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Jung Joon-ho makes friends wherever he goes: The ‘Hitman: Agent Jun’ actor loves to learn from younger colleagues on set

Jan 28,2020
Actor Jung Joon-ho meets a group of reporters in Seoul prior to the release of film “Hitman: Agent Jun” on Jan. 22. [LOTTE ENTERTAINMENTP
Jung Joon-ho is back.

“It’s been three to four years,” he said as he greeted a group of reporters, including one from the Korea JoongAng Daily’s affiliate Ilgan Sports, at a cafe in Samcheong-dong, central Seoul, on Jan. 15, a week before the release of “Hitman: Agent Jun.”

Jung plays an intelligence agent who goes after a former agent, played by Kwon Sang-woo, who accidentally leaks top state secrets by uploading his cartoon scribbles online.

Jung is beloved by his fans for his funny and likable characters from the films “My Boss, My Hero” (2001) and “Marrying the Mafia” (2002), both of which had spin-offs. More recently he starred in the JTBC series “SKY Castle” (2018).

Jung is often dubbed by other actors “the actor most likely to go into politics.” He is an honorary ambassador for several local district offices and travels all over Korea for local festivals throughout the year.

Jung spoke to the press about his latest role in “Hitman: Agent Jun,” what it was like to work with Kwon - who shares a hometown with Jung - and his thoughts about marriage, politics and life.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from the interview.



Q. How did you decide to accept the offer for the role in “Hitman: Agent Jun”?

A.
Part of it was the script. To be frank, I don’t think I understood it completely when I first read it through, because it went back and forth between acting and animation and comedy and action. That in itself seemed very new to me. And when I looked into who the director was, I saw that it was a young director, new to the film scene. That’s when I thought that the director had gumption for trying something this new as a fresh face in the industry. I wanted to take part.

Then as we got together for coffee and some discussion about the characters, I was drawn to the character that I would play, a man whose experiences and history play a crucial role in shaping the life of the main character.



What was it like when you met the director, Choi Won-sub?

Part of the movie’s plot, the struggles that the main character experiences in his mid-life, is what Choi went through personally. I remember how his eyes looked when we first met, they were full with this deep sense of desperation. He said, “This is the last try, there is nothing to return to after this.” I made my decision quickly after that meeting.



Have things changed in the film industry in recent years?

My last film was about three to four years ago. The world changes fast, and the film industry is no exception. I thought that the staff may have gotten a bit stiff or not so flexible after the 52-hour workweek was established, but I saw that the film staff have adjusted to that change without much trouble. It’s a general statement, but I think it’s true most of the time: Koreans have it together when it comes to adjusting to changes.



Your previous work in comedy films are respected by many young actors.

I had to try hard to catch up to the speed with which the younger actors were cracking jokes and ad libs. I think if I stood by my older style of acting and did what was funny in the past, there would be some fans who would look for that, but I thought it was best to not lead this time and instead see, learn and follow.

In the early days of my acting, it used to be a kind of unspoken norm among actors that you’d give the oldest and most experienced actor the extra time and moments to ad lib or try unscripted acting when and where they saw fit. That’s no longer the case. People don’t wait for you - the stage is up for grabs for anyone. It’s all about balance. I think that it’s not a bad idea to step back and give others the space to shine, but you should still jump in when there’s a right moment, otherwise the directors may not call you back (laughs).



What was it like to work with Kwon Sang-woo?

Sang-woo and I are both from the Chungcheong region. What’s funny about people from that area is that they don’t really talk to each other or strike up lively conversations when they’re left together. But they are detailed and remember things they did together a year back, three years back, or even 10 years back. They don’t let others know on the spot what they’re really thinking.

Who knows what Sang-woo thinks of me. Maybe I’ll get a text from him in a year (laughs).

But I have to say, he was perfect for the role, as a father and a husband himself and as someone who cherishes his family.



Would you say that you are a family man?

I don’t think I do the small chores for my wife as well as Sang-woo, like taking out the trash, for instance. But I make some special events for her. Because I am often traveling throughout Korea as an honorary ambassador of local district offices, some of the people that I become friends with on the road send our family their seasonal harvests of fruits and food. Using them as ingredients, I whip up something in the kitchen for her once in a while.

There is also something that I do on every trip that I take abroad. I buy her something, a pair of shoes, or something shiny, from the place that I have been, but I don’t give it to her when I return. I keep them hidden in a locked drawer in my room and when the moment is right, I present the gifts one by one. She is always curious about that drawer.



How would your wife describe you as an actor?

