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top political intervention (KOR)

Mar 06,2020
On Thursda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dded Gyeongsan, North Gyeongsang, to a list of “special infectious disease management areas” along with Daegu and Cheongdo County in North Gyeongsang. As the number of people confirmed infected with the novel coronavirus, officially named Covid-19, has exceeded 5,000, the Central Disaster Management Headquarters (CDMH) conducted an administrative inspection of the headquarters of the Shincheonji church in Gwacheon, Gyeonggi. The CDMH said it took the action after some local municipalities complained about the credibility of a list of the followers of the religious sect submitted by the church. The CDMH explained that the inspection was aimed at “getting accurate information on the church for the quarantine of its members.”

But the CDMH’s explanation changed from an earlier one. In a statement Monday, it downplayed the need for search and seizure at the church, saying, “The church’s uncooperative attitude, such as its omission of related data, could not be affirmed.” The disaster management headquarters added that if it carried out a raid at the church, it could have “a negative impact on their effective quarantine” because a tough approach could force its church members into hiding. We wonder why the CDMH changed its position in just three days. Why was such a flip-flop necessary?

On Sunday and Tuesday, the Daegu Metropolitan City Police requested a warrant from the prosecution to search the church’s Daegu chapter. But the two requests were denied. The prosecution cited a lack of evidence of the church’s “arbitrary omission on the list of its followers and properties.” The prosecution also said that the police’s request for a warrant did not specify exactly what kind of obstruction the church committed in its compliance with an epidemiological study demanded from the CDMH.

Then, Justice Minister Choo Mi-ae suddenly stepped in and pressured the prosecution to issue a warrant for a search and seizure operation at the church based on an unreliable public survey that showed “over 86 percent of the people support a search and seizure operation at the church.” Earlier, she openly pressured the prosecution to start an investigation of the church in case it refuses the authorities’ requests for medical tests of church members. Minister Choo’s acts suggest political intervention in the epidemic crisis even though she is arguably responsible for the fast spread of the infections because she was reluctant to bar Chinese people from entering Korea in the initial stage of the infections.

On Sunday, Seoul Mayor Park Won-soon joined the chorus by publicly demanding the prosecution led by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arrest the founder of the church, Lee Man-hee. But it is not appropriate for the mayor and other politicians from the ruling party to try to find a scapegoat instead of taking responsibility for the government’s poor handling of the virus crisis.

Given its accountability for the massive spread of the infections, the Shincheonji church must cooperate with public health authorities no matter what. But the government also must take responsibility for its utterly supine reaction from the start. It is the time for medical experts on the front line to raise their voices and tell us the way forward, not politicians.
정치인은 방역에 개입 말고, 중대본은 방역 원칙 지켜야

정부가 경북 경산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어제 지정했다. 대구·경북의 확진자만 5000명을 넘었는데 확산 세가 꺾일 기미를 보이지 않아 답답하다. 이런 가운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어제 경기도 과천에 있는 신천지교회 본부에서 행정조사를 진행했다. 신천지 측에서 국내외 신도와 교육생 명단을 제출했지만, 일부 지자체가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한 데 따른 조치였다고 한다. 중대본은 "완벽한 방역을 위해 정확한 정보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중대본의 이런 설명은 지난 2일과 많이 달라졌다. 당시 중대본은 압수 수색 필요성에 대해 "신천지 측의 자료 누락이나 비협조적 태도가 확인되지 않았다. 강제수사가 오히려 방역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 압수수색 등 정부의 강압적인 조치로 인해 신자들이 음성적으로 숨을 경우 방역에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는 이유였다. 그렇다면 불과 사흘 동안 무슨 말 못할 사정 변화가 있었길래 이처럼 중대본의 방역 원칙이 오락가락하는지 궁금하다.

지난 1일과 3일 대구지방경찰청은 신천지 대구집회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모두 기각했다. “신도 명단과 시설 현황을 일부 누락하긴 했지만, 고의성에 대한 소명이 충분하지 않고 역학조사 방해 행위가 구체적으로 특정되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그러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그제 국회에서 편향 논란이 제기된 여론조사를 근거로 "국민 86% 이상이 압수수색의 필요성을 요구하고 있다"며 중대본을 강하게 압박했다. 앞서 지난달 28일에는 "역학조사 방해와 거부 등 불법행위가 있을 경우 (신천지 측에)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로 강력하게 대처하라"고 검찰을 공개적으로 압박했다.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중국 여행자 입국 차단에 소극적으로 임하는 바람에 피해를 키운 책임이 적지 않은 추 장관의 이런 행동은 방역에 정치가 개입하는 모양새일 뿐이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도 지난 1일 "바이러스 진원지의 책임자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을 체포하는 것이 지금 검찰이 해야 할 역할"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공개적으로 압박했다. 특정 종교를 희생양 삼아 정부와 여당의 방역 책임을 물타기하려는 듯한 언행도 옳지 않다.

코로나19 확산 책임이 있는 신천지 측은 물론 방역 당국에 최대한 협조해야 한다. 하지만 초기 대응 실패로 피해를 키운 정부 측 인사들은 더욱 자숙해야 한다. 전염병 대응 전선에서 정치인들은 뒤로 빠지고 전문가가 제 목소리를 내야 할 때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