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rash Landing’ sidekick is living his dream: Yang Kyung-won went from being an architect to a TV star

Mar 05,2020
Actor Yang Kyung-won, who plays the cheeky North Korean sergeant Pyo Chi-su in the tvN series “Crash Landing on You,” sits for a chat at a cafe in Seoul on Feb. 27. [KIM JIN-KYUNG]
The drama series “Crash Landing on You” concluded last month with the highest-ever ratings for cable channel tvN, so it may come as no surprise that the love story between a South Korean heiress and a North Korean soldier has stirred emotions in Pyongyang.

“[South Korea] is engaging in propaganda against us by producing these anti-[North Korean] movies and TV series,” said a column published on Uriminzokkiri, a website run by North Korea’s equivalent to the South Korean Ministry of Unification, on Wednesday.

A recent South Korean film “Ashfall” (2019) also dealt with North-South relations in a fictional story about the eruption of the volcanic Mount Paektu.

The success of “Crash Landing on You” was a surprise to many, given that it was a love story between a North Korean and South Korean in a time when the two countries’ relations have faltered and the North has resumed its missile tests.

Yang playing Pyo in the series. [TVN]
The romance between Son Ye-jin, who plays the South Korean heiress, and Hyun Bin, who plays the North Korean solider, in “Crash Landing on You” would not have been complete without Hyun Bin’s character’s cheeky sidekick Pyo Chi-su, played by Yang Kyung-won.

Yang’s tit-for-tat arguments with Son in the series provided not only comic relief but also an interesting example of how the jargon used in the two Koreas can be shared.

“The last time I had to speak in a North Korean dialect was when I was appearing in the musical ‘Rhogisoo’ in 2015,” Yang told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at a cafe in Seoul on Thursday. “The North Korean language and dialect expert Baek Kyung-yoon helped me a lot then and again this time. I also watched a lot of documentaries about North Korean defectors.”

“Crash Landing on You” was Yang’s second time starring in a drama. He also appeared in the tvN series “Arthdal Chronicles” in 2019.

Yang, 39, didn’t know that he would be an actor when he graduated with a degree in architecture years ago.

“I worked for two years and a half at an architect’s office,” he said. “But something about dancing and singing drew me in constantly. I knew that I had to give it a try before it was too late. So I started taking classes after work about acting and singing. And now I’m here.”

Ilgan Sports met with Yang not long after the conclusion of the record-breaking drama series.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from the interview.



Q. What’s changed for you since the end of “Crash Landing on You”?

A.
Well, one thing is that people actually recognize me now (laughs). I was in a subway the other day, wearing a mask, but some people sitting across started to whisper, “Isn’t he Pyo Chi-su?” That made me laugh. I am thankful.



Did you know that you would be playing Pyo Chi-su when you were cast?

Not really. When I first auditioned for the role, it was for one of the many roles available. The staff called me back for another audition, and it was for Pyo.



How did the character of Pyo come across to you initially?

I thought that he was charismatic and frankly a little scary. But the more I found out about the character and saw what he’s really like inside, I grew more passionate about playing him.



Did the producers guide you to play the role in certain ways?

The writer and the producers gave me the freedom to play Pyo however I wanted. When we first started filming, the writer called me over and asked me for my help in developing the role. That certainly put pressure on me. I even had nightmares after that (laughs).



Did you know that Pyo would be a popular character among fans?

Not really. All I did was act according to the cues and tips provided by the writer. What I said is 99 percent from the script. I think anyone playing the role would have been able to bring out the characteristics of Pyo Chi-su that they saw in the show.



What was it like to act alongside Son?

Son is great - she is really caring in person, but once the filming starts, she turns into Yoon Se-ri immediately. So it wasn’t hard to be mean to her while acting (laughs). Everyone can tell, when Son is acting, you know you’re watching a top star.



Are you as funny in real life as Pyo is?

Well, I wouldn’t say that Pyo says things to make people laugh. He is serious about what he’s saying, it’s just that people around him find that funny. As for myself, the moment I start speaking at hoesik [after-work dinners with co-workers], you can spot a number of people yawning.



Because Pyo is so engraved in people’s memories, are you concerned at all that it may pose a problem when you’re trying to get cast for another role?

