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Elections are scarier than war (KOR)

  PLAY AUDIO

Jan 15,2020
JUNG HYO-SIK

The United States is not different. Its people wish for peace for their families and country in the New Year. I was nervous in the first week of 2020 that America would go to war against Iran. Since the Sept. 11 terror attacks in 2001, 4,500 and 2,400 U.S. troops died in Iraq and Afghanistan, respectively. The U.S. Department of Treasury and Brown University estimate that $4.4 billion and $6.4 billion have been spent in the wars respectively. Taxpayers are tired of it.

But I heard in a New Year’s debate that the United States is more afraid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November than a war. People are worried that the country could be ruined for another four years. I went to a seminar titled “2020 Challenges Ahead” hosted by former CBS journalist Bob Schieffer. Experts from the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CSIS) discussed international challenges involving Iran, North Korea and China for about an hour. A question came from the audience on what the biggest challenge was.

CSIS Vice President Sarah Ladislaw said that what she was really worried about was the fight over the outcome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this year. She claimed that they said the 2016 election was rigged, and before it was resolved, it could be repeated again. She said that they chose the party over the country in all issues, and they were fighting over the captain’s position of the sinking Titanic. It sounded familiar as Korea has a similar situation.

Senior fellow Stephanie Segal said that the United States had no room for compromise in the middle to find a solution, pointing to aggravating political polarization. It is not just about political issues like impeachment. From the Iran policy to the trade war with China, the Republican and Democratic supporters are divided into pro-Trump and anti-Trump groups. In a poll on Iran policy published by ABC on Jan. 12, 87 percent of Republicans supported Trump’s response while 90 percent of Democrats opposed it.

With the general election on April 15, Korea has a series of unprecedented events. After the investigation into former Justice Minister Cho Kuk’s family, the Blue House, the prime minister and justice minister are trying to drive out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Two months before appointing Cho as the justice minister, Yoon was appointed as the right person for prosecutorial reforms. The parliamentary election that should be a third-year midterm for President Moon Jae-in and a test on the opposition party as an alternative is about to become a referendum on Yoon. Prosecutorial reform should be left to an extra law enforcement agency which will soon be established to investigate high-level government officials, including prosecutors and judges. Instead, someone has to take the helm. The only person to do it is the president, who has the constitutional obligation to remain neutral in elections, which does not apply in the United States.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Jan. 14, Page 32
"전쟁보다 선거가 더 무섭다"
정효식 워싱턴특파원

미국이라고 다르지 않다. 새해 소망으로 가족과 나라가 평안하길 바란다. 2020년 새해 벽두엔 일주일 넘게 이란과 전쟁에 뛰어들까 봐 가슴을 졸여야 했기에 더 그랬다. 2001년 9·11 테러 이후 지난해까지 이라크에서 4500명, 아프가니스탄에서 2400명 이상 미군이 숨졌다. 미 재무부와 브라운대 연구소 통계에 따르면 각각 4조 4000억 달러(5082조원)와 6조 4000억 달러(7392조원)를 전비로 썼다는 데 어느 납세자가 좋아하겠는가. 지긋지긋해 한다.

그런 미국이 전쟁보다 올해 11월 대통령 선거가 더 무섭다는 이야기를 신년 토론에서 들었다, 나라가 다시 4년 결딴날까 걱정이라는 이유다. 지난 9일 찾아간 CBS 출신 원로 언론인 밥 시퍼가 진행한 '2020년 도전들'이란 세미나 말미였다.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전문가들이 이란·북한·중국 등 세계의 도전들을 놓고 한 시간가량 연단 토론이 끝난 뒤 "가장 큰 도전은 뭐냐"는 청중의 질문이 나왔다.

새라 래디슬로 부소장은 "내가 정말 걱정하는 건 올해 대선 결과를 놓고 (양당이) 싸울 것이란 점"이라며 "우리는 지난 4년 2016년 대선이 조작됐다고 떠들었지만 해결도 못 한 채 다시 반복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우리는 모든 일에서 나라보다 정당을 선택한다"며 "침몰하고 있는 타이태닉호 선장 자리를 놓고 다투는 격"이라고도 했다. 아주 익숙한 얘기지만 이런 것까지 닮느냐고 싶었다.

스테파니 시걸 선임연구원도 "지금 미국은 해법을 찾기 위해 중도에서 타협할 여지가 전혀 없다"고 심해지는 정치 양극화를 꼽았다. 탄핵 찬·반과 같은 정치 문제만이 아니다. 이란 정책이든 중국과 무역 전쟁이든 공화당과 민주당 지지층이 친(親)트럼프와 반(反)트럼프로 나뉘어 싸우고 있기 때문이었다. ABC방송이 12일 공개한 이란 정책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지지자 87%는 대통령의 대처를 지지했지만, 민주당 지지자 90%는 반대했다.

우리도 4월 총선을 앞두고 '사상 초유'의 행진이다. 조국 전 법무장관 일가 수사 이후 청와대와 총리·법무장관이 총출동해 윤석열 검찰총장 한 사람을 찍어내려 한다. 조국 전 장관 임명 두 달 전 "검찰 개혁의 적임자"라며 임명한 같은 총장이다. 문재인 대통령 3년 중간평가와 야당이 대안이 될 수 있는지 가릴 총선이 '윤 총장 신임 투표'가 될 판이다. 검찰 개혁은 새로 출범할 공수처의 성패에 맡기고 누군가 키를 바로 잡아야 한다. 미국엔 없는 헌법상 선거 중립 의무가 있는 대통령뿐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