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Veteran actor jumps back into the spotlight: After clip from an old film went viral, Kim Eung-soo’s career is busier than ever

Feb 03,2020
Thanks to a viral clip from a 2006 film, actor Kim Eung-soo has recently reached new heights in his 38-year acting career. [KWON HYUK-JAE]
At the age of 59, actor Kim Eung-soo reached the height of his career. But his journey from obscure name to sought-after actor took 38 years.

Over a career spanning nearly 40 years, Kim said the best thing he ever did was “not giving up.”

Behind his unexpected popularity, there is a character named Kwak Cheol-yong, who Kim played in the 2006 film “The War of Flowers,” also known as “Tazza: The High Rollers.”

Kwak loses a large amount of money after being tricked by Goni (played by Cho Seung-woo) while playing a Korean card game called hwatu, but he doesn’t seem to care. Instead he says, “Forget about [the previous round] and double [the bets for the next round.]”

The scene didn’t impress movie fans much when the film was released, but it was recently rediscovered after the release of the third installment of the gambling film last September.

“Tazza: One Eyed Jack” was bombarded with harsh reviews from movie aficionados when it came out last September, but fans of the film found themselves comparing the first and the third movies and rediscovering Kim’s superb depiction of the small yet strong character.

Soon people began making a scene that he appears in into memes and creating parodies using Kwak’s lines.

The newfound stardom brought Kim a series of endorsement deals. Kim became a model for various products, from a hamburger franchise to a fried chicken brand.

Kim said he received 130 offers for TV commercials after the abrupt success with his past character but accepted only five of them. One of them Kim did for free - the TV commercial of a local charity, the Community Chest of Korea.

“All the TV commercials wanted to use the image of Kwak the character. It’s not fun to see the same character everywhere so I chose only five.”

The actor also recently appeared on a track by the rapper Mushvenom.

Thanks to the newfound stardom, Kim will play a lead role for the first time in his career in the upcoming drama series “Kkondae Intern” which is scheduled to air in May on MBC.

Kkondae refers to a person who holds outdated and overly traditional values and tries to implant his or her beliefs on someone else.

When asked how he feels about the current craze over his past character, Kim said, “The young adults are feeling insecure and depressed due to the tough job market and lingering uncertainties for the future. And they seem to get away from reality [by consuming my character for fun.]”

He continued, “But you have to get over all the bad memories. Otherwise, you can’t go forward. Don’t give up on your life and keep carrying on and then you will find your own chance one day.”

Kim said, “[The success] feels like additional income, in return for my long years of acting,” and it also feels like he is getting “a free ride.”

Kim secured a spot at the department of theater at Seoul Institute of the Arts in 1981 and started off his acting career by joining a theater troupe.

But Kim was a lesser-known actor and found himself jobless most of the time. The hardest time in his life came when his daughter was born.

“I had a baby but couldn’t afford rent. Eventually, I lived in a semi-basement room at my in-law’s house for three years. I would take my daughter out for a walk in broad daylight and get stares from all the people in my neighborhood. I really hated getting those glares.”

Reflecting on a time when he stood at a fork in the road, the actor said, “I was agonizing over whether it was right or not to keep doing this work that doesn’t even feed my family.”

But now he looks back on the time and is proud of himself for not giving in.

“The easiest option back then was giving up. But the hard time made me who I am of today. If I gave up, I would have lost everything I had been accumulating within me.”

Kim mostly played supporting roles on screen early in his career but began to make his face known by appearing in hit films and dramas like “Kick the Moon” (2001), “The Slave Hunters” (2010) and “Moon Embracing the Sun” (2012).

During a recent interview with the JoongAng Ilbo,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Kim emphasized that people should “never give up.”

“I’m amazed by the parodies [made of his scene in ‘The War of Flowers’]. There are hundreds of parodies, [and each is] different and creative. The young people these days are smart and sensitive souls, but they have nowhere to work.

“I’m so happy that they are consuming my character online and having fun by doing it. Culture is great in the way that it lets people find a breakthrough in bleak reality in humorous ways.”

As an actor, Kim has set a clear goal for himself: making, at least, two successful projects out of 10.

“I believe it’s the minimum requirement for an actor. As long as you want to be remembered [as an actor], you have to make two out of 10 successful.”

