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laid-back government (KOR)

Dec 27,2019
Despite the heightened tension over North Korea’s possible launch of an advanced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ICBM) — as a “Christmas gift” to the United States — and a U.S. threat to take military action in response, Christmas has passed without trouble. However, there is no indication that the recalcitrant state will give up on its signature provocations. North Korea will most likely open a plenary session of the Central Committee of the Workers’ Party within three to four days and demonstrate a strong determination to counter U.S. threats. Based on the results of the meeting,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will almost certainly declare to take a “new path” in his New Year’s message, which includes the further development of ICBMs.

Washington is on full alert. The U.S. Air Force flew its cutting-edge reconnaissance aircraft, such as RC-135W Rivet Joint and RQ-4 Global Hawk, over the Korean Peninsula. In the past, those spy planes did flybys after turning off their location identification system, but this time they didn’t — most likely to warn about a military retaliation if Pyongyang continues to provoke.

And yet, our government’s reaction is extremely laid-back. On a recent trip to China on Tuesday and Wednesday, President Moon Jae-in underscored the need to ease international sanctions on North Korea, develop a “peace economy” together with Pyongyang, and mentioned an initiative to link the South-North railways to Europe through China. Despite the need to engage North Korea, that could send the wrong message to Pyongyang, not to mention widening schisms in the alliance with the United States.

On Wednesday, a Blue House official said, “Xi’s trip to Seoul is almost for sure.” Even though a summit between Moon and Xi is not fixed yet, how can a high government official make such an announcement despite the need to contain North Korea through Xi’s visit to South Korea. No doubt such a feeble attitude — trying to avert a strategic provocation by North Korea through Xi’s trip to Seoul — has limits from the beginning.

Our government’s top priority should be bringing North Korea back to the negotiating table by sternly reminding it that any additional provocations will only invite more — and tougher — sanctions. To achieve that goal, the Moon administration must strengthen its diplomatic leverage by faithfully restoring the decades-old alliance and rebuilding its security cooperation with Japan. If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shows substantial progress, sanctions are to be eased as a result. The Moon administration must not forget that half-baked sanctions will only help embolden Pyongyang to become an irreversible nuclear power.

North Korea must make a wise choice this time. If it provokes again, U.S. President Donald Trump may resort to a military option to divert public attention from his impeachment in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and an upcoming trial in the Senate. Pyongyang must realize that there is no other way to solve the problem than returning to dialogue.

JoongAng Ilbo, Dec. 27, Page 34
한반도 전운 걷힐 줄 모르는데 정부는 뭐하나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미국의 군사행동 가능성으로 긴장이 최고조에 달했던 성탄절이 큰 탈 없이 지나갔다. 그러나 북한이 도발 의사를 접었다고 결론 내릴 징후는 보이지 않는다. 북한은 예고한 대로 3~4일 안에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열고 '결사 항전' 의지를 결집할 공산이 크다.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신년사를 발표해 '나의 갈 길'을 천명할 것으로 보인다. 그 과정에서 ICBM 발사 같은 도발을 통해 '판 흔들기'를 시도할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다.

이런 흐름을 감지한 듯 미국의 대응도 숨 가쁘다. 24~25일 연달아 RC-135W 리벳 조인트와 RQ-4 글로벌호크 등 최첨단 정찰기 4대를 동해로 출격시켜 북한의 군사 동향을 정밀 감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찰기들은 과거엔 위치식별 장치를 끄고 날았지만 이번에는 북한이 보란 듯 장치를 켜고 공개 비행을 했다. "당신들이 도발하면 군사 행동으로 혼을 내겠다"고 대놓고 경고한 것이나 다름없다. 그만큼 한반도 정세는 긴박하다.

그런데 우리 정부 대응은 너무 한가하다. 23~24일 중국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은 연일 대북 제재완화와 '평화경제'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동북아 철도 공동체'구상을 거론했다. 북한을 달래 협상으로 이끌겠다는 의도겠지만 김정은이 '크리스마스 선물' 운운하며 노골적으로 ICBM 발사 가능성을 흘리는 마당에 이런 메시지를 던지면 북한의 오판과 한미공조 균열만 초래할 우려가 크다.

청와대 관계자가 25일 시진핑 중국 주석의 방한 가능성과 관련, "상반기가 확정적이라고 봐도 된다"고 말한 것도 마찬가지다. 양국 간에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시 주석 방한 여부를 정부 고위 관리가 외교 결례 논란을 무릅쓰고 '확정적'이라 못 박은 건 이를 통해 북한의 도발을 막아보겠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북한의 전략적 결단을 중국 정상의 방한 같은 일회성 카드를 동원해 막겠다는 생각은 애초부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정부의 최우선 과제는 '도발은 더 큰 제재만 자초하는 악수'임을 북한이 확실히 깨닫게 만들어 협상 테이블로 이끄는 것이다. 그러려면 한·미 공조를 물샐틈없이 복원하고, 일본과의 안보 협력도 재건해 대북 레버리지를 늘리는 노력이 절실하다. 이를 통해 북한 비핵화가 진전되면 제재완화는 자연스레 실현된다. 어설픈 제재완화는 평양 당국의 간만 키워 북한을 돌이킬 수 없는 핵무장 국가로 만들 뿐임을명심해야 한다.

북한도 현명한 선택을 해야 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하원에서 탄핵안이 통과된 위기 상황이다. 이런 마당에 북한이 도발하면 트럼프는 '코피 작전' 같은 군사 행동으로 궁지를 모면하려 할 가능성이 있다. 북한은 심상치 않은 워싱턴 조야의 움직임을 직시하면서 대화와 협상 외엔 길이 없음을 빨리 깨닫기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