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Brown Eyed Girls are back and better than ever: After four years away, the veteran group is confident and has a new perspective

Feb 17,2020
Members of girl group Brown Eyed Girls, from left, Narsha, Miryo, Gain and JeA, in an interview with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at a restaurant in Seoul on Jan. 10. [PARK SE-WAN]
The Brown Eyed Girls are ready to get back in the swing of things after a four-year hiatus.

“I think we’re the kind of people who can take things on without a plan,” Park Hyo-jin, who goes by stage name Narsha, recently told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Somehow, we get things done that seemed impossible initially. That’s one of our strengths and something that we want to continue to show our fans in the future.”

Brown Eyed Girls became the longest-running girl group in Korea when Jewelry disbanded in 2015, ending its 14-year career. Brown Eyed Girls were formed in 2006.

Their hit “Abracadabra” (2009) was on the top of local music charts for weeks. Some members of the group, like Song Ga-in, who goes by Gain, appeared on TV programs like reality show “We Got Married,” on which celebrities pretend to be married, and became more widely known.

It had become custom for Brown Eyed Girls to release a new album every two years.

But without a warning, the group went on a hiatus in 2015 and did not release any new music until October 2019.

Rumors about the group possibly disbanding were all over the internet when the group surprised everyone last year by releasing “Re_vive,” an album featuring remakes of 10 classic hits from Korean pop music history.

“It was all my fault,” Gain said during a press conference hosted shortly after their album’s release. “I needed some time. We’re back, and I won’t be a trouble for the group anymore.”

In the recent interview, the girls talked about what the four years away from the spotlight have been like.

“Well, Gain sort of disappeared, so we couldn’t get a hold of her for two to three years,” JeA said. “We decided to let her take her time and wait for her.”

“They did wait for me so patiently,” Gain said.

“Honestly, though, the four years didn’t feel like that long to us,” Narsha said. “We have been preparing our comeback from about two and a half years ago so that kept us busy. But we were sorry for our fans who had to wait for us.”

Three of the group’s four members - JeA, Narsha and Jo Mi-hae, who goes by Miryo - are turning 40 in Korea this year.

“Since we’ll be turning 40, it’ll be nice to shoot a commercial together to celebrate that,” JeA said.

“Well, I’m not 40 though,” said Gain, who will be turning 34 this year.

“Girl, you will be one day, embrace it,” JeA said.

The four met with Ilgan Sports at a restaurant in Seoul on Jan. 10.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of the interview.



Q. What’s it like to be back together?

A.
JeA: It’s nice. We used to release an album every two years. But now that we’ve had four years in between, somehow we’re more ready to be a team again. And I think age does something to you - everyone’s gotten a bit more humorous.

Narsha: Age means change. Especially for singers, it could mean drastic changes to your vocal cords. Yet when we got together to practice, everyone’s vocal strength was still amazing. And our fans also noticed it - some told us that we sound the same as four years ago.



You recently held a fan meeting event. How did it go?

JeA: It was fun, but we didn’t know that we had to wear these cute outfits and throw flower petals and such. We were quite awkward to be honest, but I think the fans liked us nevertheless.

Narsha: We were happy to see our fans happy. They prepared for us, and we wanted to do anything we could for our fans.



In a recent interview with Channel A, things got pretty personal. What was the experience like?

Narsha: We really wanted to do the interview. Because all groups have good moments and bad moments. We are one of the oldest groups, and we all have our stories.

Miryo: It was remarkable how we could talk about some of the very personal thoughts on a public show, even some thoughts that we don’t share amongst ourselves in a personal setting.

Narsha: I think for Miryo, it was helpful especially because she is the only rapper in the group and she must have had different experiences and thoughts.



This is a question for Miryo. Did you ever think that things could have turned out differently for you had you chosen to join a hip-hop group instead?

Miryo: I did think about that in recent years as I had some time to reflect. But the more I had time to reflect, the more certain I grew confident in the decision I made. Even if I was born again, this is where I would want to be.

JeA: When our group was formed, female rappers were rare. So we really wanted Miryo to join us. She made sacrifices as the only rapper in the group, but she is also the perfect rapper for us, and I think in some ways, because she is the only rapper, it makes her stand out more and receive the spotlight as well. We are hoping for an opportunity to make a song that shows off her rapping skills.



You had to bear some rumors about the group splitting up, or some members getting into fights with each other. Was it difficult to see those stories being published?

JeA: The talks about fights between Gain and Narsha were rampant when we were most active.

Gain: I think my favorite was the story about how I was beaten by Narsha in the bathroom.

