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elf-fulfilling prophecy (KOR)

Nov 05,2019
HA HYUN-OCK

Pygmalion was a king and sculptor in Greek mythology who carved a perfect, beautiful woman and named it Galatea. He fell in love with the sculpture and prayed that he would marry someone like the statue. Aphrodite was impressed by his love and gave her breath to him. The Pygmalion effect refers to a kind of self-fulling prophecy, where things go well if you believe they will go well.

Sociologist Thomas Merton used the term “self-fulfilling prophecy” when explaining the social dynamic of groups. He used the example of the bankruptcy of a bank. One day, an unusually large number of customers visit a healthy local bank, and one customer who notices the crowd takes money out because he is anxious there could be a problem with the bank’s financial status. A rumor goes around that the bank can go bankrupt, and in the end, the bank does goes bankrupt.

Senior Blue House secretary for economic affairs Lee Ho-seung is concerned about the negative impact of such self-fulfilling prophecies. In a briefing on the economy on Oct. 13, he said that if negative factors were repeatedly pointed out and bad impressions were given on the economy, people would not spend or invest, and in the end the economy would actually worsen. On the media reporting on concerns about our economy, he said that it was irresponsible to talk about a crisis too much.

Lee’s concerns seem to be growing, as we should be careful what you wish for. At a National Assembly interpellation session on the government on Nov. 1, he did not answer when an opposition lawmaker asked about the economic growth prospect for this year. As the economic secretary for the president, there is no way that he did not know the most basic number for the economy.

He may have chosen to remain silent as he did not want to mention the forecast that the growth rate could be at the 1 percent level this year. After all, he may have had nothing to say as it could be the lowest growth rate since the oil shocks, the 1997-98 Asian currency crisis and the 2007-08 global financial meltdown.

The author is a head of the financial team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Nov. 4, Page 31
경제수석과 자기실현적 예언
하현옥 금융팀장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왕이자 조각가인 피그말리온. 그는 완벽하고 아름다운 여인상을 조각한 뒤 갈라테이아라는 이름을 붙인다. 조각상과 사랑에 빠져 그런 아내를 맞게 해달라고 기도한 그의 지극정성에 여신 아프로디테가 갈라테이아에 숨을 불어넣어 준다. 피그말리온 효과는 어떤 일이 잘 풀릴 것으로 믿으면 잘 되고, 안 풀릴 것으로 생각하면 안 되는 ‘자기실현적 예언’의 같은 말이 됐다.

사회학자인 토머스 머튼은 집단의 사회 역학을 설명하며 ‘자기실현적 예언’이라 일컬었다. 이를 위해 가상의 은행 부도 사태를 예로 들었다. 건실한 지역 은행에 어느 날 특별한 이유 없이 많은 고객이 방문하고, 그 장면을 목격한 어떤 고객이 은행의 재정 상태에 문제가 생겼을까 불안해하며 돈을 인출한다. 은행이 파산할 수 있다는 소문이 퍼지고 결국 은행은 부도가 난다는 것이다.

자기실현적 예언의 부정적 효과를 걱정하는 이가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다. 지난달 13일 경제 상황 관련 브리핑에서 “경제 상황에 대해 계속해서 나쁜 점을 지적하고 나쁘다는 인식을 심으면 결국 실현돼 지출도 미루고 투자 안 하고 결국 경제가 진짜 나빠진다”고 말했다. 경제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는 언론 등을 겨냥한 듯 “과도하게 위기를 너무 쉽게 얘기하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했다.

혹여 ‘말이 씨가 될까’ 이 수석의 걱정은 더 커진 듯하다. 지난 1일 국정감사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묻는 야당 의원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대통령을 보좌하는 경제수석이 경기 판단의 가장 기초적인 수치를 몰랐을 리 없다. 차마 올해 1%대 성장률을 기록할 수도 있다는 전망을 입에 올릴 수 없어 묵묵부답을 택했을 것이다. 하긴 오일쇼크, 아시아 외환위기, 세계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성장률을 기록할 수도 있으니 유구무언이기는 하겠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