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lonely path (KOR)

Dec 02,2019
CHOI MIN-WOO

Rep. Kim Se-yeon of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LKP) called his party “a zombie” and a “disgrace to history” as he vowed not to run in the coming April election. The spotlight shone on LKP head Hwang Kyo-ahn the following day. Instead of humbling or retorting to the harsh critical voice from within the party, he stayed reserved, only adding that he would step down if his party loses in the next election. Skepticism began to surge against the “passive leadership” of a former bureaucrat.

Then he suddenly declared he would go on a hunger strike. Even his closest aides tried to talk him out of the extreme and irrelevant move. But he was stubborn and sat tight in front of the Blue House. He eventually fell and was carried off to the hospital, ending his eight-day hunger streak. Many had questioned why he had to prove himself and his leadership through a hunger strike. The topics of protest — Seoul’s withdrawal from the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with Japan and the ruling party’s push for electoral revamp — were not grave enough to stake one’s life. His aides called his move “a display of commitment.” But political scientists don’t agree. Hwang is an avid Christian. He did not miss Sunday evening mass even on his hunger strike. Because he could not come up with a suitable solution to the multiple challenges, he chose the most extreme action he could — shunning food.

His action was not in vain. Critics within and outside were subsided. His strike zone became a kind of mecca for the rightists. Some came to learn how excruciating and harmful lengthy fasting can be. The sight of the debilitated leader drew pity and sympathy from the public. “A martyr-like movement has compensated for the lack of political charisma” of Hwang, observed Yim Dong-wook, professor of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Transportation.

A martyr is a solitary person who persistently pursues an absolute value. He cannot keep anyone nearby. The question is whether Hwang can commit to the lonely path after he returns from the hunger strike.
최민우 정치팀 차장

김세연 한국당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며 “좀비, 민폐” 등 쓴소리를 내뱉은 다음날(18일), 세간의 시선은 황교안 대표의 입을 향했다. “뜻을 받아들인다, 쇄신하겠다”라며 포용하든, “안타깝게 충정이 퇴색했다”라며 내치든 결단이 필요한 순간처럼 보였다. 하지만 황 대표는 “내년 선거에서 지면 물러나겠다”라는, 뻔한 공자님 말씀을 내놓았다. “문제 해결을 회피하는 관료정치”라며 황교안 한계론이 급속히 퍼졌다.

그때 등장한 게 단식 카드였다. 최측근마저 “국면 전환용으로 비친다” “출구가 없다”라며 이틀간 반대했다고 한다. 심지어 수행 당직자 등도 말렸다. 하지만 고집을 꺾지 못했다. 그렇게 시작된 제1야당의 노숙 단식은 27일로 8일째다.

설사 리더십 위기 돌파용이라 해도 "왜 단식일까"엔 의문부호가 달린다. 극한투쟁을 하기엔 지소미아ㆍ선거제 등의 폭발력이 약해서다. 이를 황 대표 주변에선 ‘소명의식’으로 설명한다. 기존 정치공학적 해석과 다르다는 거다. 실제 황 대표는 독실한 크리스천이다. 단식 중에도 일요일 저녁 예배를 봤다. 자신 앞에 놓인 난제와 ‘직면’하고 마땅한 해법을 찾지 못하자 "그렇다면 내가 할 수 있는 것부터 하자. 그 속에서 실마리를 찾자"며 단식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승부수는 일단 성공한 듯 보인다. 황교안 흔들기는 쑥 들어갔고, 농성장은 보수의 ‘성지’가 됐다. ‘진짜 단식’이 얼마나 고통스러운지도 새삼 알려주었다는 이들도 있다. 핍박받는 영웅을 원하는 대중 심리와도 맞닿았다. ”구도자적 행보를 통해 부족한 정치적 카리스마를 획득했다“(임동욱 한국교통대 교수)는 진단도 나온다.

구도자란 절대 가치를 향하는 고독한 이다. 측근이 없다는 얘기다. 단식 후에도 황 대표가 정치적 구도의 길을 과연 걸어갈 수 있을까.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