I think I will need to play another role before people stop associating me with Pyo all the time. I’m ready for the challenge.



Actors for musicals and plays struggle in their early years, especially between different works. Was that the case for you?

There was a point when I had used up all of my savings from my career as an architect. There were days when I couldn’t make it to rehearsals because I didn’t have the money to pay for the bus or subway. I couldn’t believe the situation I was in.



You still don’t have an agency. Don’t you need one?

I have been receiving calls from various companies. But I’m taking my time to consider which one will be the best match. It’s not a decision to be made on a whim.



You’ve had a great start to 2020. What’s your next plan?

The attention I get through different roles is not my sole focus. What I want to do as an actor is to have adventures and challenge myself. My plan is to audition for some great roles.

BY KIM JIN-SEOK [chung.juhee@joongang.co.kr]



또 한 명의 '명품' 배우가 우리 곁으로 왔다. 북한군보다 더 실감난 연기로 '사랑의 불시착' 신드롬에 버금가는 '표치수 앓이'를 만든 양경원(39).
건축학과를 졸업해 뒤늦게 배우의 꿈을 펼쳤고 연극 무대를 누비며 드라마로 발을 내딛은지 얼마 되지 않아 '아스달 연대기' 이후 단 두 작품만에 대중의 눈을 사로잡았다. 아직까진 본명보다 표치수로 더 불리지만 아쉬움은 전혀 없고 앞으로도 그가 연기한 캐릭터로 불리는게 그의 바람이다. 소속사도 없어 대중교통을 이용해 2주간의 언론사 인터뷰를 모두 마쳤다. 극중에선 '츤데레'로 통했지만 실제 모습은 젠틀하고 겸손한 매력의 '완전체'였다.

-요즘 인기를 실감하나.
"촬영 당시에는 집과 촬영장만 오가다보니 잘 몰랐는데 주변의 반응과 길거리를 돌아다니다가 알아봐주는 인사에 너무 감사하다. 마스크를 낀 채 전철을 탔는데 '저 사람 표치수 아니야'라고 수군거리더라. 가리면 못 알아볼 줄 알았는데…. 인터뷰를 진행하는 카페에서도 아까 일하는 분이 '드라마 재미있게 봤다'고 해줬다. 늘 감사할 따름이다."

-아직 여운이 남아있나.
"사람들이 계속 보고 싶다. 늘 감사한 현장이었고 시간을 보내서인지 아쉬움이 더 크다."

-처음부터 표치수 역할이었나.
"아니다. 캐스팅 디렉터의 추천으로 오디션을 봤고 1차에는 홍창식·박수찬·표치수까지 열어두고 진행됐다. 그리고 2차때 표치수로 불렀다."

-표치수는 어떤 인물이었나.
사실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는 카리스마있고 무서운 역할인 줄 알았다. 나중에 정반대의 인물인걸 알고 더 연기하고 싶었고 욕심이 나더라. 또 행동 하나하나에 밉지 않고 연민이 느껴졌다."

-북한 사투리가 쉽지 않았을텐데.
"2015년 '로기수' 뮤지컬을 했을 때 배웠다. 이번에 백경윤(북한말 전문가) 선생님께 배우며 그때 기억을 더듬었다. 선생님을 자주 만나 사투리를 익혔지만 많이 부족했다. 북한 다큐멘터리도 찾아보고 새터민들의 영상도 여럿 봤다."

-제작진이 요구한 연기가 있었나.
"작가님도 그렇고 PD님도 그냥 맡겨줬다. 고사 지내던 날 작가님이 미국에서 들어왔는데 배우들마다 일일이 코멘트를 해줬고 나를 따로 불렀다. 표치수 잘 부탁한다고. 그게 오히려 부담이 돼 사실 악몽도 꿨다.(웃음) 안 그래도 욕심이 났는데 더 사명감이 활활 타오르더라. 걱정은 곧 설레임이 됐고 기대됐다."

-이렇게 인기를 끌 줄 알았나.
"겸손이 아니라 작가님이 다 만들어놓은 캐릭터다. 살짝살짝 애드리브를 하긴 했는데 99%가 대본이다. 이 캐릭터는 누가 했어도 표치수에 완벽히 녹아들었을 정도로 대본을 보면 몰입도 높을 수 밖에 없었다."