And he also tries to “make himself appealing,” believing it is one way to become a good actor.

“You can’t become a charming person without nurturing your soul and personality. In order to achieve that, you have to keep reading books and studying.”

Staying in shape is another important routine for Kim.

Every morning, he drives from Ilsan, where he lives, to Jingwansa Temple located in Eunpyeong District, northern Seoul, and walks or runs for about 30 minutes.

“I walk with big strides. And walking like that is a goal for my life.”

Kim will begin shooting his upcoming drama series “Kkondae Intern” next month.

Before he starts filming the series, the actor was asked to define what kkondae is to him.

“When you force your beliefs and thoughts on someone else and order other people to do work that you don’t want to take on, I think that person is kkondae,” he said, adding, “If you want to avoid being a kkondae, keep your mouth shut and open your wallet wide.”

BY LEE JI-YOUNG [estyle@joongang.co.kr]




배우 김응수 ‘묻고 더블로 가는 중’

연기를 시작해 대세 배우가 되기까지 38년이 걸렸다. “묻고 더블로 가”로 ‘곽철용 전성시대’를 누리고 있는 김응수(59). 그 긴 세월 동안 가장 잘한 일로 그는 “포기하지 않은 것”을 꼽았다.

‘곽철용’은 2006년 영화 ‘타짜1’에서 그가 연기한 인물이다. 도박판에서 고니(조승우)의 속임수에 말려 거액을 잃고 “묻고 더블로 가”라는 명대사를 남겼다. 개봉 당시엔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했던 곽철용이 인기 캐릭터로 떠오른 건 지난해 9월 ‘타짜3’ 개봉 이후였다. “1편이 훨씬 재미있었다”는 평가가 묻혀있던 신스틸러 김응수의 재발견으로 이어진 것이다. 이후 그는 햄버거·치킨 등의 광고 모델로 발탁됐고, 래퍼 머쉬베놈의 신곡 피처링에도 참여했다. 오는 5월엔 MBC ‘꼰대인턴’으로 첫 드라마 주연에 도전한다.

그는 ‘묻고 더블로 가’의 갑작스러운 인기에 대해 “취업난과 미래에 대한 불안감으로 의기소침해 있는 젊은 친구들이 막막한 현실에서 벗어나고 싶어하기 때문 아니겠냐”고 분석했다.

“좋지 않은 기억, 힘든 기억을 묻고 잊어버려야 복이 더블로 옵니다. 묻어야 전진할 수 있거든요.”

그는 “인생이란 게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가다 보면 반드시 좋은 일이 찾아온다”고 했다. ‘곽철용’의 부활을 놓고 “포기없이 계속 연기해온 과정에서 부수입을 얻은 셈”이라며 “무임승차한 기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1981년 서울예대 연극과에 진학, 연기를 시작한 그는 극단 ‘목화’ 단원으로 활동하며 무명 배우로 오랜 시간을 지냈다. 가장 어려웠던 순간은 1997년 일본 유학을 마치고 귀국했을 때였다. “돌아오니 IMF 외환위기가 터졌다. 길거리의 사람들 표정이 모두 절망적이었다. 대한민국은 여기서 끝났구나 싶었다”고 기억하는 시간이다. 그에게도 일이 없었다.


“딸도 태어났는데 전세 구할 돈이 없었어요. 처가 반지하 방에서 3년을 살았죠. 낮에 딸 데리고 공원에 나가 놀고 있으면 사람들이 ‘저 사람 뭐 하는 사람이냐’는 눈으로 쳐다보더라고요. 그 시선이 제일 견디기 힘들었죠.”

그는 “나를 밥 먹여주지 못하는 직업을 계속할 것인가 갈등도 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이젠 배우의 길을 포기하지 않았던 스스로가 자랑스럽다. “경제적으로 힘들고 주위 시선은 따갑고…. 얼마나 비참했겠냐”며 “포기하는 게 차라리 쉬운 일이었다. 그 고통의 시간이 훗날 자신감으로 돌아왔다. 그 힘든 것도 견뎠는데 뭐가 두렵겠나”고 했다. 포기하지 않은 비결엔 “대단한 각오나 다짐이 있었던 건 아니다. 그냥 버틴 것”이라고 대답했다.

