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im dispatches condolence note to Moon

Nov 02,2019
김정은, 문 대통령에게 모친상 조의문 전달

Korea JoongAng Daily
Friday, November 1, 2019


President Moon Jae-in, right, and his wife Kim Jung-sook follow a funeral procession for Moon’s mother at Namcheon Cathedral in Busan on Thursday. [NEWS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목요일 부산 남천성당에서 모친의 운구행렬을 따라가고 있다. [뉴스1]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sent a condolence message to President Moon Jae-in after the death of his mother, the Blue House said Thursday.

*condolence message: 조의문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모친 별세에 대한 조의문을 보내왔다고 청와대가 목요일 밝혔다.



“State Affairs Commission Chairman Kim has sent a letter of condolence to President Moon on Wednesday,” presidential spokeswoman Ko Min-jung said Thursday afternoon. “In the letter, Kim expressed his deep condolences and sympathy over the passing of [the president’s mother] Kang Han-ok and offered words of consolation to President Moon.”

*sympathy: 동정, 연민, 공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목요일 오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수요일 문재인 대통령께 조의문을 보내왔다”고 말했다. “조의문에서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심심한 위로를 문 대통령께 전했다.”



According to Ko, the letter was delivered in the truce village of Panmunjom Wednesday afternoon. Later that night, it was hand-delivered to the president, who was mourning his mother’s death at the Namcheon Cathedral of the Holy Cross in Busan.

*hand-deliver: 직접 건네다 *mourn: 애도하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조의문은 수요일 오후 판문점을 통해 전달됐다. 조의문은 부산 남천성당에 마련된 빈소에서 모친상을 애도하고 있었던 문 대통령에게 그날 밤 직접 전달됐다.



Kang died Tuesday at the age of 92 in a hospital in Busan, and a mourning altar and a temporary presidential office were set up at the cathedral in the southern city. The funeral mass, cremation and burial took place on Thursday.

*mourning altar: 빈소 *funeral mass: 장례미사 *cremation: 화장

문 대통령의 모친은 화요일 향년 92세에 부산의 병원에서 별세했다. 빈소와 임시 대통령 사무실이 남천성당에 마련됐다. 발인미사, 화장, 매장 등 장례식은 목요일에 거행했다.



Youn Kun-young, director of the state affairs planning and monitoring office at the Blue House, hand-delivered it to Moon, a presidential aide said. Asked if the condolence letter was delivered by Kim Yo-jong, younger sister of the North Korean leader, the source said, “No.”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기획실장이 김 위원장의 조의문을 직접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말했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이 조의문을 전달했는가라는 질문에 그 관계자는 “아니다”고 말했다.



The official also said the two Koreas did not discuss any topic other than Moon’s mother’s death when they had contact in Panmunjom. Speculation was high that Seoul and Pyongyang might use the opportunity to discuss Kim Jong-un’s order last week to remove all South Korean facilities at the Mount Kumgang resort.

*speculation: 추측

그 관계자는 판문점에서 조의문을 받기 위해 만났을 때 문 대통령의 모친상 이외 다른 얘기는 전혀 나누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주 김 위원장이 금강산 지구에서 남측 시설을 모두 철거하라고 지시한 것과 관련해 남북이 문 대통령의 모친상을 계기로 대화를 할 것이라는 기대가 높았다.

번역: 이무영 뉴스룸 국장(lee.mooyoung@joongang.co.kr)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