-손예진과 합이 정말 좋았다.
"촬영 전 따로 합을 맞추지 않았다. 슛이 들어가면 윤세리로 변한다. 현장에서는 친절하고 배려도 잘 해주는데 슛만 들어가면 정말 윤세리가 돼 상대 배우가 잘 연기하도록 리드한다. 처음에는 내 앞에 있는 사람이 첫사랑의 아이콘 손예진이라 미워하기 힘들었는데 나를 표치수로 봐주고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티키타카 연기가 나왔다. 괜히 톱스타가 아니란 걸 알았다."

-실제 성격도 표치수처럼 재미있나.
"사실 표치수는 개그 욕심이 있는 건 아니다. 항상 진지하고 절박하고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데 주변에서 봤을 때 웃긴 것이다. 그 지점이 시청자들이 보기엔 유쾌했다. 양경원은 웃긴 사람은 아니다. 극단에서 회식할 때 내가 입을 열면 주변에서 하품부터 한다."

-표치수를 연기하며 본인에게 영향을 준 점이 있나.
"표치수는 마음을 드러내는 사람은 아니다. 윤세리에 대한 마음도 열려 있었는데 그것에 대한 표현이 조심스러웠다. 가끔 좋은 의도가 자칫 누군가에겐 오해를 줄 수도 있다. 그런 조심스러움은 닮고 싶은 부분이다."

-캐릭터를 지울 필요는 없지만 다음에 대한 부담감이 있을텐데.
"표치수란 색깔이 너무 진하게 남아있어서 다른 색으로 보여지기까지 한 번더 스텝이 필요하다. 강한 이미지가 있었던 배우가 표치수를 연기했다면 그 정도는 아니었을텐데 나는 갑자기 나타났으니 다음에 대한 부담감이 크긴 하다. 그래도 도전해보고 싶다."

-배우 전 건축 일을 했다.
"건축학과 졸업하고 전공을 살려 건축사무소에서 2년 6개월여 일했다. 그때도 춤과 노래에 대한 꿈을 포기하지 못 했다. 한시라도 빨리 시도하고 아니면 빨리 돌아오자는 마음으로 주말이나 퇴근 후 연기·노래 등 트레이닝을 받았다."

-금전적인 문제도 있었을텐데.
"회사를 그만두고 모아둔 돈을 조금씩 쓰다가 나중에는 궁핍한 삶도 살아 봤다. 차비가 없어서 연습을 못 나가는 상황도 있었다. 차비가 없어서 연습을 못 가는 상황이 어이가 없었다. 며칠 뒤 돈이 생기면 다시 연습을 갔다."

-아내를 생각하는 마음이 애틋하던데.
"아내는 내가 가지지 못한 부분을 많이 가지고 있다. 늘 이 사람을 존경하고 있다. '우리는 잘 살 것이다'는 서로의 믿음이 있다."

-얼마 전 유튜브에서 노래 실력을 공개했다.
"(진)민호는 친한 동생이다. 대학가요제 대상도 받은 친구다. 그 친구가 어렵게 얘기를 꺼냈다. '반만'을 개사해서 불러보자고 했다. 워낙 좋은 노래인데 개사로 자칫 민폐가 되는 건 아닐까 조심스러웠는데 좋았다. 음원차트 100위권 밖에 있다가 쭉쭉 올라오더라. 눈물이 날 정도로 벅차고 들어주는 사람에게 감사했다. 이 기회에 민호의 음악이 좋다는 걸 많은 사람들이 아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소속사가 없는데 필요하지 않나.
"연락은 많이 오는데 아직 어느 회사를 들어가고자하는 결심이 서진 않았다. 어떤 회사를 만나는지도 내 인생에 있어 중요하니 고믾이 많다."

-2020년 출발이 좋다. 다음 계획이 궁금한데.
"어떤 작품에서 어떤 역할을 맡더라도 경중은 중요하지 않다. 배우로서 도전하고 모험할 수 있는 기회가 찾아왔으면 좋겠다. 좋은 배역이 있다면 많은 오디션을 보고 싶다."

김진석 기자, 사진: 김진경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