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ereliction of duty (KOR)

Nov 05,2019
Google has reportedly decided to acquire Fitbit for a whopping $2.1 billion. The San Francisco-based company has been producing wireless-enabled wearable technology devices that measure data such as the number of steps walked, heart rate, quality of sleep, and other personal metrics involved in fitness. Despite its competitive edge at the beginning, Fitbit has faced aggressive challenges from Apple, Samsung Electronics, Xiaomi and others.

Google’s decision to buy the struggling company stems from its need to take advantage of the massive bio data it has secured in the past. If Google combines its expertise in artificial intelligence with big bio data — a base for the development of new drugs and the health care industry — it can further expand its potential for new growth down the road.

Various types of heath care services based on bio data are actively being developed across the world. For instance, advanced economies like the United States, the European Union and Japan are proactively helping foster industries by allowing companies to utilize their customers’ personal medical, financial and communication records. In Korea, however, such promising industries cannot get off the ground in the face of a myriad of regulations and a lack of appropriate laws. If the current situation continues, we may never see such services by Google in this country.

Despite its superb smartphone technology, Korea has failed to develop telemedicine because IT companies have to get permission from each customer whenever they try to use their medical and health records due to layers of regulations. As a result, Korean companies, even industry leaders, cannot progress.

All of this is a dereliction of duty by the National Assembly. The so-called “three big data bills” on the protection of private information, use of telecommunication networks and personal credit information are stuck due to political battles among parties, negligence of lawmakers, and vehement opposition from civic groups. Despite President Moon Jae-in and political parties’ repeated vows to pass the three bills, they have a long way to go.

If the legislature wraps up its regular session by Dec. 10, the three bills will most likely be repealed automatically. If we delay the enactment of those bills until the current term of the National Assembly expires next April, it cannot avoid harsh public criticism that it turned its face from a prospering future after allowing partisan battles in the legislature.

JoongAng Ilbo, Nov. 5, Page 30
국회 '개망신 법'<빅데이터 관련 3법> 처리 지연에 고사 위기 처한 첨단산업

구글이 '핏비트'라는 미국 웨어러블 기기 제조업체를 21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한다. 핏비트는 착용자의 걸음 수, 칼로리 소모량, 심박 수, 수면시간 등을 측정하는 스마트 밴드를 만드는 회사다. 초기 시장을 개척했지만, 최근에는 애플·삼성전자·샤오미 등의 공세에 고전하던 업체다. 이런 업체를 구글이 거액을 들여 인수하기로 한 것은 이 회사가 보유한 방대한 바이오 데이터 때문이다. 바이오 빅데이터는 신약 개발 및 헬스케어 산업의 기초 자원 격으로, AI(인공지능)와 결합할 경우 그 활용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

바이오 데이터를 이용한 헬스케어 서비스는 이미 세계 각국에서 활발히 개발되고 있다. 미국·유럽연합(EU)·일본 등 선진국들은 의료·금융·통신 등의 개인정보 활용을 대폭 허용하며 관련 산업 육성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한국은 관련 법 미비와 각종 규제로 손을 놓고 있다시피 한다. 이대로라면 구글의 관련 서비스도 한국에서는 선을 보이기 힘들다.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폰 기술을 갖고 있으면서도 이를 이용한 원격 진료 서비스 등은 발걸음도 떼지 못한 상태다. 현행 개인정보보호법 등에 따라 의료·건강 정보 활용 단계마다 일일이 당사자의 사전 동의를 받아야 한다. 첫 단추인 데이터 수집부터 막힌 것이다. 갈라파고스 같은 답답한 규제에 묶인 우리 기업은 빅 데이터 분야에서 발 벗고 뛰는 세계 업체들의 뒤통수만 바라보는 형국이다.

모두 국회의 직무유기 탓이다. 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등 이른바 '빅데이터 3법'은 여야 간 정쟁과 의원들의 태만, 일부 시민단체 반대 등으로 관련 상임위에서 1년째 발이 묶여 있다. 대통령도, 여야 지도부도 연내 처리 의지를 밝히고 있지만, 말뿐이라는 느낌이다. 이러다 12월 10일 정기 국회가 끝나면 내년 20대 국회 종료와 함께 자동 폐기될 가능성이 크다. 빅데이터 3법은 각 법의 명칭에서 한 글자씩 따 '개망신 법'이라는 별칭으로 불린다. 계속 법 처리를 미룬다면 20대 국회가 정쟁에 매달려 미래를 외면했다는 망신스러운 평가만 남을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