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urning over a new leaf (KOR)

Feb 11,2020
Efforts to unite conservative forces are gaining momentum in Korea. After the New Conservative Party led by Rep. Yoo Seong-min heartily accepted an offer from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the outlines of a new merged party are expected to appear as early as next week.

The coupling of the two conservative parties carries great significance as it reflects a growing demand to put the breaks on the liberal Moon Jae-in administration’s arrogant administrating of state affairs based on its overly progressive ideology. Yoo — a four-term lawmaker and a former head of the Bareunmirae Party, a spinoff of the Saenuri Party — demonstrated the spirit of self-sacrifice by declaring he wouldn’t run in the April 15 parliamentary elections and saying he would not demand the right to nominate candidates for the election — a virtue we didn’t see in past conservative parties.

However, an amalgamation of the two conservative parties alone cannot ensure that the public would come around after its deep disappointment with conservative parties in Korea. Unless a merged party proves its competence as a substantial alternative to the ruling Democratic Party and comes up with a brighter vision for the future, it will simply turn into a politically-engineered event to prepare for the general election.

In that respect, Yoo’s remarks — “Our conservatism should be rebuilt from the roots and it must take a reform path from now on” — are very appropriate. The problem is how to put them into action. In fact, the Moon administration’s lopsided running of the country mostly resulted from the conservative opposition’s incompetence. Despite the government’s apparent policy failures — such as serious crises on the domestic and foreign fronts, unfettered populism, suspicions about the Blue House’s alleged intervention in the Ulsan mayoral election, and the Cho Kuk scandal, to name a few — the conservative camp could not do anything — not to mention present alternative solutions to the crisis on its own — and went around zigzagging instead.

Even after suffering the removal of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a division of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crushing defeat in the local elections in 2018, conservative forces just blamed one another. They did not get support from the public even when President Moon and his ruling party’s approval ratings plunged. The opposition deserves the pundits’ charge that Moon is really blessed by God as he enjoys a high approval rating — thanks to its weakness.

If the conservative camp wants to succeed, it must shatter its image as the champion of vested interests. If conservative politicians blindly insist on their growth-focused economic policy, it will backfire.

To be born again, the conservatives must have the courage to give up their privileges. They should have the wisdom to read the prevailing winds in our society and the boldness to recruit reform-minded people. We hope the two conservative parties take the opportunity to turn over a new leaf.

JoongAng Ilbo, Feb. 11, Page 30
유승민의 결단과 합당 제안, 보수의 환골탈태 계기되길

보수 통합 작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통합의 한 축인 유승민 의원(새로운보수당)이 자유한국당의 합당 제안을 전격 수용, 이르면 다음 주 통합신당의 윤곽이 가시화할 수 있으리란 전망이다. 보수 진영을 중심으로 문재인 정권의 독주를 막기 위한 통합 요구가 분출하고 있는 터여서 이번 합당 결정의 의미는 작지 않다 하겠다. 특히 유 의원은 공천권·지분 등을 요구하지 않겠다며, 백의종군의 의지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는 등 보수 진영에선 보기 힘들었던 양보와 희생의 리더십을 보여줬다.

그러나 양당이 무조건 합친다고 해서 보수 정당에 등 돌린 민심과 국민 지지가 되돌아오는 건 아니다. 대안 정당으로서의 능력과 확고한 비전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물리적 통합은 총선을 겨냥한 이벤트에 불과할 뿐이다.

그런 면에서 "보수는 뿌리부터 재건돼야 한다. 한국 보수 정치가 가야 할 길은 개혁보수"라고 한 유 의원의 진단은 적절하다. 문제는 말이 아니라 실천에 있다. 따지고 보면 지금과 같은 문 정부의 폭주가 이어진 데는 보수 야당의 무능에 원인이 있었다. 내정·외교의 전방위적 위기, 난무하는 포퓰리즘, 청와대의 선거 개입 의혹과 조국 사태 등 정권 실세들의 상상을 초월하는 비리 의혹이 연달아 터져 나왔지만 보수 야당은 이를 저지하지도, 그렇다고 분명한 대안을 내놓지도 못하며 우왕좌왕해 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분당 사태, 지방선거 참패를 겪고도 대오각성은커녕 친박·비박으로 갈려 서로 삿대질하며 분열했다. 그러니 대통령과 집권당의 지지율이 곤두박질치는데도 민심을 끌어안지 못한 채 "문 대통령이 야당 복 하나는 타고났다"는 조롱을 받는 지경이 된 것 아니겠는가.

보수 혁신이 성공하려면 '보수=기득권 지키기'라는 이미지를 깨는 인식의 대전환이 우선돼야 한다.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배려 없는 '닥치고 성장' 식의 경제 공약이나 무조건 이전으로 되돌리겠다는 식의 주장은 더 이상 먹히지 않는다는 얘기다. 그러려면 과감한 혁신 공천과 내부 인사들부터 기득권을 내려놓는 자기희생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시대의 흐름을 읽는 안목과 혜안, 그리고 이를 실천할 능력을 갖춘 인사들을 발탁해 전면에 내세우는 게 급선무다. 이번 통합이 뼈를 깎는 보수 정치의 환골탈태의 계기가 되길 기대해 본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