She trusts me a lot. She told me early on in our marriage that she thought all actors sleep late when they don’t have plans in the mornings. But seeing how I would wake up at 6 a.m. no matter the time that I went to sleep the day before, she said, ‘Honey, I think your success as an actor has more to do with how hardworking you are than your ability to act’ (laughs).



Because of your networks outside of the TV and film industry, there have long been talks that you may be interested in becoming a politician. Is that the case?

Those talks have been around for ages. If I really jumped into politics when they first started, I could be in my fifth term as a lawmaker, don’t you think?

I mean, I go to these local festivals because I am the honorary ambassador for the region, and to be honest, I am just working on meeting my fans throughout the country. And they get excited when a friend turns up for their special occasion. It’s just something small that I can do to return their friendship.

When I do go, the organizers end up getting dinner altogether. And you know me, I don’t stay quiet. So I talk a lot, give long toasts, and I guess that’s why some people say they can see me do well as a politician. I considered that job for a moment in the past. But my heart is set on being an actor. I’ll still do the honorary ambassador work, that’s always fun.

BY CHO YEON-GYEONG AND ESTHER CHUNG [chung.juhee@joongang.co.kr]



정준호가 '히트맨'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영화 '히트맨(최원섭 감독)' 개봉을 앞두고 있는 정준호는 15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인천상륙작전'은 특별출연을 했고, 이후 새 영화는 3~4년 정도 된 것 같다. 정들었던 스크린에 돌아와보니 상당히 좀 많이 변해있는 느낌이 든다"고 운을 뗐다.

정준호는 "'영화 현장이 빠르게 변해가고 있구나' 싶었다. 여러가지 룰도 많이 바뀌지 않았나. 최저 임금, 최저 노동시간 등 사회 규범이 적용되면서, '다소 경직돼 있지 않을까' 생각도 들었는데, 스태프, 배우 등 현장에 계신 분들은 그 상황에 빠르게 적응을 하고 있더라. '아, 우리나라 사람들은 어떤 상황이 오더라도 대처를 하는구나' 싶어 나 역시 적응하고 대처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히트맨' 출연 이유에 대해서는 "'히트맨' 같은 경우는 시나리오에서 느껴진 신선함이 컸다. 사실 세번, 네번 보고도 이해가 잘 안 갔다. 근데 웹툰과 실사 애니메이션을 넘나들면서 현실에서 표현하기 힘든 부분을 애니메이션으로 표현하고, 코미디와 액션을 넘나드는 등 독특한 장르를 구성하는 시나리오 구조 자체가 상당히 신선하게 다가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시나리오를 보면서 신인 감독님인데 이런 것을 시도했다는 것에 매력을 느꼈다. 감독님, 제작자를 만나 전체적인 영화 컬러를 들었고, 주인공 준의 인생 가이드라인을 설정하는데 중요한 인물인 천덕규 국장 캐릭터에 대한 애정도 생겼다"며 "중심을 잡아주고 잘 이끌어 가다 보면 '이 캐릭터의 묘사를 잘 해낼 수 있겠구나' 자신감도 생겼다"고 설명했다.

또 "감독님도 그런 마음에서 내가 이 역할을 꼭 해 줬으면 좋겠다 제의를 해썬 것이다. 만나자마자 그 자리에서 바로 출연 결정을 했다. 무엇보다 '히트맨'에는 실제 최원섭 감독이 영화 감독이 되기까지 어렵고 힘들었던 시절이 담겨있다. 당시 만났던 최 감독님의 눈빛은 지금보다 더 처절했다. 낭떠러지에 있는 느낌이었다.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다. 이거 아니면 돌아가지 않습니다'라고 하더라. 그래서 나도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정준호는 "예전 코미디와 지금 코미디를 비교하면 속도감이 굉장히 빨라졌다는 것을 실질적으로 느낄 수 있었다. 내가 따라가지 못하면 외딴 섬에 혼자 있는 느낌이 들겠더라. 후배들의 연기를 지켜보면서 그 스피드를 최대한 맞추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예전에 했던 식으로 한다면 정준호만의 매력이라고 좋게 봐 주셨을 수도 있지만, 결과적으로 시대는 변했다. 과거 정준호의 매력은 시간이 아주 많이 흐른 뒤에 보면 장점으로 보이겠지만, '지금은 그때의 장점을 뽑아 요즘 호흡에 따라가 주는 것이 더 맞겠다'는 생각을 했다. 뒤에서 많이 배우고 양보도 하면서 촬영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옛날엔 누가 제약하고 그랬던 것은 아니지만 은연 중에 선배가 애드리브를 먼저 칠 수 있도록 기다리는 분위기였다. 그 하나로 1년을 먹고 사는 분들도 많았으니까"라며 웃더니 "근데 요즘엔 그냥 바로 바로 막 치더라. 순발력과 민첩함이 장난 아니다. 특히 코미디는 대본만큼 현장에서 연기자들과의 호흡이 중요한데 양보하고 그러다 보니 밀려나는 느낌도 들었다. 촬영 끝나고 집에 가면 '내가 뭘 했나' 싶고 그렇더라"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아, 아까 칠걸. 빨리 쳤어야 하는데. 내일은 그러지 말아야지' 다짐을 하면서도 막상 현장에 가서 하려고 하면 '너무 나서는 것 아닌가' 싶더라. 이제와서 뭐 좀 해보겠다고 하는 것 같아서, 있는 듯 없는 듯 묻혀가되 '밥값 정도는 해야겠다'는 마음이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와 함께 정준호는 "내가 연기를 하면서 사업도 병행하고 있는데, 살아보니 사회적으로 연륜이 있는 선배들은 어느 정도 위치가 되고 경력이 되면 적당한 선에서 눈치껏 아래 위 조율을 하며 지내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본다. 어느 자리에 가서든지 '내가 잘났다' 찾아 빼먹는 것 보다, 때론 절제하고 양보하는 것이 더 오래 기억에 남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그래도 본업을 적당히 하기는 해야지. 밥값 못하면 불러 주지도 않으니까"라고 덧붙여 좌중을 폭소케 했다.

