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urating community, one bookstore at a time: Across Korea, neighborhood shops attract people with similar interests

Jan 10,2020
Clockwise from top left: B Platform, which specializes in introducing art books, in Mapo District; Liner Note, focusing on music-related books and records, in Mapo District; Manchun Book Store in Jeju Island, which released its own album in collaboration with local singer-songwriters; Translator’s Book Shop Seoul, also in Mapo District, offers book clubs and language classes as well as translated books. [YOON KYUNG-HEE, OH JONG-TAEK, MANCHUN BOOK STORE, TRANSLATOR'S BOOK SHOP SEOUL]
Who says that bookstores can only function as a place to read and buy books? Increasingly, they have become a magnet to bring together people with similar interests.

Until a few years ago, there was a trend of bookstores opening with books under one specific theme, rather than being positioned as a place where all kinds of books are sold. Some only display art books and some others only sell prints from small publishers, depending on the taste and interests of the bookstore owner. That trend has evolved as bookstores function more as a community center instead of a space only for buying books. These bookstores do more than just hosting book clubs, they also offer live musical performances, movie screenings and even flea markets.

According to research by Seoul Metropolitan Library, the number of bookstores in the capital, excluding large chain stores, is over 530. Jongno District in central Seoul and Mapo District in western Seoul are where a large number of the small bookstores are found. Mapo District has especially seen rapid growth - going from 34 in 2016 to 56 this year.

“The new generation express themselves and their tastes actively, so places where they can meet people with similar interests have been receiving more attention,” said Gu Sun-a, writer of the book “Travelers’s Bookstore” and contents director of Chaegbangyeonhui. The book introduces routes one can take to visit different small bookstores across Seoul.

Liner Note in Mapo District is located on the second floor of a two-story house and sells all kinds of music-related books and records. The store’s interior looks like someone’s home, and visitors are encouraged to read books on a sofa next to a piano in the living room. Every week there is a live jazz performance and classes where people can learn how to compose or how to play the guitar.

Translator’s Book Shop Seoul, also in Mapo District, is home to many translated books on design and humanities, as well as novels. Since it is located in a residential area, it has become a gathering spot for neighbors on the weekdays. Most of the neighbors participate in a biweekly book club and others take Japanese language classes at the bookstore as well. They sometimes just come to drink tea and talk with one another. They even held a flea market last month.

“Small bookstores are considered charming because the vibe from each bookstore is very different depending on the taste of the owner,” said CEO Lee Young-joo of Manchun Book Store located in Jeju Island, explaining that the selected books and goods differ from store to store.

“On top of curated contents, now bookstores offer a variety of programs to make them the center of community in each neighborhood.”

The Jeju bookstore even worked with singer-songwriters and released an album called “Our Manchun,” filled with songs inspired by books that they read.

Usually the new and small bookstores don’t match the image one might have of a bookstore, with walls covered in floor-to-ceiling shelves filled with books. Many of the stores are decorated to look more like a gallery or an art studio so that people will come in to experience a new space and meet people with similar tastes and hobbies.

Therefore, developing programs to cater to the tastes of visitors is key these days. Illustrators who run bookstores specialized in art books offer painting classes, while others provide book binding classes to show people how to put a book together.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nd Seoul Metropolitan Library have been supporting this new trend of developing classes in bookstores. They selected 50 small bookstores across Seoul in June and provided them with some monetary support or promotion on social media.

With many people seeking out these spots for new experiences, the untold rule that bookstores need to be on the first floor to attract customers has been broken. B Platform, a bookstore that sells art books that also functions as a cultural studio and gallery, is located in the third floor, but the owner doesn’t worry about attracting people upstairs. There are about 100 books in the store, which is not many, but women in their 20s and 30s, who are interested in participating in workshops about binding books and printing as well as browsing handmade art books, are frequent customers.

“All the visitors coming to the store come to be [in this bookstore],” said curator Kim Myung-soo. “When we first opened in 2016, we chose the space on the third floor due to the high price of renting the first floor, but now we think being on the third floor was a good decision.”

Some other bookstores, like The Book Society in Jongno District, central Seoul, and DoDoBongBong in Dobong District, northern Seoul, are on the second floor.