Miryo: Like Gain would take a beating from anyone.

Narsha: I mean, who believes that? We’re not feisty enough to have catfights.

Miryo: But it did shock us when two years ago there were rumors about us disbanding. We were spending so many hours preparing our comeback then.



This is for Narsha. You got married in 2016. Does married life change your perspective as a singer?

Narsha: I wouldn’t say it changed things because I got married. But I think it’s more that marriage changed me. When I was younger, I sang the lyrics without really understanding them. But now, I feel the lyrics because I know, I’ve been there in their shoes.



What are some of the group’s plans for the future?

JeA: If I was good at English like Miryo is, I would run my own YouTube channel in English. Too bad I am not. I think it’d be nice to make more content in English. Oh, another dream of mine would be to hold a concert in front of 10,000 people.

Gain: Maybe it will be easier to be a guest at such a concert.

Narsha: I’d say that we have been doing well so far and that we are doing well. Honestly, I don’t think any other group is better than us.

JeA: I wonder if we’ve bragged too much. Feels like a good chunk of what we just said is a pat on our back (laughs).

BY KIM YEON-JI [chung.juhee@joongang.co.kr]


최장수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가 4년 만에 다시 똘똘 뭉쳤다.

브라운아이드걸스는 멤버 가인이 힘든 시기를 겪으면서 완전체로 컴백하기까지 약 4년이 걸렸다. 멤버들은 묵묵히 기다려줬고 가인도 컨디션을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서두르지 않았고, 좋은 음악으로 복귀하기 위해 차근차근 스텝을 밟았다. 그 결과 지난해 10월 4년 만에 완전체로 발매한 리메이크 앨범 'RE_vive'로 건재함을 보여줬다. 음악적으로 완성도 높고, 다양한 시도가 돋보이는 곡으로 꽉 채운 앨범으로 성공적인 복귀를 했다. 4년 전 첫 취중토크에서 "떠내려가지 않기 위해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던 가인과 멤버들은 4년의 시간 동안 여유가 더 생겼다.

-4년 만에 두 번째 취중토크입니다. 주량은 어떻게 달라졌나요.
제아 "요즘 좀 즐기는데요. 와인 한 병은 거뜬한 것 같아요."
가인 "술 안 먹고 있어요. 주량은 와인 한 두 병? 소주 두 병? 먹으면 진짜 세요. 근데 요즘 안 먹거나 진짜 조금 먹거나 그래요."
미료 "소주 4분의 3병? 마시고 기분 좋은 정도가 그 정도예요."

-지난 4년간 같이 술자리를 가진 적은 많지 않았을 것 같은데요.
제아 "자리가 있어도 안 마시는 친구는 안 마시고, 마시는 친구는 마시고 그래요."
나르샤 "뒤풀이 잘 안 해요. 다들 피곤해서 집에 가요."
가인 "일 끝나고 감자탕 먹거나 그러긴 하잖아요."
제아 "남편이 있는 (나)르샤만 일찍 퇴근하고 나머지는 뭐라도 먹고 들어가죠.(웃음)"

-제아씨는 제주도 생활 중이죠.
제아 "서울에 조그마한 집을 해둬서 왔다 갔다 하는데 연말까지 바빠서 서울에서 주로 지냈어요."

-4년 만에 완전체로 컴백해서 활동하니 어떤가요.
제아 "오랜만이라서 좋았어요. 다른 팀들에 비해 짧지 않고 2년에 한 번 나왔는데 4년 만에 다시 하니깐 더 합도 잘 맞는 것 같고, 뭔가 다들 갑자기 예능인이 된 것처럼 웃기더라고요. 세월이 세월이라 거침없고 그래서 다들 재밌게 활동해요."

-오랜만에 같이 녹음하는데 컨디션이 좋았다고요.
나르샤 "사람이 나이가 들면 모든 게 조금씩 변하잖아요. 성대도 목소리도 나이가 들면 바뀔 수 있잖아요. 오랜만에 다 같이 만나서 녹음하는데 컨디션이 좋은 거예요. 그래서 '역시 브아걸 (실력) 좋다' 이런 생각을 했어요. 팬들도 넷의 목소리를 다 같이 듣는데 변한 게 없어서 반갑기도 하다는 말이 칭찬인 것 같아요. 그 말 들으니깐 기분 좋더라고요."

