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probability of justice (KOR)

Jan 11,2020
LEE DONG-HYEON
The author is a deputy head of the industry 1 team of the JoongAng Ilbo.

Probability and game theory is a structure of eliminating uncertainty. Rather than relying on “luck,” the number of trials for a certain event is increased infinitely to approach limiting frequency. The probability of getting a certain number while rolling a six-sided dice is 16.67 percent.

I am talking about probability because of what former Renault-Nissan alliance Chairman Carlos Ghosn said at a press conference held on Jan. 8 after his “grand escape.” He said that in Japan, the criminal conviction rate is 99.4 percent, and the suspect’s rights were not guaranteed. He claimed that Japanese prosecutors demanded that he provide a confession for several hours a day without the presence of lawyers.

What he said is true. In Japan, 99 percent of criminal cases are convicted. Under Korea’s criminal law, the extension of custody is restricted depending on the categories. But in Japan, aside from some special cases, detention can be extended indefinitely. Until 10 years ago, the rate of issuing arrest warrants was 99.9 percent, and after being criticized as “hostage justice,” it fell to about 97 percent. Suspects are mostly detained, and once detained, it is hard to avoid conviction.

The New York Times wrote in a column titled “Carlos Ghosn Faces Japanese ‘Justice’” in February 2019 that “the system boasts a 99 percent conviction rate, usually through confessions. Bail is generally reserved for defendants prepared to make a confession.”

If the probability of a successful escape using a private military service is higher than 1 percent, it is not surprising that he made a bet. Ghosn wouldn’t have studied game theory or calculated “mathematical expectation” to plan his escape. But once convicted, he was likely to be sentenced to as long as 15 years in prison, so it is easy to presume what encouraged him to make the decision.

Korea’s justice system wouldn’t seem so much different by the United States or Europe, where the acquittal rate for criminal cases is about 10 percent.

With the passing of the act for an agency investigating high-level public officials, the prosecutors’ monopoly on indictments has fallen. But I am doubtful whether “advanced justice” can be realized only with a system. For your reference, the acquittal rate for criminal cases in Korea is about 3 percent. Still, the chance is three times greater than that of Japan.

JoongAng Ilbo, Jan. 10, Page 29
카를로스 곤의 확률 게임
이동현 산업1팀 차장

1%보다 높을 확률은 얼마나 될까. 일반적으로 1%라면 매우 낮은 확률에 속한다. 100번 가운데 1번 나올 정도의 ‘가능성’이란 의미이기 때문이다.

‘확률과 게임 이론’은 불확실성을 제거하는 구조다. ‘운’에 의존하는 게 아니라 어떤 사건(event)의 실험 횟수를 무한히 늘려 극한도수(limiting frequency)에 접근시킬 때 나오는 가능성을 의미한다. 주사위를 굴려 특정 숫자가 나올 확률이 16.67%인 것과 같다.

확률 얘기를 꺼낸 건 ‘희대의 탈주극’을 벌인 카를로스 곤 전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회장이 8일 기자회견에서 한 말 때문이다. 그는 “일본의 형사사건 유죄율은 99.4%이며, 피의자의 방어권을 제대로 보장하지 않는다”고 했다. 또 “일본 검찰은 하루에 수 시간씩 변호사도 동석하지 않은 상태에서 자백을 강요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의 말은 사실이다. 일본 형사사건에서 유죄가 나올 확률은 99%가 넘는다. 한국 형사소송법은 심급별로 구속기간 연장의 제한이 있지만, 일본 형사소송법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면 무기한 연장할 수 있다. 일본의 구속영장 발부율은 10여년 전까지 99.9%를 자랑(?)했는데, ‘인질 사법’이란 비판이 제기되면서 최근엔 97% 정도로 떨어졌다. 웬만하면 구속되고, 구속되면 나오기 힘든 셈이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지난해 2월 ‘카를로스 곤이 ‘일본의 정의’와 맞닥뜨리다’란 칼럼을 통해 “99%의 유죄율과 자백 없이 보석 허가를 내주지 않는 일본의 사법시스템에 많은 이들이 의문을 제기한다”고 썼다.

민간군사기업까지 동원한 탈주극의 확률이 1%보다 높다면 여기에 ‘배팅’하는 게 놀라운 일은 아니다. 곤이 게임이론을 공부했거나, ‘수학적 기대’를 계산해 탈주를 결심했을 리는 없다. 하지만 유죄가 확정되면 최대 15년형이 유력한 상황에서 어떤 선택을 했을지는 쉽게 미뤄 짐작할 수 있다.

형사사건 무죄율이 10%를 넘나드는 미국이나 유럽 입장에서 한국의 사법시스템 역시 크게 다르지 않을 것 같다. 공수처법이 통과돼 검찰의 기소독점권한이 무너졌지만 과연 시스템만으로 ‘선진 사법’이 구현될진 의문이다. 참고로 한국의 형사사건 무죄율은 3%쯤 된다. 그래도 일본보단 세 배나 큰 확률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