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Break down the bureaucracy (KOR)

Feb 07,2020
The Korean Center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KCDC) deserves criticism for reporting the 17th and 18th cases of coronavirus infection to Health Minister Park Neung-hoo before disclosing the findings to the public. The fiasco was revealed after a memo in the hands of Park was caught on camera while he attended a meeting with senior officials from the government, ruling Democratic Party and Blue House on Wednesday. Until then, only the 16th case had been reported. The center scurried to issue a press statement on the revelation after the picture of the memo went public.

An official from the KCDC said that it gave an immediate briefing to the minister and did not intend to report the development first to policymakers. Jung Eun-kyeong, director of the KCDC, promised last week that she would not dither in sharing new information. But the agency withheld the information about a patient confirmed infected in Seoul for 15 hours. Seoul Mayor Park Won-soon joined the criticism by pointing out that public jitters can build up if developments in the spread of a communicable disease are not shared in real time.

Education authorities and local governments also have been uncooperative in sharing relevant information. They have not disclosed the information on the retail outlets, public spaces and day care centers that confirmed patients have visited.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dvised 50 after-school cram academies to close after a parent of a student went into self-isolation after learning that they were seated next to the 12th patient in a movie theater. But it did not disclose the names of the cram schools and caused anxiety for parents. A call center run by Seoul City has been receiving a flood of calls asking which restaurants the confirmed patient went to.

However, some information that should not have been disclosed has been leaked. A female Korean national with flu symptoms who returned to Busan from Wuhan to spend time with her family during the Lunar New Year break reported to authorities after she felt ill. But she received calls from her acquaintances while waiting for the results of a test in a clinic. The information had been leaked after the clinic shared it with police.
During the spread of a contagious disease, indiscreet information disclosures can fuel public distrust and fears. It can be more harmful than the disease itself. The impact of a disease can be more damaging due to a lack of transparency.

Health authorities should be speedy in disclosing necessary information and ensuring privacy protection for individuals. Fake news must be contained. But that does not pardon the government for being sloppy about sharing information.

JoongAng Ilbo, Feb. 6, Page 30
확진자 발생 소식 국민보다 장관에 먼저 보고한 '보건 관료주의'

질병관리본부(질본)가 어제 17, 18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발생 소식을 국민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먼저 보고한 것은 아무리 봐도 순서가 잘못됐다. 신속한 발표가 우선이어야 하는데 국민보다 윗선 보고를 먼저 챙긴 셈이다.

이런 사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 참석한 박 장관의 메모가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드러났다. 사진이 찍힐 당시에는 16번째 환자까지만 공개된 상태였다. 메모가 언론에 공개되자 질본 측은 부랴부랴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질본 관계자는 "장관께 긴급히 확진자 발생 내용이 보고된 것일 뿐 질본이 당·정·청에 확진자를 먼저 보고하고자 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정은경 질본 본부장이 지난달 31일 “정보 공개 지연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지 일주일이 채 지나지 않아 이런 일이 벌어졌다. 당시 서울에서 발생한 7번 확진자를 파악하고도 15시간 만에 늑장 공개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실시간으로 발표되고 공유되지 않으면 시민 불안을 키우게 되고, 그만큼 시간을 다투는 감염병 확산을 막는 데 큰 문제를 노출한다”고 정부를 공개 비판했다.

정보공개에 소극적이기는 교육 당국과 지자체도 크게 다르지 않다. 확진자가 다녀간 쇼핑센터·마트·영화관·어린이집 등의 정보를 공개한다지만, 정확한 장소와 동선을 신속히 공개하지 않고 있다. 예컨대 서울시교육청은 12번째 확진자의 옆자리에서 영화를 본 학부모가 자가 격리되면서 목동 학원 50여 곳에 휴원을 권고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학원 이름을 공개하지 않아 주민들이 혼선을 빚고 있다. 서울시가 운영하는 120 다산콜센터에는 확진자가 다녀간 식당인지 아닌지를 확인해 달라는 문의전화가 걸려오고 있다.

반면 공개해서는 안 될 정보가 유출되는 사례도 나왔다. 우한에 거주하다 설 연휴에 고향 부산을 찾은 여성은 목감기 증세가 있어 질본에 자진 신고했다. 관할 보건소에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던 중 지인들로부터 걱정하는 전화를 받았다. 알고 보니 검사 3시간 만에 보건소가 경찰과 공유한 정보가 유출된 것이다. 감염자 개인정보를 제대로 보호하지 않은 사례다.

전염병이 창궐할 때 늦거나 부실한 정보 공개는 불신을 낳고, 불신과 정보 부족은 공포를 극대화한다. 전염병을 신속히 잡기는커녕 더 널리 퍼뜨린다. 이번 사태가 조기에 진정되지 않는 이유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보건 당국은 알려야 할 정보는 최대한 신속하게 국민 앞에 공개하고, 보호해야 할 개인정보는 철저히 보호해야 한다. 아울러 가짜 뉴스는 차단해야 하겠지만 가짜 뉴스 비판이 정부의 부실한 정보 공개에 면죄부가 될 수 없다는 사실도 명심해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