-최근 팬사인회를 했죠.
미료 "요즘 스타일의 팬사인회가 힘들었어요."
제아 "재밌긴 했는데 나중에 팬 사인회 끝나고 짤이 떠돌더라고요. (요즘 팬사인회는 예전과 달리) 귀여운 거 장착하고 꽃가루 날리는 거 하고 그런 걸(이벤트) 해야 하는지 몰랐거든요. 몰라서 어정쩡하게 한 걸 더 좋게 봐주신 것 같아요."
나르샤 "언니들이 그런 걸(귀여운 아이템을 하는걸) 보고 싶고, 기쁘고 뿌듯한가 봐요. 팬분들이 준비해준 게 고마워서 (팬들이 요청하는 건)다 해주고 싶었어요."

-4년 만에 컴백하고 발표한 지난 앨범 활동에 대해 자평해본다면요.
나르샤 "전반적으로 봤을 때 멤버들 개인적으로나 팀적으로 '오랜만에 느낀 아드레날린 폭발이었다'라고 말하고 싶네요."
제아 "브아걸의 예능감은 죽지 않았다. 또 신곡을 기다리는 분들도 많았겠지만 브아걸만의 또 다른 결을 보여준 것 같아요. 앞으로 또 신곡으로 멋지게 활동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든 것 같아요. 또 저희가 잘 하기도 했잖아요. 뉴 플랫폼도 열심히 했거든요. 그래서 여러가지로 만족할 만한 활동이었어요."
나르샤 "앨범 끝나고 활동 끝나면 만족도 만족인데 아쉬움이 조금 더 남는 편인 것 같아요. 자꾸 아쉬운 부분만 보여요. 이번에 너무 좋은 시도도 많이 하고 좋은 앨범이 나왔는데 아쉬움이 남아서 더 오래 더 열심히 작업하고 활동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채널A '아이콘텍트'에 나르샤 씨와 미료 씨가 출연해서 그동안 못 한 속 이야기를 나눴죠.
나르샤 "섭외 왔을 때 무조건 하고 싶다고 했어요. 모든 그룹마다 양면이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오래된 그룹이라 그 시간만큼 여러가지 쌓인 것들이 있잖아요. 개인적으로 궁금한 걸 방송을 통해서 물어본 자리였어요."
미료 "그게 놀라웠어요. 평상시에는 그런 딥한 이야기를 안 하는데요. 방송에서 하니깐 놀라운 거 반, 고마운 거 반이었어요."
나르샤 "미료를 제외한 셋은 같은 포지션(보컬)인데 미료만 다른 포지션이라서 그동안 활동하면서 어땠는지 물어보고 싶었어요."

-미료씨는 보컬 그룹으로 활동하지 않고 힙합 음악을 했다면 어땠을까에 대해 생각해본 적 있나요.
미료 "반응이 좋았던 곡이 보컬이 강조된 것 보다는 댄스곡이기도 했고, 한창 바쁠 때는 생각이 없었어요. 그런데 최근 몇 년 동안 쉬면서 '내가 걸그룹 안 하고 힙합 음악을 했다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근데 아무리 다시 생각해봐도 다시 태어나도 이런 선택을 할 것 같아요."
제아 "사실 그땐 여자 래퍼가 귀했고 그래서 제가 감언 이설해서 데려오려고 했거든요. 저한테는 미료가 특별한 포지션이고 없어서는 안 될 포지션이라서 더 필요하고 간절했어요. 미료가 더 할 수 있는 곡이 있는데 파트적으로 봤을 때 작잖아요. 미료가 희생을 한 것도 있지만 브아걸에 딱 맞는 래퍼이기도 하고 브아걸에 있어서 미료가 더 빛나는 것도 있다고 생각해요. 한 번쯤은 미료의 랩 실력이 확 재조명됐으면 좋겠어요."

-지난 4년 동안 음악 작업은 같이 안 해도 따로 만남은 계속 가져왔을 것 같은데요.
제아 "2~3년은 가인이가 잠수타서 못 보다가 그 이후로는 그때그때 시간 맞으면 연락하면서 보고 그랬죠."
가인 "제아 언니랑은 자주 봤어요."

-지난 4년간 어떤 마음으로 가인을 기다렸나요.
제아 "사실 4년이나 흘렀는지 몰랐어요. 4년 이야기할 때마다 '벌써 그렇게 됐나' 싶어요. 4년에서 2년 반 정도 이후부터는 완전체 컴백 준비를 하고 있었으니깐 더 그렇게 공백이 길었다는 걸 느끼지 못 하는 것 같아요. 이럴수록 서두르지 말고 기다려주자 했는데 생각보다 공백이 길어지긴 했죠."
가인 "언니들이 정말 묵묵히 기다려줬어요."
나르샤 "서로에게 보이지 않는 노력이 있었던 것 같아요. 언니들은 묵묵히 기다려주고 가인은 예전처럼 컨디션 챙기려고 노력하고 그랬거든요. 각자 자리에서 노력을 하긴 했는데 제일 미안한 건 팬들이죠."

