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ake the most of Asean (KOR)

Nov 25,2019
President Moon Jae-in is accelerating his aim to pivot to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Asean) through the summit forum.
The 10 Asean nations stand as the land of opportunities for Korea. The region with 65 million and land 45 times larger than Korea has been running at 5 percent on average of growth a year. It has become the country’s most valuable market after China. Vietnam and Singapore are the largest markets after China.

Private interconnection has become too commonplace. Asean destinations have long become popular weekend gateways for Koreans. Last year, the number totaled 9 million, and visitors from the region also reached 25 million. Korean Inc. has also been eager to respond to China’s Belt and Road Initiative.

The region also produced the largest number of couples for international marriages for Koreans. Realignment in the relationships with Southeast Asian nations therefore is pivotal for private companies as well as the diplomatic sector.

The Manchuria development and Siberia rail project that sounded plausible are examples of previous rapprochement policies for economic breakthroughs that the government has sought.

But they never went through because of North Korea. Asean nations therefore pose the most plausible solution.

They are more appealing than China and Japan and are not involved with any terrestrial disputes or have histories of past issues with Korea.

Korea can offer a positive example of a rags-to-riches transformation as well as the K-wave image.

President Moon and his aides must make the most of the Asean momentum. It can employ Korean smart solutions for smart urbanization in Vietnam and other developments in the region.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막...'기회의 땅' 잡아야

오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개막되면서 '신남방정책'을 성공시키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정상외교에 시동이 걸렸다. 동남아 10개국으로 이뤄진 아세안(ASEAN)은 우리에겐 어느 곳보다 풍요로운 '기회의 땅'이다. 인구 6억5000만 명에 남한의 45배 면적(448만㎢)의 아세안은 연평균 5%라는 높은 성장률을 기록해온 역동적인 지역이다. 한국과의 경제 관계는 갈수록 깊어져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교역 상대로 부상했다. 베트남·싱가포르 등은 부지런한 국민성에다 문화적 이질감도 적어 우리의 핵심 해외투자 대상국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양쪽 지역 간 인적 교류도 놀라운 속도로 늘어왔다. 가장 인기 있는 휴가지가 된 아세안 국가를 찾는 숫자는 지난해 근 900만 명에 달했으며 한국을 찾은 이 지역 방문객도 250만 명에 근접했다.

경제 분야뿐만이 아니다. 아세안은 외교·안보 및 사회적으로도 큰 의미를 갖게 됐다. '인도-태평양 전략'을 새롭게 들고나온 미국과 '일대일로 정책'을 추진 중인 중국이 세력 확장을 위해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는 곳이 바로 이 아세안 지역이다. 국제결혼이 갈수록 흔해지는 세태 속에서 한국인의 외국인 배우자를 가장 많이 배출하는 곳도 이 지역이다. 그런 만큼 아세안과의 관계를 두텁게 하고 협력 관계를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하는 것은 반드시 추진돼야 할 과제임이 틀림없다. 그래야 우리 기업이 쉽게 사업을 하는 것은 물론, 우리의 외교적 국익도 제대로 챙길 수 있다.

그간 많은 정권이 여러 이름의 북방정책을 통해 경제적 활로를 모색해왔다. 만주 개발, 시베리아 철도 사업 등 그럴듯한 계획도 여럿이었다. 하지만 그때마다 북한이라는 벽에 막혀 번번이 좌절해온 게 사실이다. 이런 상황에서 북쪽이 아닌 남쪽 아세안 지역에 눈길을 돌려 새로운 시장과 투자처를 찾는 것은 올바른 전략이다.

특히 한국은 이 지역에서 일본과 중국보다 상대적인 강점을 지니고 있다. 많은 아세안 국가들이 일제 식민지 정책에 시달렸던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중국과는 남중국해 영토 분쟁 등으로 갈등을 빚고 있다. 반면 한국은 특별히 부정적인 감정을 일으킬 만한 문제를 일으킨 적이 없다. 도리어 단시간 내에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 문턱까지 도약한 경제적 경험과 이 지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K-Pop 등 한류 덕에 좋은 이미지를 가진 게 사실이다.

그런 만큼 문 대통령과 정부는 이번 특별정상회의를 십분 활용해서 한-아세안 간 협력 관계를 한 차원 더 높여주길 기대한다.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스마트 시티' 및 메콩당 유역 개발 사업 등에서 한국이 아세안 국가들 도울 여지는 많다. 이번 회의에서 구체적 성과를 낸다면 문재인 정부의 중요한 외교상 치적으로 분명히 기억될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