정준호는 또 인터뷰에서 "(권)상우랑은 같은 동향이다. 충청도더라"고 운을 떼 웃음을 자아냈다.

정준호는 "충청도 사람들은 공통된 것이 둘만 있거나 그러면 말을 잘 안 섞는다. 근데 두 달 있다가도 하고, 1년 있다가도 하고, 3년 있다가도 이야기 하고, 다 잊어버린 줄 알았는데 10년 있다가도 이야기를 하고 그런다. 속이 깊은 편이라 현장에서 불만있고 기분 나빠도 이야기를 안 한다"고 말했다.

이어 "상우와는 지내보니 그런 기질이 비슷한 것 같다. 서로 어떤 사람인지는 세월이 지나봐야 알지 않을까 싶다"며 웃더니 "아마 1년 있다가 문자가 올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권상우 아니면 준 역할은 할 사람이 없다"며 배우 권상우의 능력치를 존중한 정준호는 "'히트맨'은 권상우 본인이 갖고 있는 역량을 최대한 발휘한 작품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나는 그렇지 않은데, 상우는 재수 씨한테 혼나기도 하고 그런 것 같더라. 엊그제도 재수씨가 깨진 쓰레기통을 버리라고 해서 아침부터 뒤집어 쓰고 나갔다고 하더다"고 귀띔했다.

또 "사랑스럽게 적당히 혼나기도 하면서 가정을 애정하는 모습이 영화는 물론 캐릭터와도 잘 맞는다고 생각한다. 대견하다"며 "그리고 상우 혀가 짧다는 이야기를 하도 많이 하니까 '너 진짜 짧긴 짧은거냐' 했더니 '아니에요. 형. 저 길어요' 하면서 보여주더라. 근데 진짜 엄청 길더라. 너무 길어서 오히려 입 안에서 주체를 못 한다고. 그게 또 권상우의 매력인 것 같다. '그런 매력을 장점화 시켜 오늘날의 권상우가 태어난 것 아니냐'는 말도 해줬다"고 흡족해 했다.

그는 또한 "난 가정적이다. 그 가정적이라는 것이 쓰레기를 버리고 분리수거를 하는 디테일함이라기 보다는, 큰 그림을 그리는 스타일이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정준호는 "간혹 이벤트를 한다. 음식을 잘하니까 아침에 일어나서 요리를 만들어 준다던가 그런 모습을 보인다. 내가 홍보대사를 100여 개 하다보니 제철마다 전국 특산물을 선물로 많이 주신다. 지방에서 축제하면 무료로 사인도 하고 사진도 찍어 드리는데, 주민 분들이 고마운 마음에 보재 주시는 것이다. 그럼 그것 정리해서 요리를 해주곤 한다"고 전했다.

