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here is Dynamic Korea? (KOR)

  PLAY AUDIO

Nov 24,2019
LEE SO-A
The author is an industry team reporter at the JoongAng Ilbo.

The “Dynamic Korea” slogan that first came up during the 2002 World Cup in Korea and Japan can no longer describe Korea today. The economy that ran at an annual growth rate of 3.2 percent in 2017 is expected to finish under 2 percent this year. Except for a few areas like artificial intelligence and big data, the hiring prospects also look poor across the board.

Dynamics cannot be revived without new growth. New business ventures should be explored, invested in and challenged so that the results spill over and reinvigorate business activities across industries. But regulations remain the primary stumbling block.

President Moon Jae-in promised to allow all kinds of businesses unless they are sanctioned by the law. But what still remains outlawed should be reconsidered. For instance, when they first appeared in the 1990s, emails and quick delivery services were in violation of the post act that banned deliveries of correspondence — except for by the state-controlled postal service.

The taxi industry and the prosecution even regard van-hailing service Tada as breaking the law that prohibits a rental car operator from hiring drivers. Companies inevitably must bend the law in Korea to try out businesses that can work and flourish.

An entrepreneur involved in an environment-related enterprise complained that nothing can be done in Korea as the entry barriers are too high for a start-up to meet. However, the United States imposed tax and regulations on home-sharing platform Airbnb only after its business became big enough. “Why can’t authorities just leave businesses to experiment? There are too many ideas that are wasted because they cannot be tried out,” he fumed.

Traditional industries will suffer with the rise of platform-based businesses. But all ages go through industrial transitions. The choices are eventually given to consumers and markets. Rising, falling and evolving are what make a market dynamic.

JoongAng Ilbo, Nov. 20, Page 35
2002년 월드컵 때 나온 ‘다이내믹(dynamic) 코리아’란 슬로건이 지금도 어울린다고는 차마 못 하겠다. 2017년만 해도 3.2%였던 경제성장률은 올해 1%대에 그칠 전망이고, 일자리도 인공지능과 데이터 분야 등 특정 직군을 제외하면 늘어날 것 같지 않다.

결국 새로운 땔감 없이 다이내믹의 불씨를 지피기는 어렵다. 기존에 없던 사업거리를 자꾸 발굴해 투자하고 도전하고 그 성과와 성취감이 퍼져가는 수밖에 없다. 걸림돌은 역시 규제다. 대통령은 “불법이라고 규정하지 않은 사업은 다 할 수 있게 하겠다”고 했지만, 지금의 ‘불법’이 앞으로도 불법일지부터 생각해 봐야 한다. 일례로 1990년대 이메일과 퀵서비스는 ‘타인을 위한 신서(信書)의 송달행위를 업으로 하지 못한다’는 우편법 제2조2항을 어긴 불법이었다. ‘타다’에 대해 검찰과 택시업계는 법을 이용한 ‘꼼수’라고 한다. 꼼수 맞다. 그런데 기업 입장에선 될성부른 사업 아이템이 눈에 보이는데 법에 막혀있으니 포기하긴 아깝고 불법을 피하는 수를 낸 걸 수도 있다.

최근 만난 환경 분야 벤처 기업가는 “한국에선 뭘 할 수가 없다. 작은 기업은 도저히 맞추기 힘든 기준과 비용을 사업 진입 첫 조건으로 내세운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공유 숙박업체) 에어비앤비만 해도 사업이 커지고 나서야 미국 정부가 세금과 규제를 강하게 적용했다”며 “그냥 다 해보라고, 맘껏 (기업하며) 놀아보게 좀 내버려 뒀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처럼 해보지도 못하고 접는 사업 아이디어가 얼마나 많을지 알 수 없다.

플랫폼 산업이 대세가 돼 갈수록 기존 종사자들은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어쩌겠는가. 산업의 변환기는 어느 시대든 있었고, 늘 양쪽 모두를 허용한 뒤 소비자의 선택을 받게 해 왔다. 생겨나고 위협받고 도전하고 바꾸고…. 이 과정이 역동의 본질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