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Betting our lives (KOR)

Nov 18,2019
KANG CHAN-SU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Thousands of scientists around the world have sent a strong message about the “clear and unequivocal” climate catastrophe. In a paper published in BioScience, 15,300 leading climate scientists signed a declaration called “Scientists’ Warning of a Climate Emergency.”

Since the Paris agreement, the world has been warned that it could face extreme weather events and sea level rises if the average global surface temperature rises more than 1.5 degrees Celsius (2.7 degrees Fahrenheit). The planet’s surface temperature has been rising 0.2 degrees every 10 years and gained 1 degree from the times of industrial revolution. At the current rate, the 1.5 degree threshold will be reached within the next 30 years. Greenhouse emissions should be reduced 5 to 10 percent a year to ensure zero emissions by 2050.

Although the clock is ticking, the world has been back-pedalling. Carbon emissions have increased. One of the largest emitters, the United States, has walked out of the Paris climate agreement. According to the Climate Policy Initiative, global spending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stopped at $555 million last year, down 11 percent from 2017. To reach the emissions goal by 2030, spending must be tripled each year from the current level.

Combating carbon emissions is like passing around a bomb. People demand others use public transportation and stairs, while they prefer to drive their cars and use the elevator. Other people can share the pain, but I cannot have my annual paycheck shrunk 5 to 10 percent a year for a climate tax. Having contributed to the surge of carbon emissions by 2,798 percent from 1965 to 2018, Koreans cannot easily turn a blind eye.

Regulations against human nature cannot succeed. The concept behind the Green New Deal backs growth, but through investments that reduce greenhouse gases. Technology and innovations must be radical to drive growth while curbing greenhouse gases. Whether such technological breakthroughs will arrive in 10 to 20 years time to save the human race remains to be seen. Human civilization in the meantime may be making a very high-stakes gamble.
기후재앙까지 겨우 0.5도 남았다
강찬수 논설위원

“지구가 명백하게 기후 위기에 직면했음을 선언한다.” 지난 6일 국제학술지 '바이오사이언스'에 실린 이 ‘기후 비상사태 선언문’에 세계 1만5300명의 과학자가 서명했다. 과학자들이 나선 것은 무엇보다 지구 평균기온이 지금보다 0.5도만 더 상승해도 기후 재앙이 닥칠 것이란 우려 때문이다. 산업혁명 전보다 지구 기온이 1.5도 이상 올라가면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벌어질 것이란 경고는 이미 오래전 제기됐다. 지구 기온은 10년마다 0.2도씩 상승하고 있고, 산업혁명 전보다 이미 1도가 상승했다. 이런 추세라면 1.5도 상승까지 30년도 안 남은 셈이다.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제로로 만들려면 매년 5~10%씩 줄여나가야 할 판이다.

하지만 현실은 반대로 간다. 전 세계 배출량은 늘고, 미국 정부는 파리 기후협약 탈퇴 절차에 들어갔다. ‘기후정책 이니셔티브’에 따르면 지난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세계 투자는 5억5500만 달러(6400억 원)에 그쳤다. 2050년까지 매년 지금의 3배씩 투자해야 하는데, 2017년보다 오히려 11%나 줄었다.

온실가스 줄이기는 ‘폭탄 돌리기’다. 남들은 대중교통·계단을 이용해도 나는 자가용·엘리베이터를 타야 한다. 이웃 나라 경제 규모가 줄어드는 것은 괜찮아도, 내 연봉이 매년 5%, 10%씩 깎이는 건 용납할 수 없다. 1965~2018년 온실가스 배출량이 2798%로 늘어날 만큼 성장만 생각하며 달려온 한국인이라면 더욱 그렇다.

인간 본성을 거스르는 규제는 성공하기 어렵다. 요즘 국내외에서 논의되는 ‘그린 뉴딜(Green New Deal)’도 따지고 보면 성장 욕구를 채우면서, 동시에 온실가스가 줄이도록 투자 방향을 틀자는 거다. 경제성장과 온실가스 감축을 동시에 추구하는 것은 10년, 20년 안에 인류를 구해줄 획기적인 기술이 나와야 가능하다. 그 기술 덕분에 기후 문제를 해결하게 될지, 아니면 제때 기술이 나오지 않아 파국을 맞을지는 아직 알 수 없다. 다만 인류는 지금 엄청난 도박을 하고 있음은 분명하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