이어 "출장이 많은 편이라 와이프가 좋아하는 것, 혹은 신발사이즈, 손가락사이즈 등을 꼭 기억에 메모했다가 조그마한거라도 사다 준다. 근데 한번에 다 주는 것이 아니라 출장에 갔다 올 때마다 일단 선물을 서재에 꽁꽁 숨겨놨다가 무슨 일이 있으면 하나씩 준다. 시기적절할 때. 그래서 아내가 내 서재를 항상 궁금해 한다. 열쇠가 많이 걸려있다. '저기 도대체 뭐가 들어있나' 생각하는 것 같다"고 귀띔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와 함께 정준호는 "아내는 나를 많이 믿어준다. 결혼 초반에는 아내가 '연예인들은 일이 없으면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줄 알았다'고 하더라. 근데 난 새벽 2시에 들어가건, 3시에 들어가건 늘상 오전 6시에 일어난다. 한 2년 정도 살았을 때 와이프가 '어떻게 그 시간이 되면 딱 눈을 뜨냐'며 놀라워 했다. 그러면서 인정을 한 것 같다. '아, 초지일관 저런 사람이라 오늘날의 정준호가 연기력에 비해 성공을 했구나. 그 뒤에는 성실함과 부지런함이 있었구나'라고 생각하지 않았나 싶다"고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정준호는 "어렸을 때부터 어른들 말씀이 '부지런해야 먹고 산다. 그래야 성공한다'고 하셔다. 혼자 객지 생활을 오래 하다 보니까 긴장감 속에 살기도 했다. 누가 깨워주는게 아니니까. 그게 습관이 되고 버릇이 되다 보니 지금도 그렇게 살고 있다. 연기하고 사업도 하면서 진짜 바쁘게 사는데 자다가도 벌떡 벌떡 일어나 뛰어 나가는 것을 보면서 아내도 더 좋게 보지 않았을까 싶다"고 강조했다.

정준호 하면 여전히 꼬리표 처럼 따라다니는 '정치'에 대해 언급하자 "그말을 듣기 시작했을 때부터 따지면 난 이미 5선 의원 정도는 됐을 것이다"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준호는 "홍보대사는 전국적으로 100여 개 정도 하고 있다. 솔직한 말로 내 이미지를 관리하는 것이고, 내 팬을 관리하는 것이다"며 "활동을 하다보니 우리처럼 얼굴이 조금이라도 알려진 사람이 지방의 조그마한 축제에 가 인사하고 사진이라도 찍어 드리면 그렇게 반가워 하시고 좋아해 주시더라. 일정 때문에 직접 못 찾아가 화환을 보내면 화환 앞에서 사진 찍고 기뻐 하시더라. 그런 모습을 보면서 '우리가 받은 사랑을 이렇게도 돌려 드릴 수 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말했다시피 이미지 관리이자 팬덤 관리다. 좋은 모습을 직접 보여드리면 내 편이 많아지는 것 아닌가. 이렇게 영화를 찍어 나왔을 때도 '아이고, 정준호 씨 우리 홍보대사인데. 홍보대사 영화보라 가자' 하실 수 있으니까. 지역에 좋은 일도 해가면서 내 관리도 하고. 상부상조다"고 솔직한 속내를 표했다.

또 "그런 자리에 가면 행사 끝나고 함께 식사를 한다. 내가 성격상 가만히 있는 스타일이 아니니까. 건배사도 길~게 한다"며 웃더니 "그럼 '말씀도 잘 하시고 사람들도 잘 챙겨주시고 하는데, 우리 정준호 씨 같은 홍보대사님이 정치하시면 잘 하겠다'는 이야기들을 해주신다. 고향 충청도에서도 이런 저런 직책을 맡고 있다. 그러다 보니 그런 말들도 도는 것 같다. 내 뜻보다 성향을 봐 주시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준호는 "예전에는 나 역시 하도 그런 이야기를 듣다보니 '아, 나도 한번 해볼까?'라는 생각이 없지 않아 있었는데, 배우는 배우의 갈 길을 가는 것이 맞는 것 같더라. 그러면서 '홍보대사를 통해 정치를 전공으로 하시는 분들에게 지역 분들의 이야기를 직접 전달해주는 메신저 역할을 해야겠다'는 마음이 커졌다. 정준호식 정치는 홍보대사를 열심히 하는 것이다. 그것이 정준호식 참여 정치다. 난 그 쪽으로 가야 할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떤 후 "선거에 나가는 정치는 아니다"고 단호하게 잘라냈다.

원조 코믹연기 대가 정준호는 과거 전설의 국정원 악마교관이자, 현재는 대테러 정보국 국장을 맡고 있는 인물 덕규로 분해 명불허전 코믹 존재감을 발산한다. 덕규는 냉철하면서도 한편으로는 허당미와 따뜻한 속내를 감춘 인물로, 15년 전 죽은 줄 알았던 암살요원 준이 술김에 국가 1급 기밀을 웹툰으로 그려 버렸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그를 잡기 위한 작전에 돌입한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영화다. 22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