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rom golden goose to gulping hippo (KOR)

  PLAY AUDIO

Feb 05,2020
WE SUNG-WOOK
The author is the Busan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Local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competed to build ocean cable cars, starting with Tongyeong City, South Gyeongsang, thinking it was the goose laying golden eggs.

The first warning came when Tongyeong Cable Car, which started a nationwide boom, had less than 1 million passengers last year for the first time. Since it started its operations in April 2008, the ocean cable car era opened. After attracting 590,514 passengers in the first year, the cable car wrote a success story with 1.2 to 1.3 million passengers each year. The accumulated number of passengers surpassed 10 million in April 2016, and the record was made in 2017 with 1.4 million passengers.

However, the trend took a downturn for the first time in 2018, with barely over 1 million passengers. Last year, the 1 million mark was not reached — with 904,324. A Tongyeong city official said that the number of passengers dropped as cable cars were installed one after another across the country.

In fact, the Songdo Ocean Cable Car in Busan — which followed the Tongyeong model — had a decline in the number of passengers last year for the first time. It opened in June 2017 and attracted 950,000 passengers in half a year, and in 2018, 1.2 million passengers rode the cable car. But the number dropped to 1.12 million last year. Yeosu Ocean Cable Car, which opened in December 2014, had 1.85 million passengers in 2018, but last year, the number decreased to 1.66 million. The city of Yeosu made a similar diagnosis. A city official said that other attractions need to be incorporated to attract visitors who had been on the cable car.

The problem is that local governments that started the boom, including Tongyeong, are struggling with declining passengers. Yet a boom to build more cable cars is still heated. More than 50 new cable cars are being built or planned nationwide, such as in Geoje and Hadong County in South Gyeongsang. Experts say that if too many cable cars are built without additional local attractions, an overall decline in the number of passengers is inevitable.

They all advise that the 20th century tourism trend of attracting tourists just by building something special is over. If they don’t think about what else to offer now, the geese laying golden eggs can turn into hippopotami gulping taxpayers’ money.

JoongAng Ilbo, Feb. 4, Page 27
황금알 낳는 거위에서 세금 먹는 하마로
위성욱 부산총국장


관광 대박 신화가 깨지고 있다. 짓기만 하면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여겨지며 통영을 시작으로 전국 자치단체마다 앞다퉈 건설했던 해상케이블카 얘기다.

전국적으로 케이블카 붐을 일으켰던 통영케이블카는 지난해 처음으로 탑승객 수가 100만명 이하로 줄어들면서 ‘빨간불’이 켜졌다. 이 케이블카는 2008년 4월 첫 운행을 시작하면서 해상케이블카 시대의 서막을 열었다. 첫해 59만514명이었던 탑승객 수는 이후 한해 120만~130만명을 기록하며 ‘성공 신화’를 써나갔다. 2016년 4월 누적 탑승객 1000만명을 넘기고, 2017년 140만 7181명으로 한 해 탑승객 최고치도 갈아치우면서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인식됐다.

그러나 2018년 탑승객 107만1424명으로 처음으로 하락세에 접어들었다. 이어 지난해에는 90만 4324명으로 100만명도 깨졌다. 통영시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케이블카가 우후죽순으로 들어서면서 탑승객 수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 통영의 뒤를 이은 부산 송도해상케이블카도 지난해 처음으로 탑승객 감소세에 접어들었다. 송도 케이블카는 2017년 6월 개장한 뒤 반년 만에 95만 명을 기록한 데 이어 2018년 120만 명까지 탑승객이 늘었으나 지난해에는 112만 명으로 감소한 상태다. 2014년 12월 문을 연 전남 여수해상케이블카도 탑승객 수만 따로 측정한 2018년 185만명을 기록했으나 지난해 166만명으로 준 것으로 나타났다. 여수시도 비슷한 진단을 내놓았다. 여수시 관계자는 “한 번 이용한 관광객을 다시 오게 하려면 다른 콘텐트가 결합이 돼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이 탑승객 수 감소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제는 대박 신화를 써왔던 통영 등 앞선 자치단체가 탑승객 수 감소로 골머리를 앓고 있지만 전국적으로 케이블카 조성 열기는 식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거제시와 하동군 등 현재 전국적으로 케이블카를 건설 중이거나 추진 중인 곳은 50여 곳에 달한다. 전문가들은 지역 특색에 맞는 추가 콘텐트가 뒷받침되지 않은 채 우후죽순으로 케이블카가 난립하면 결국 이용객 동반 감소는 피할 수 없다고 지적한다.

볼거리가 부족해 무엇이든 짓기만 하면 관광객이 찾아오던 20세기 관광 트렌드는 끝났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조언이다. 그 자리에 무엇을 대신할 것인지 지금부터라도 고민하지 않으면 황금알을 낳는 거위가 어느새 ‘세금 먹는 하마’로 뒤바뀌는 건 일순간일지도 모른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