-고마운 마음을 서로 표현하고 그랬나요.
가인 "제아 언니한테는 평소 말을 많이 하거든요. 그리고 그 시간 동안 제아언니는 같이 아파해줬고요. 또 팀에 누구든 한 명한테는 제 상황을 알려야 할 것 같아서 리더 언니와 이야기를 많이 했죠. 미료 언니나 나르샤 언니는 3년이 지난 후에 얘기했더니 '너 그 정도로 힘들었어? 몰랐어?' 그랬어요. 언니들은 말 하지 않아도 당연히 알고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오히려 그렇게 자연스럽게 지나간 게 좋았어요."
나르샤 "리더의 역할이 있잖아요. 이런 상황을 아무래도 리더는 알고 있어야할 것 같은 느낌이 있잖아요. 중간에서 리더가 역할을 잘해요."
가인 "브아걸의 징검다리이자 정리를 하는 역할이죠."

-활동하면서 해체설과 불화설이 있기도 했죠.
제아 "불화설은 한창 많이 활동할 때 나르샤랑 가인이랑 있었지만 그 이후엔 없었던 것 같은데요?"
가인 "제가 화장실에서 맞았대요. 그게 말이 돼요?(웃음)"
미료 "가인이가 맞을 사람이 아니에요.(웃음)"
나르샤 "근데 그걸 믿은 사람이 있을까? 우린 서로 싸울 그릇이 안 돼요. 대중의 입장에서 활동도 안 하고 4년을 쉬는데 그 중 멤버 한 명이 다른 소속사로 가면 해체한 거 아니야?라고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갑자기 나와서 당황스러울 것 같아요.(웃음)"
미료 "2년 전에 해체설 났을 때 너무 황당했어요. 열심히 완전체 컴백 준비하고 있는데 해체설이 나와서."

-한 인터뷰에서 14년차 소회에 대해 '이제야 재밌어졌다'고 답한 게 인상적이었어요.
제아 "이제 좀 뭘 알겠어요. 서른 중반까지의 삶이 지금 재밌는 것에 비하면 뭐가 없는거예요. 그래서 그런 의미로 이제야 인생이 재밌어졌다고 한 거예요."

-요즘 음악 트렌드에 열려있다고요.
제아 "음악에 대한 고민은 늘 하기 때문에 아직도 할 게 많은 것 같아요. 뒷방 늙은이처럼 적당히 이 만큼 했으니 적당히 하는 건 싫어요. 새로운 음악과 시도를 계속 해보고 싶어요."

-1월 2일에 발표한 신곡 소개 부탁드려요.
제아 "신곡 제목 외운 사람? 너무 길어서 못 외우겠어요.(웃음)" 나르샤 "장난치는 게 아니라 이렇게 제목이 길어요. '2019년 겨울 첫 눈으로 만든 그댈, 2020년 눈으로 다시 만들 순 없겠지만' 이게 바로 신곡 제목입니다. '스노우맨'이라는 가제도 있었는데 기억에 남을 만한, 또 요즘엔 제목이 긴 게 트렌드잖아요. 그래서 이걸로 정했어요."
미료 "시즌송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제아랑 작곡가 (이)민수 오빠, (김)이나 언니가 의기투합해서 만들었더라고요."
제아 "이틀 만에 만들었어요. 하는 '사인' 같은 노래였고 '사인'은 자가복제 같다고 해서 이 노래로 준비했어요. 민수 오빠와의 신곡 작업은 오랜만이거든요. 뭔가 새로운 걸 하고 싶어했는데 그런 권태가 있었을 때 제가 연락을 했다더라고요. 그래서 그런지 빠르게 곡 작업을 한 것 같아요."

-신곡을 처음 들었을 때 어땠나요.
나르샤 "리더가 적극적으로 추진해서 낸 노래인데 재밌는 게 잘 나온 것 같아요. 가끔은 이렇게 툭 던지고 빠르게 나온 곡이 좋게 나올 때도 있더라고요. 이번 곡이 그랬어요." 가인 "장르가 좀 어려웠고, 대중가요 느낌 보다는 재지한 느낌이 세서 조금 어려웠거든요. 근데 노래가 부르면 부를수록 좋고, 들으면 들을수록 좋고 귀에 꽂히더라고요."

