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ime to be on alert (KOR)

Jan 23,2020
It has been confirmed that a new type of coronavirus originating from Wuhan, China, can be transferred from person to person. The case has caused alarm at airports and harbors in Korea and China during their Lunar New Year’s holidays which stretches from Jan. 24 to 27 in Korea and for a longer period in China. On Tuesday, Korea’s Center for Disease Control (KCDC) announced that a Chinese tourist from Wuhan was found to have been infected with the virus. Three Koreans showed similar symptoms of the respiratory disease.

As a result, concerns are rapidly growing over the possibility of chaos — and the loss of many lives — similar to that of the outbreaks of severe acute respiratory syndrome (SARS) in 2003 and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in 2015.

The so-called “Wuhan pneumonia” has spread fast to Beijing, Shanghai, Guangdong Province, and Hong Kong since the outbreak of the lethal virus infected a Chinese woman during a visit to a seafood market in the inland city. The virus has now spread to Thailand, Japan and Korea, popular attractions for Chinese tourists.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has convened an emergency meeting to deal with the fatal virus.

China cannot avoid responsibility for not promptly responding to the virus. Chinese public health authorities have been unwilling to disclose information about the infection. In China and Hong Kong, 774 people died from SARS partly due to the laid-back attitude of Beijing. The health authorities are under attack for not checking the body temperature of passengers in railway stations and airports in Wuhan until 17 days after the outbreak of the pneumonia. The Chinese woman who was discovered to have been infected with the lethal virus managed to pass through a check point at an airport in Wuhan on Sunday.

Despite Seoul’s request to Beijing for detailed information about the pneumonia, China did not offer anything except putting information about the genetic code of the virus on a global influenza information-sharing site. We are disappointed at China’s insensitivity. Our government must urge Beijing to share related information with us and bolster its quarantine effort.

Our government should be extra careful during the Lunar New Year’s holidays in particular. As many as 100,000 Chinese tourists are expected to visit Korea during the holidays. Eight non-stop flights take off from Wuhan to Korea each week.

Unfortunately, medicines to effectively treat the Wuhan pneumonia have not been developed yet. The KCDC must deal with it proactively, including instructing people to wash their hands often and wear masks when they go outside. Our government must control the virus before it is too late.

JoongAng Ilbo, Jan. 22, Page 30
우한 폐렴 사람끼리 감염…설연휴 대확산 차단해야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한 '우한(武漢) 폐렴(신종 호흡기증후군)'이 사람끼리도 전염된 사실이 그제 뒤늦게 확인됐다. 이에 따라 한국 설(25일) 연휴와 겹치는 춘제(春節)를 앞두고 공항·항만 검역과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어제 한국 질병관리본부도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지난 19일 항공편으로 입국한 중국인 여성 관광객이 우한 폐렴에 걸렸다고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조사 대상 유사 증상 환자’도 3명이 추가로 나왔다.

이에 따라 2003년 창궐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2015년 터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와 같은 혼란과 인명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하는 철저한 검역과 예방이 절실해졌다.

중국에서는 지난해 12월 말 우한 해산물 시장 방문자 중에서 집단으로 폐렴 환자가 처음 발생한 이후 최근 베이징·상하이·광둥성·홍콩 등 전국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태국·일본·한국으로도 번지고 있다. 중국 국내 문제를 넘어 동아시아와 국제사회의 중대 보건 이슈가 됐다. 세계보건기구(WHO)도 긴급위원회를 소집했다.
현재 4명이 사망한 우한 폐렴이 빠르게 확산하는 데는 중국 정부의 늑장 대처가 한몫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그동안 중국 보건 당국은 정보 공개에 소극적이었다. 보도 통제 등으로 사스 때만 하더라도 중국 본토와 홍콩에서 774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경험이 있는 중국 측의 이런 행태는 우려스럽다. 실제로 중국 정부는 첫 환자 발생 이후 10여 일 후인 지난 17일에야 우한에서 외부로 나가는 공항·철도 이용객을 대상으로 발열 검사를 시작해 뒷북 조치란 지적을 받고 있다. 한국에서 확진된 중국인 여성도 우한 공항을 지난 19일 빠져나온 것으로 드러나 현지의 발열 검사가 형식적이란 말이 나온다.

한국 정부가 우한 폐렴 관련 구체적 정보를 중국 측에 요구했지만, 중국 당국은 글로벌 인플루엔자 데이터 공유 사이트에 바이러스 유전자만 공개했을 뿐 별도의 정보를 한국 측에 제공하지 않았다. 미세먼지 사태 때도 그랬듯이 이웃 나라 피해에 대해 여전히 둔감한 자세가 실망스럽다. 그래도 정부는 중국 측에 정보 공유를 계속 촉구하고 방역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 아무리 북핵 문제 때문에 중국에 저자세를 보인 '친중 정부'라 하더라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서라면 할 말을 해야 한다.

다가오는 설 연휴 기간은 우한 폐렴 대응의 최대 고비다. 춘제 연휴에 중국 국내적으로 30억여 명의 이동이 발생하고, 해외로도 100만 명 이상이 나간다. 전례를 보면 춘제 기간에 한국을 찾는 중국인이 10만 명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우한에서만 매주 8회 한국행 직항이 있다. 인천공항 하루 입국자가 약 3만5000명이니 제3국 경유 입국자 검역도 소홀해서는 안 된다.

우한 폐렴의 바이러스 치료제는 아직 개발되지 않았다. 예방이 최선이다. 질본은 매뉴얼에 기초하되 상황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국민 개개인도 손 씻기 등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고, 외출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는 '기침 예절'이 필요하다. 가뜩이나 내수 경기가 침체해 있다. 우한 폐렴이 관광 산업 등 내수 경제에 추가 악재가 되지 않도록 기민한 대처가 절실하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