The popularity of small bookstores isn’t only seen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Small bookstores can be found in major cities across Korea, including Paju, where many publishing companies are located, as well as Jeju Island, where the number of small bookstores is rapidly increasing. Many of the spots in Jeju usually have one theme, such as books made by small independent publishing companies, and many have started to offer overnight stays in the store.

Last year alone, Jeju welcomed 34 new small bookstores, said Nam Chang-woo, CEO of Funnyplan, which runs Bookshopmap, a mobile platform that provides information about small bookstores.

“It is highly influenced by the artists and publishing experts who moved to Jeju Island over the past couple of years,” Nam said.

BY YOON KYUNG-HEE [summerlee@joongang.co.kr]


문 여니 묻는다 “동네 분?” 사랑방으로 진화하는 작은 책방들

# “서점 오셨나요?”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2층 단독주택의 초인종을 누르자 인터폰 너머로 들려온 말이다. 이 2층집의 서재가 바로 음악 관련 서적과 재즈 음반 등을 판매하는 음악전문 독립서점 ‘라이너 노트’다. 발걸음을 옮길 때마다 삐걱삐걱 소리가 나는 거실 마루를 지나야 들어갈 수 있는 서점은 딱 가정집 서재의 모습 그대로다. 벽 가득히 책과 음반이 꽂혀 있고, 한쪽엔 오디오 시스템이 있어 손님이 들어오면 직원이 은은한 재즈 음악을 틀어준다. 책은 고풍스러운 소파와 피아노가 있는 거실, 위층 온실 공간에서도 읽을 수 있다. 거실에선 매주 작은 라이브 재즈 공연 또는 기타 교습, 작사 클래스 등 다양한 음악 관련 행사가 열린다. “이 집을 임대하기 위해 집주인 할머니의 면접을 5번이나 봤다”는 홍원근 대표는 지난해 가을 공연을 함께할 수 있는 공간을 찾다가 1968년 김중업 건축가가 설계한 이 집을 알게 됐고, 집이 가진 고풍스러운 매력에 빠져 서재형 서점으로 라이너 노트의 형태를 바꿨다.

#평일 오후 작은 서점 '번역가의 서재'(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처음 온 사람이라면 “동네 분이세요?”라는 박선형 대표의 질문을 꼭 받게 된다. 이곳은 일본어 번역가인 박 대표가 자신이 좋아하는 문학·디자인·인문학 관련 번역서만을 소개하는 서점이다. 주택가 골목 안쪽에 자리 잡고 있어 평일엔 인근 동네 주민들이 주로 찾아 동네 '사랑방' 역할을 톡톡히 하는 공간이 됐다. 매주 2번씩 열리는 독서 모임과 박 대표가 직접 진행하는 일본어 강좌의 구성원 역시 동네 주민들이 대부분이다. 모임 멤버를 포함해 단골들은 시시때때로 책방을 찾아 차를 마시며 수다를 떨고 간다. 지난해 12월 말엔 함께 모여 바자회를 열고 떡국도 끓여 먹었다. 지난 12월 31일 오후 서점에서 만난 강연정씨는 빔프로젝터를 들고 있었는데 “집에선 안 써서 모임에 활용하려 가져왔다”며 아들의 대학 합격 소식을 듣고 가장 먼저 뛰어와 자랑한 곳도 이곳”이라며 수줍게 웃었다.

밀레니얼 세대의 핫 플레이스로 떠오른 작은 서점들이 한층 더 새로운 컨셉트로 진화하고 있다. 독립출판물만을 소개하는 독립 서점이나 서점 운영자의 취향에 맞는 책을 큐레이션 하는 형태에서, 지금은 독서 모임을 기본으로 한 커뮤니티 활동은 물론이고 라이브 공연, 영화 상영, 바자회가 열리는 지역 문화 이벤트의 장이 됐다. 제주도 함덕에서 ‘만춘서점’을 운영하고 있는 이영주 대표는 “작은 서점은 각각이 주는 온기가 다르고 주인장의 시선으로 골라 놓은 차별화된 책과 굿즈를 볼 수 있는 것도 매력이다. 요즘엔 여기에 더해 소규모 북 토크과 독서 모임 등 차별화된 프로그램으로 지역 커뮤니티 시장의 중심에 동네 책방이 자리 잡게 됐다”고 말했다. 공간 역시 책이 가득 쌓인 일반적인 서점 형태에서 벗어나 서재나 갤러리·스튜디오 등으로 변화를 시도한다. 서점을 찾는 사람들도 이제 책을 사고 읽기 위해서만이 아니라, 새로운 공간을 경험하거나 비슷한 취향을 가진 사람들을 만나고 또 이들과 교류하기 위해 서점을 찾는다.