-신곡 녹음 작업하면서 어땠나요.
가인 "솔로곡도 그렇고 '우리 사랑하게 됐어요' 등 제아 언니랑 민수 오빠랑 같이 작업을 많이 해봤거든요. 그런데 민수 오빠, 이나 언니, 제아 언니, 그리고 브아걸 완전체 조합은 처음이거든요. 그래서 신선했어요. 근데 민수 오빠도 그렇고 이나 언니도 우리에겐 당연한 존재지만, 사실 요즘 그 분들한테 곡을 받기가 쉽지 않거든요. 우리 보다 더 잘 나가는 슈퍼스타든요. 근데 우리에겐 당연한 존재이고 식구라서 너무 편하게 생각하고 작업한 게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김이나 작사가는 브아걸에게 더 특별하고 든든한 존재잖아요.
제아 "이나 언니랑 두 살 차이 밖에 안 나는데 어릴 때부터 언니가 키우듯이 해서 두 살 차이라는 걸 언니도 까먹고 그래요. 엄청 어른이에요. 큰 문제가 있거나 마음적으로 힘든 일이 있으면 물어보는 어른이에요." 나르샤 "말하지 않아도 느끼는 건 정신적 지주라는 거예요. 우리를 너무 잘 알고, 알아서 이해해주는 사람이죠. 대화가 굉장히 잘되는 사람이에요."

-나르샤 씨는 결혼하는 과정에서도 김이나 씨에게 많은 팁을 구했을 것 같은데요.
나르샤 "그렇진 않았어요. 조용히 진행해서요. 고민을 하거나 그러는 성격이 아니라서 결혼 준비는 조용히 했어요."

-결혼한 이후에 노래 부를 때 감정선이나 가사에 대한 이해 등 달라지는 게 있나요.
나르샤 "결혼의 영향은 없고, 나이가 들어서 달라지는 건 있어요. 가사의 뜻이나 늬앙스가 자연스럽게 다르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어릴 땐 주어진 가사지만 불렀다면 이젠 왜 이 가사가 나왔는지 이해도가 많이 달라졌어요. 노래할 때 표현력이 달라진 것 같아요."

-활동 계획도 알려주세요.
나르샤 "이번 신곡은 큰 활동 계획을 정하고 낸 건 아니에요. 갑작스럽게 영감이 떠올라서 곡 작업을 한 거예요. 이 노래를 부를 콘텐츠나 무대가 있으면 할 계획이에요. 선물 같은 의미로 만든 노래니깐요."

-가요계 가장 뜨거운 이슈인 음원 사재기 사태를 안 물어볼 수 없네요. 어떻게 바라보나요.
제아 "사라졌으면 좋겠고, 안타깝죠. 주변에서도 음원 사재기 논란에 대해 이야기하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이런 논란이 불거진 것 자체가 안타깝죠." 나르샤 "음악에 진지하게 접근하고 진정성 있게 하면 이런 일도 없을 것 같아요."
제아 "무의미한 실시간 차트를 없애면 좋을 것 같아요. 일간 차트만 있으면 이 정도는 안 될 것 같은데요."

-브아걸로 어떤 모습을 더 보여주고 싶나요.
나르샤 "닥치면 뭐든 다 하는 스타일인 것 같아요. 정해진 계획이 없어도 상황이 주어지면 못 할 것 같은 것도 다 해내거든요. 결국 그걸 해내는 팀인 것 같아요. 그게 저희 팀의 강점인데 앞으로도 그런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제아 "미료처럼 영어를 잘하면 전 영어로 유튜브라도 할 것 같은데 재능이 너무 아까워요. 뭔가 영어로 할 수 있는 콘텐츠를 보여줬으면 좋겠어요. 또 1만명 앞에서 콘서트를 하는 게 꿈이에요."
가인 "1만명 모이는 가수의 게스트로 가면 되죠.(웃음)"
나르샤 "지금까지 잘 해왔고 지금도 잘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솔직히 브아걸에 견줄 팀은 없다고 생각해요."
제아 "인터뷰에 절반 이상이 너무 자랑인거 아닌가요."

-브아걸로 올해 목표나 바람은 뭔가요.
제아 "40대를 맞이해서 광고를 찍고 싶어요."
가인 "난 40대가 아니잖아요."
제아 "너도 브아걸이니깐 같이 찍어. 그리고 어차피 언젠가 40대가 될텐데 뭐.(웃음)"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