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need to live in a room without windows this month” -“The " /> “I need to live in a room without windows this month” -“The ">

중앙데일리

[앵커브리핑] '누전이나 방화는 아니었다고 생각합니다…'

[Anchor Briefing] “I don’t think the fire was caused by a short circuit or arson...”

Dec 28,2019
Aired on Dec. 19, 2019
Translated by Chea Sarah and Brolley Genster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이번 달은 창이 없는 호실로 갑니다"
-박준 < 유성고시원 화재기>

“I need to live in a room without windows this month”
-“The Story of Yuseong Gosiwon’s Fire” by Park Joon



시인 박준의 작품 속 가상의 공간 '유성고시원'은 침묵 속에 고요히 존재합니다. "'실내에서는 정숙해주세요' 이 표어를 끼고 돌면 고시원 총무실이" 보이는 장소.

The imaginary Yuseong Gosiwon exists in Poet Park Joon’s piece of literature. In Yuseong Gosiwon, you can see a sign that reads ‘Please stay silent indoors’ next to the building’s general affairs office.

*poet: 시인



"총무는 채점을 하다 말고 잠이 들어 있었습니다… 공동 주방에서는 부치는 달걀 냄새가 온 방실을 점유하고 있었죠"
-박준 < 유성고시원 화재기>

“The secretary fell asleep in the middle of grading papers… All of the rooms smelled of fried eggs from the shared kitchen”
-“The Story of Yuseong Gosiwon’s Fire” by Park Joon



총무는 채점을 하다 말고 잠이 들어 있었고 공동 주방에서는 누군가 한밤에 부치는 달걀 냄새가 가득했다 하지요. 어느 밤, 까닭 모를 불이 났습니다. 그곳에서 홀로 살아남은 작중 화자는 모두가 살아가고자 안간힘을 쓰던 그곳. 유성고시원 화재에 대하여 담담하게 서술했습니다.

The narrator describes that the secretary fell asleep in the middle of grading some papers and someone was frying eggs in shared kitchen. One night, a fire broke out and no one knows the cause. The narrator, the only person who survived the fire, tells the story of the day very calmly.

*secretary: 비서, 총무 *narrator: 서술자, 화자 *calmly: 담담하게, 태연하게



그리고 이것은 현실의 풍경입니다. 작년 겨울 두 시간 만에 일곱 명의 목숨을 앗아간 국일고시원 화재사건. 층마다, 두 평 남짓한 스무 칸의 방이 다닥다닥 붙어있고 건물 안에는 불을 예방할 수 있는 그 무엇도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This is a story of our reality as well. Last winter, a fire swept through a gosiwon in Jongno District, killing seven people in less than two hours. Around 20 rooms, each with a floor area of just 6.6 square meters, were closely set together on every floor and nothing that could prevent a fire was inside the building.

*prevent: 예방하다, 방지하다



"1년이요? 우린 한 달 만에 잊혔어요"
- 당시 국일고시원 입주자

“One year? We were forgotten by people in a month”
- A tenant who lived in the gosiwon at the time



세상은 또다시 화들짝 놀랐지만 어느 사이 시선은 썰물처럼 빠져나갔고 어제(18일) 저희 뉴스룸에서는 1년 전 그날과 달라지지 않은 오늘을 이야기했습니다. 어떻게든 소리를 내지 않는 기술을 터득해야만 하는 장소, 고시원… 이 고시원을 찾는 사람의 열 명 중에 일곱 명은 청년이라는데…존재하지만 보이지 않는 그 컴컴한 세상과 종부세와 대대적인 부동산 대책으로 들썩이는 세상의 공존. 우리는 보고 있으나 보고 있지 않습니다.

The world was surprised by the accident for a moment but it was forgotten by people just like a flowing tide. Yesterday (Dec. 18), “JTBC Newsroom” talked about how present day is no different to the day a year ago. A gosiwon is a place where everyone learns how to remain silent... Seven out of 10 people who live in gosiwon are youth... Two worlds coexist in our society: a world that exists invisibly in the dark and a world with earthshaking issues like soaring home prices and government’s countermeasures.

*coexist: 공존하다 *invisible: 보이지 않는 *earthshaking: 세계를 떠들썩하게 하는



"누전이나 방화는 아니었다고 생각합니다"
-박준 < 유성고시원 화재기>

“I don’t think the fire was caused by a short circuit or arson.”
“The Story of Yuseong Gosiwon’s Fire” by Park Joon



시인 박준은 < 유성고시원 화재기 > 라는 가상의 그 작품 안에서 달라지지 않는 세상을 가지런히 펼쳐놓습니다. 유성고시원에 불이 난 원인은 아마도 알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말했습니다.

Poet Park Joon talks about the reality of our society in his work of literature “The Story of Yuseong Gosiwon’s Fire.” No one knows about the cause of the fire at Yuseong Gosiwon. But Park said this:



"그건 단지 그동안 울먹울먹했던 것들이 캄캄하게 울어버린 것이라 생각됩니다만"
-박준 < 유성고시원 화재기>

“Perhaps the fire was caused by something that finally cried in the dark after a long period of sorrow”
-“The Story of Yuseong Gosiwon’s Fire” by Park Joon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That is all for today’s anchor briefing.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