‘깡패수업’(1996)을 시작으로 단역 출연을 이어갔던 영화가 그의 연기 인생에 돌파구가 됐다. 그가 ‘경찰1’ 역으로 출연한 ‘주유소 습격사건’(1999), ‘길남 심복1’ 역을 맡은 ‘신라의 달밤’(2001) 등이 흥행하며 얼굴이 알려지기 시작한 것이다. 이후 ‘추노’(2010)의 좌의정, ‘해를 품은 달’(2012)의 이조판서, ‘미스터 션샤인’(2018)의 김판서 등 TV 드라마에서도 인상 깊은 악역으로 주목받았다. 그는 “막막한 순간 포기해버렸다면 내가 갈고 닦은 게 모두 없어져 버리지 않았겠냐”고 되물었다. 그는 곽철용 캐릭터로 성대모사·가상광고 등 다양한 패러디물을 만들어내는 신세대들을 향해 “포기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여러 차례 전했다.

“젊은 친구들 정말 놀라워요. 수백개의 패러디물을 봐도 하나도 바보 같은 게 없어요. 그렇게 똑똑하고 감성적인 친구들이 일할 데가 없으니…”

그는 “가상의 세계에서 실컷 ‘곽철용’을 갖고 놀아라”라며 “이렇게 답답한 현실을 유머로 발산시킬 공간을 제공한다는 점에서도 문화는 위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곽철용’이 신드롬급 인기를 끌면서 그에겐 광고 제의가 쏟아졌다. 그에 따르면 캐스팅 제안을 받은 CF가 130개에 달한다. 하지만 그가 찍은 광고는 버거킹·BBQ 등 5편이 전부다. 그 중 ‘사랑의 열매’는 재능기부로 출연료를 받지 않고 찍었다. “들어온 CF마다 곽철용 캐릭터를 요구했어요. 엄선하고 엄선해서 5개만 골랐죠. 같은 이미지가 여기서도 나오고 저기서도 나오면 재미없잖아요. 다 잘할 수도 없고, 시청자들 보기도 좋지 않고요. 광고 많이 하겠다는 욕심도 묻어버려야 돼요.”

배우로서 그의 목표는 “작품 10편을 하면 2편은 성공시키자”는 이른바 ‘2할론’이다. 흔히 명타자의 기준으로 통하는 ‘3할’ 대신 왜 ‘2할’일까. 그는 “2할은 계속 타석에 설 수 있는 최소 조건”이라며 “그 이상은 욕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1할대 타율이면 감독이 타석에 안 들여보낸다. 2할도 못 치면 사라지는 것이다.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으려면 2할은 쳐야한다”고 설명했다.

2할 배우가 되기 위해 그는 “스스로를 매력적인 사람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사람의 매력은 인격의 성장 없이는 안 된다. 평상시에 책을 읽고 공부를 해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그 매력은 배우로 먹고살기 위해서 만들려는 게 아니에요. 인간 김응수를 위해 하는 거죠. 하지만 내가 배우로서 한 인물을 표현할 때도 그 인격적인 부분이 반영됩니다.”

건강 관리도 배우 김응수, 인간 김응수에게 중요한 과제다. 매일 해 뜰 무렵 일산 집에서 서울 은평구 진관사까지 차를 몰고 가서 30분씩 걷고 뛰는 자신만의 운동을 한다. 그는 “두 다리로 똑바로 서서 허리 싹 펴고 보무도 당당하게 걸어가는 게 앞으로 내 인생의 목표다. 다른 건 없다”고 말했다.

다음 달부터 드라마 ‘꼰대 인턴’ 촬영에 들어가는 그는 “다른 사람에게 내가 하기 싫은 일을 시키고, 자신의 가치관·생각을 강요하는 게 ‘꼰대’”라고 정의했다.

“대본 읽으며 어떤 사람이 꼰대인지 주변을 자세히 살펴보니 꼭 나이 많은 선생님·상사만 꼰대인 게 아니던데요. 젊은 사람 중에도 꼰대 많더라고요. 꼰대 안 되는 방법은요? 입 닫고 지갑 여는 거죠.”

직설적·해학적인 그의 대답은 역시나 ‘곽철용’스러웠다.

이지영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