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matter of pride (KOR)

Mar 05,2020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s younger sister, Kim Yo-jong, hurled extreme insults at the Blue House on Tuesday. Kim, who has emerged as a big shot in North Korea after her recent appointment as the first vice-department director of the North’s ruling Workers’ Party Central Committee, issued a vitriolic statement on the Blue House’s criticism of the North’s firing of long-range rockets on Monday. She denounced the Blue House for behaving like “a mere child” and a “frightened dog.” She said its reaction was “incoherent and imbecile.”

North Korea’s military exercise was apparently aimed at raising the level of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 to gain an upper hand in the deadlocked denuclearization talks. Therefore, South Korea reacted to the threat appropriately. And yet, the Blue House is keeping silent in the face of insults. The presidential office must believe it is exercising “strategic patience” so as not to provoke the belligerent state across the border. We call it magical thinking.

North Korea’s insults are nothing new. But Kim Yo-jong’s rhetoric has splashed cold water on any hopes for rapprochement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She served as a “peace messenger” with a dramatic appearance at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Through that visit to South Korea with a North Korean delegation and athletes, she helped ease tensions heightened by the North’s repeated nuclear and missile tests — partly thanks to her friendly and amicable attitude. She attended the 2018 inter-Korean summit at Panmunjom with Kim Yong-chol, a vice chairman of the Workers’ Party in charge of inter-Korean affairs.

We are deeply chagrined to see her dramatic about-turn. One thing is clear. Despite its reiterations of a desire for peace on the peninsula, North Korea cannot change overnight. Its leader Kim Jong-un may have chosen to encourage his sister to issue a virulent statement toward South Korea. We do not know the details of the discussions President Moon Jae-in and leader Kim Jong-un had during their head-to-head meeting in Panmunjom. But it is extremely dangerous if Moon really believes in Kim’s sincerity on the tricky issues that exist on the Korean Peninsula.

A bigger problem is the Blue House’s silence in the face of such a nasty announcement from Pyongyang. Such a submissive attitude can critically damage the pride and integrity of our nation. Kim Yo-jong’s statement came only a day after Moon proposed inter-Korean cooperation on public health to help North Korea control the spread of novel coronavirus infections. Pyongyang repaid his generosity of spirit with over-the-top ridicule. And yet Moon did not mention the issue in an address at the commencement ceremony of the Air Force Academy on Wednesday.

If Moon continues to show such a supine attitude toward Pyongyang, it will send the wrong message: that Seoul can be dragged by North Korea into its own view of the future.

Sometimes, it’s wise to avoid provocations. But a government must first respect some principles, like national pride. Otherwise, it will not be respected by its own people.
김여정 모욕에도 침묵 청와대, 상처받는 국가의 자존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이 욕설에 가까운 저열한 막말 비난을 해온 건 묵과해선 안 될 일이었다. 최근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으로 임명되는 등 실세로 떠오른 그는 지난 2일 북한의 장거리 방사포 발사에 대한 청와대의 비판이 나오자 3일 밤 돌연 담화를 발표했다. '청와대의 저능한 사고방식에 경악을 표한다'는 제목의 이 담화에서 그는 '겁을 먹은 개' '적반하장의 극치' '완벽하게 바보스러운' 등등 상스러운 표현을 써가며 청와대를 비난했다.

북한 비핵화가 한 치도 못 나간 상황에서 북한이 대규모 군사훈련을 한 것은 긴장 수위를 한껏 높이는 행위다. 남쪽에서 이를 문제 삼은 것은 누가 봐도 정당한 일이다. 그런데도 오물을 뒤집어쓴 꼴이 된 청와대는 가타부타 말이 없다. 늘 그랬듯 남북관계를 고려한 인내라 주장하겠지만 있어서는 안 될 처신이다.

북한이 저급한 표현으로 우리 측을 매도하는 것이 어제오늘 일은 아니다. 그럼에도 각별히 눈길이 가는 건 발표자가 '평화의 사도'처럼 인식돼 왔던 김여정이란 사실 때문이다. 그가 세상에 얼굴을 알린 건 2018년 평창올림픽 때였다. 북한 대표단과 함께 찾아온 그는 사교적 언행으로 긴장된 분위기를 녹이는 데 한몫했다. 또 2018년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때 김영철 당 대남담당 부위원장과 함께 배석했으며 두 차례의 북·미 회담 때에도 김정은을 곁에서 보좌했다. 이렇듯 '비둘기'의 이미지를 쌓아온 김여정이 돌연 표독한 말을 쏟아냈으니 변덕스러운 북한의 작태에 익숙한 우리 당국으로서도 여간 당혹스러운 일이 아닐 거다.

이번 일로 확인된 진실이 있다. 평화를 입에 달고 살던 북한 인사들조차 언제든 흉포하게 돌변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여동생을 시켜 비아냥대는 담화를 발표토록 한 김정은 위원장도 다를 바 없을 것이다. 그러니 두 사람만 있을 때 문재인 대통령이 그에게서 무슨 말을 들었는지 모르겠으나, 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만을 철석같이 믿고 한반도 문제를 대하는 것은 위험하기 짝이 없는 일이다.

아울러 북한이 이렇듯 모욕적인 말을 쏟아내는데도 그저 무대응으로 일관하는 것도 큰 문제다. 이런 태도는 국민적 자긍심과 국격에 큰 상처를 낼 수밖에 없다. 특히 문제의 담화는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문 대통령이 남북 간 보건 분야 공동협력을 제안한 바로 다음 날 나왔다. 북한이 우리의 호의에 조롱으로 답한 꼴이 됐다. 그런데도 4일 공사 임관식에 간 문 대통령은 북한을 탓하는 말을 전혀 하지 않았다.

계속 이런 일이 이어지면 아무렇게나 대해도 남쪽은 끌려올 수밖에 없다는 잘못된 신호를 북한에 줄 수밖에 없다. 달래면서 가야 한다는 주장도 맞다. 하지만 매사에는, 특히 국가의 입장에는 정도(正道)와 원칙이 있어야 한다. 분노해야 할 때 분노할 줄 모르면 영원히 존중받지 못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