 해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의학 발전에 힘입어 작디작은 아기들은 오늘도 기적을 쓰고 있다.

임신 34주인 임신부에게 불법 낙태수술을 시행하고 이 과정에서 멀쩡하게 태어난 아기를 숨지게 한 산부인과 의사가 구속되는 사건이 최근 발생했다. 만삭(40주)을 6주 남긴 태아의 평균 몸무게는 2.5㎏. 만기 분만아와 다름없다. 구속된 의사는 제왕절개 수술로 태아를 꺼냈고, 살아서 태어난 아기는 울음을 터뜨렸다. 낙태가 아닌 사실상 영아 살해 사건인 셈이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4월 형법상 낙태죄 금지 조항이 헌법에 맞지 않는다는 결정을 내렸다. 미숙아 생존 한계를 감안해 임신 22주를 낙태 가능 한도로 제시했다. 내년 12월까지 형법을 손보라고 주문했다. 하지만 국회ㆍ정부는 손 놓고 있다. 이대로 1년 2개월 뒤면 임신 40주라도 낙태가 가능한 무법 상태가 올까 걱정된다. 생명의 무게를 고뇌해야 할 시점이 턱밑까지 다가왔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