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hame on China (KOR)

Nov 01,2019
China has denied visas to three Korean students studying at a U.S. university for a concert tour across the countr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must not simply brush off this alarming decision by Beijing. The Chinese government has systematically fueled anti-Korean sentiment among its people since South Korea allowed the United States to deploy its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missile shield in North Gyeongsang province in 2016. Despite Beijing’s denial of a government-orchestrated hate campaign against South Korea and its people, China’s recent action shows its animosity has even expanded to cultural activities of Koreans studying abroad.

An orchestra from the Eastman School of Music at the University of Rochester was scheduled to start a concert tour of eight Chinese cities, including Shanghai and Hangzhou, from Dec. 30 through Jan. 8. The Eastman Philharmonia — a group of more than 80 student musicians at the school in Rochester — attempted to push forward the tour after excluding the three Korean students in the beginning. But the school postponed the tour after it encountered strong criticism in America that it capitulated to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According to the school, its Chinese partner notified it in late September that the three Koreans could not get visas. Even though the school authorities contacted congressional leaders in the United States and the Chinese Consulate in New York to help the Korean students get visas, Beijing flatly denied any maliciousness.

The dean of the school linked China’s denial of visas to the “United States’ decision to deploy the Thaad antimissile system in South Korea” three years ago. In fact, the Chinese government took unfair retaliations against South Korea since the U.S. military installed the missile batteries, which are aimed at defending us against nuclear and missile threats from North Korea. China put restrictions on group tours to South Korea. South Korea’s world-class soprano Sumi Jo had to cancel a tour in China as she could not get a visa in 2017. Even now, Beijing is enforcing tough restrictions on Korean actors’ performances and appearances in Chinese dramas and movies, not to mention a de facto ban on broadcasting popular Korean dramas in China.

And yet a Chinese spokesperson denied any connection between the visa denials and the Thaad deployment. “They are two separate cases,” he said. The latest episode explicitly shows the rigid and closed nature of the Chinese system even after its dramatic rise as a superpower.

China staged a gargantuan event celebrating the 7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on Oct. 1. In a speech that day,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described a so-called Chinese dream of a rich, strong, democratic, modernized, harmonious and socialist state. But without first respecting international norms and the universal values of liberty, democracy and human rights, the Chinese dream will remain a pipe dream. If Beijing denied visas to Korean students for such punitive reasons, it can never be respected by the rest of the world. That will have to be the Chinese dream for now.

JoongAng Ilbo, Nov. 1, Page 34
유학생 공연 비자까지 거부한 중국의 사드 보복

미국에 유학 중인 한국인 음대생 3명이 중국 순회공연에 가기 위해 비자를 신청했다 거부당한 사건은 한국 정부가 결코 가볍게 볼 일이 아니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한국 배치를 트집 잡아 부당한 제재인 한한령(限韓令)을 발동하고도 중국은 그동안 한한령의 존재를 부인해왔지만 이번에 유학생의 문화·예술 활동에까지 불이익을 준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미국 로체스터대 이스트먼 음대 소속 오케스트라(이스트먼 필하모니아)는 12월 30일부터 내년 1월 8일까지 상하이·항저우 등 중국 8개 도시를 돌며 투어 공연을 할 계획이었다. 비자 거부 조치가 나온 뒤 대학 측은 당초 단원(80명) 중 한국 학생 3명만 배제하고 다른 단원들의 공연을 강행하려다 "중국 공산당에 항복했다"는 비판이 미국에서 제기되자 뒤늦게 연기했다. 이 대학에 따르면 9월 말 중국 측 투어 파트너가 "한국인 학생 단원 3명은 비자를 받을 수 없다"고 알려왔다. 대학 측은 한국 학생들의 중국 입국을 위해 미국 의회 관계자와 뉴욕 주재 중국 영사관을 두루 접촉했지만, 중국의 강한 거부로 실패했다고 한다.

이 대학 음대 학장은 "(중국의 비자 거부 조치는) 지난 2016년 미국이 한국에 사드 체계를 보낸 결정과 관련이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실제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맞서 미군이 방어 차원에서 사드를 배치한 이후 중국의 부당한 보복 조치가 집요하게 계속됐다. 중국은 유커(중국인 단체 관광객)의 한국 여행을 통제해왔다.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2017년 2월 비자를 받지 못해 중국 순회공연을 취소했다. 지금도 중국에서 한국 연예인의 중국 드라마와 영화 출연이 제약받고, 한국 드라마 방영과 공연 활동도 제한되고 있다.

그런데도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는 단지 개별 사건일 뿐"이라며 비자 거부가 사드 때문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번 사건을 통해 세계 2위 강대국으로 부상한 중국 체제의 경직성과 폐쇄성은 다시 국제적 비판을 받고 있다. 중국은 지난 10월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 행사를 성대하게 치렀다. 시진핑 주석은 '부강·민주·문명·조화의 사회주의 현대화 국가'를 중국몽(中國夢)의 비전으로 제시했다. 하지만 국제 사회의 룰과 자유·민주·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존중하지 않으면 중국몽은 백일몽으로 그칠 수밖에 없다. 사드와는 무관한 꿈많은 대학생들의 공연 비자까지 거부하는 행태로는 국제사회의 공감을 얻을 수 없고 책임 있는 대국으로 존경받을 수도 없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