서울의 동네 서점 여행 코스를 소개한 책『여행자의 동네서점』의 작가 겸 ‘책방 연희’의 운영자인 구선아 대표는 “혼자 일하기를 추구하는 시대”라며 “자신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세대의 욕구와 합쳐지면서 취향을 나눌 수 있는 작은 서점이 각광 받으며 그 수가 급속도로 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작은 서점은 새로운 공간을 찾는 소비자와 ‘혼자, 하고 싶은 일을 하겠다’는 창업자를 모두 충족시키며 빠른 속도로 느는 추세다. 서울도서관의 조사에 따르면 대형서점과 그 체인점을 제외한 현재 서울의 서점 수는 533개에 달한다. 서울에서 서점이 가장 많은 지역은 종로구(54곳)와 마포구(56곳)다. 특히 마포구는 작은 서점의 집결지로, 2016년 헌책방을 포함해 34개였던 작은 서점 수가 2년 만에 22개나 늘었다.
요즘 작은 서점은 운영자의 취향이나 전문성을 기반으로 한 콘텐츠 개발에 한창이다. 그림책 서점을 운영하는 일러스트레이터가 직접 그림 수업을 하거나 아트북 서점이 책을 만드는 북 바인딩 수업을 개설하는 식이다. 서울시와 서울도서관도 지역 서점의 이런 프로그램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6월 서울 시내 작은 서점 50곳을 '서울형 책방'으로 선정하고 문화 행사 지원비 지원과 SNS 등을 통한 서점 홍보 활동을 하고 있다.
‘서점은 1층에 있어야 한다’는 기존의 틀도 깨졌다. 책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스튜디오와 갤러리를 함께 운영하는 아트북 서점 ‘비플랫폼’은 건물 3층에 위치했지만 찾는 이가 많다. 전시된 책은 100종 정도로 적은 편이지만 수작업으로 만든 아트북 전시 관람과 북 바인딩·프린팅 워크숍에 참가하려는 20~30대 여성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이곳의 김명수 큐레이터는 “일부러 찾아오는 사람이 100%”라며 “2016년 처음 서점을 열 땐 1층 상점의 높은 권리금 때문에 3층을 택했지만 지금은 잘한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 종로구 서촌의 ‘더 북 소사이어티’, 도봉구 창동의 ‘도도봉봉’ 역시 건물 2층에 자리 잡은 서점이다.

작은 서점에 대한 인기는 비단 서울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파주 출판단지를 포함한 경기도와 지방 주요 도시, 제주도까지 퍼져있다. 특히 제주도는 최근 작은 책방들이 빠른 속도로 생기고 있는 지역이다. 그림책·인문 등 한 가지 장르만을 취급하는 곳과 독립출판물만을 다루는 서점 등 특화된 컨셉트를 가진 곳이 대부분이고, 숙박과 함께하는 ‘북스테이’ 서점도 3곳이나 생겼다. 최근 1년간 이런 작은 서점들을 찾아 ‘책방 투어’를 하는 제주도 여행객도 많아졌다.

작은 서점들의 홍보 플랫폼 '동네서점'을 운영하는 남창우 대표는 “지난해까지 제주도에만 34개의 작은 서점이 생겼다”며 “주로 운영자의 취향이 듬뿍 담겨 있는 게 특징인데, 최근 몇 해간 제주도로 이주한 아티스트와 출판·도서 관련 산업 종사자들의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이들은 책을 파는 것에 그치지 않고 그림 클래스, 공연 등의 이벤트도 개최한다. 제주도 만춘서점은 지난해 말 수상한 커튼·강아솔·이아립 등 싱어송라이터 3팀이 각각 좋아하는 책을 읽고 만든 곡을 모아 ‘우리의 만춘’ 앨범을 발표하기도 했다.

윤경희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