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hat about the people’s will? (KOR)

Nov 27,2019
YUN SEOK-MAN
The author is an innovation lab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Which one of the following is correct? 1) In 2012, five out of ten citizens (51.6 percent) voted for Park Geun-hye. 2) In 2017, four out of ten citizens (41.1 percent) voted for Moon Jae-in. The answer is neither.

If you expand the sample group from those who voted to the total voters, Park got 39 percent in 2012, or 15.8 million votes, and in 2017, President Moon got 31.6 percent, or 13.4 million votes. That means that 61 percent and 68.4 percent of the people did not vote for the president at the time, respectively.

This is where politicians begin to misunderstand. They exaggerate their ideas as if they are public opinion by using expressions like “people’s will” or “order of the citizens” just because they got a majority of votes. The current administration investigated deep-rooted evils that a majority did not agree because it is the “candlelight protest’s spirit,” and it promoted unreasonable policies. It pushed for a nuclear phase-out and income-led growth policies against the opposing opinions of experts.

Can the drive be possible if the will of the 68.4 percent who did not vote for Moon was accepted modestly? When former Justice Minister Cho Kuk was appointed in September, the advice of Choi Jang-jib, an honorary professor at Korea University and an authority in progressive politics, was ignored. Choi criticized that it was “abuse of power beyond the basic principle of democracy and exercise of power as it transcended the law” at the time.

Representative democracy is a political system that cares for the 68.4 percent of the citizens that did not vote for the president. Unlike a monarchy, politicians need to clearly acknowledge the limits of delegated power and embrace critical citizens. Then, there wouldn’t have been remarks ridiculing protesters wearing masks or the arrogance of mentioning “long-term governance for two decades.”

Choi diagnosed that political power only focuses on power and public opinions are not represented by parties. He argued in his book “Democracy after Democratization” that the biggest discord in Korean society is the crack between the group represented through politics and the group that is not.

But the ruling party is encouraging anger in the public forum with framings like pro-Japanese and deep-rooted evils rather than closing the crack. It would be nice if the opposition was doing well, but they are incompetent at embracing the people who turned their backs on the ruling party. As a result, a survey last month showed that 42.2 percent of the respondents do not support a party. That means that if voters are consumers and parties are products, four out of 10 customers don’t have a product to buy. If it was a store, it would have gone out of business.

Lawmaker Kim Se-yeon called the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a “harm to history and a lifeless zombie.” That can be applied to the party politics as a whole. The biggest crisis of Korea’s representative democracy is the absence of representative democracy.

JoongAng Ilbo, Nov. 25, Page 32
찍지 않은 ‘68.4%’도 국민, ‘대의민주주의의 부재(不在)’
윤석만 이노베이션랩 기자

다음 중 옳은 것은? ①2012년 국민 10명 중 5명(51.6%)이 박근혜를 뽑았다. ②2017년 국민 10명 중 4명(41.1%)이 문재인을 뽑았다.

정답은 ‘둘 다 틀렸다’. 모집단을 투표자에서 전체 유권자로 확대하면 득표율은 확 떨어진다. 2012년 박근혜는 39%(1577만 명), 2017년 문재인은 31.6%(1342만 명)다. 이는 61%와 68.4%는 당시 대통령에 표를 주지 않았다는 뜻이다.

정치인의 착각이 시작되는 지점이 바로 여기다. 다수표를 받았다는 이유로 ‘민심의 뜻’, ‘시민의 명령’ 같은 수식어를 쓰며 자기 생각이 국민의 의견인 양 과장한다. 현 정부도 ‘촛불정신’이라며 다수가 동의하지 않은 일까지 적폐로 몰고 무리한 정책을 폈다. 전문가들의 반대 여론에도 원전 폐기나 소득주도성장 같은 국가 중대사를 밀어붙였다. 최근에는 대통령 말 한 마디에 자사고·외국어고를 일괄 폐지하겠다고 한다.

만일 대통령을 뽑지 않은 ‘68.4%’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였다면 이 같은 독주가 가능했을까. 지난 9월 조국 전 장관 임명 강행 때는 진보 정치학의 거두인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의 고언마저 묵살했다. 당시 최 교수는 “민주주의 기본 원칙을 넘어선 권력 남용, 초법적 권력행사”라고 비판했다.

대의민주주의는 지지받지 못한 ‘68.4%’의 국민도 배려하는 정치체제다. 군주정과 달리 위임된 권력의 한계를 명확히 인식하고 비판적 시민들을 끌어안아야 한다. 그랬다면 촛불시위 대학생을 마스크 썼다고 조롱하는 일이나, ‘20년 장기집권’ 같은 오만한 발언도 없었을 것이다.

최 교수는 “정치세력이 오직 권력에만 몰두하면서 국민의 의견이 정당을 통해 대표되지 않고 있다”고 진단한다. 그러면서 우리사회 최대 갈등은 “정치를 통해 대표되는 집단과 대표되지 못하는 집단 사이의 균열”이라고 지적한다. (『민주화 이후의 민주주의』)

하지만 집권여당은 균열을 좁히기는커녕 친일·적폐 같은 이분법적 프레임으로 광장의 분노를 조장한다. 야당이라도 잘 하면 좋으련만 여권에 등 돌린 시민들을 끌어안을 능력이 없다. 그 결과 지난 달 한길리서치 조사에서 응답자의 42.2%가 ‘무당층’으로 나왔다. 유권자가 소비자고 정당이 상품이라면, 손님 10명 중 4명은 살 물건이 없다는 이야기다. 진짜 상점이라면 일찌감치 문 닫지 않았을까.

“역사의 민폐이자 생명력 잃은 좀비”라는 김세연 의원의 지적은 정당정치 전체로 확대해도 틀린 이야기가 아니다. 어쩌면 한국 대의민주주의는 가장 큰 위기는 ‘대의민주주의의 부재(不在)’일지 모른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