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oon names former Assembly speaker prime minister

정세균 전 국회의장 국무총리로 지명

Dec 21,2019
Korea JoongAng Daily
Wednesday, December 18, 2019


Prime minister nominee Chung Sye-kyun, a former National Assembly speaker, speaks to reporters in the Assembly in Yeouido, western Seoul, on Tuesday. [YONHAP]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화요일 국무총리 후보자로 내정된 뒤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기자들에게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



President Moon Jae-in on Tuesday nominated Chung Sye-kyun, a six-term lawmaker, as prime minister. It was the first time for a former National Assembly speaker to be named prime minister.

*nominate: 지명하다 *prime minister: 국무총리

문재인 대통령은 화요일 정세균 의원(6선)을 국무총리로 지명했다. 전 국회의장을 총리로 내정한 것은 헌정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Chung, a former chairman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served as the speaker from June 2016 till May 2018. Chung needs National Assembly approval after a confirmation hearing to be formally appointed to the post.

*confirmation hearing: 인사청문회

전 민주당 대표였던 정 총리 후보자는 2016년 6월부터 2018년 5월까지 국회의장으로 재임했다. 정 총리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거쳐 국회 동의을 받은 후 총리로 임명된다.



“I want to recruit Rep. Chung as the second prime minister of the administration,” Moon said Tuesday as he made the announcement in person in the press center of the Blue House.

*recruit: 뽑다, 설득하다

문 대통령은 화요일 청와대 프레스센터에서 직접 총리 후보자를 발표하면서 “정세균 의원을 이 정부의 두 번째 국무총리로 영입하고 싶다”고 말했다.



Moon said he decided to nominate Chung because of his expertise in economics and politics. “Although the situations at home and abroad are difficult in various ways, the prime minister nominee will lead the cabinet by prompting reconciliation and cooperation and treating the people’s livelihoods and the economy as priorities,” Moon said. “He will give the people a sense of trust and stability.”

*expertise: 전문지식 *cabinet: (정부의) 내각 *reconciliation: 화해

문 대통령은 “비록 국내외 상황이 여러 방면에서 어렵지만, 새 총리 후보자께서 민생과 경제를 최우선 과제로 다루고 화해와 협력을 촉진하면서 내각을 이끌어 나갈 것이다. 국민들에게 국정에 대한 신뢰와 안정감을 드릴 것이다”고 말했다.



Moon said Chung is an expert in economics and politics. “He was a successful businessman,” Moon said. “As commerce minister in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he opened the era of $300 billion in annual exports for Korea.”

*open the era of~ : ~의 시대를 열다

문 대통령은 정 총리 후보자는 경제와 정치에 전문가라고 말했다. “그는 성공한 기업가였고, 노무현 정부에서 산자부 장관으로 연간 수출 3천억 달러 시대를 열었다.”



“He is also a six-term lawmaker with abundant experience and political abilities, who served as chairman of a political party and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Moon said. “Most of all, Chung is known for his gentle character. He values dialogue and compromise and always listens to others.

*abundant experience: 풍부한 경험 *value: 소중하게 생각하다 *compromise: 타협

문 대통령은 “그는 6선 의원으로 정당 대표와 국회의장을 역임했고 풍부한 경험과 정치적 능력을 겸비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그는 온화한 성품으로 잘 알려져 있고, 항상 상대방을 경청하며 대화와 타협을 소중하게 여긴다”고 말했다.

번역: 이무영 뉴스룸 국장(lee.mooyoung@joongang.co.kr)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