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tealing the show (KOR)

Mar 20,2020
It is embarrassing to see the Blue House bending facts for publicity during the coronavirus crisis. On Monday, the Blue House announced that the country shipped 51,000 coronavirus (Covid-10) diagnosis kits to the United Arab Emirates (UAE). It claimed the deal was made after a telephone conversation between President Moon Jae-in and his UAE counterpart. Later the supplier of the kits corrected the announcement by saying it was actually sample collection kits, not testing kits. As a sample collection kit is used to swab and store patients’ samples, it does not have the ability to identify Covid-19.

Last week, the Blue House uploaded a video on Q. and A. with foreign correspondents on Twitter. The questions mostly focused on how well the government coped with the epidemic. A reporter even wondered how many journalists had been “cropped out” of the edit to make the government look good.

The president goes on boasting about the government being an “exemplary” case, and the health minister claims that the way that Korea has dealt with the coronavirus has become the “global standard.” Rhyu Si-min, a pro-government commentator, argues that only the Korean press is criticizing the government’s actions on Covid-19.

It is true that Korea is closely watched by others for its handling of the virus amid a pandemic scare across the world. But credit should go to the private and civilian sectors, not the government. Doctors and nurses have rushed to virus-plagued regions for volunteer work and civilians kept to social distancing, helping contain the spread of the virus. The government has only worsened the spread by failures in early-stage quarantines and excessive intervention in mask supplies.

Foreign media has highlighted Korea’s medical ability to diagnose 15,000 cases a day and its stunning test innovations such as drive-through testing, not the government’s role. The New York Times highlighted Taiwan, Singapore and Hong Kong for their excellent quarantine actions. But it pointed out that Korea faces a political backlash for stumbling in the early stage of the infections. The New Yorker specified where authorities have erred in an article on the case of Korea. The New York Times also criticized President Moon for making a blunder by declaring that the crisis from the virus would be over soon.

The government has never apologized or sounded remorseful for its floundering in the early stages. Yet it is touting what it did ahead of the April 15 parliamentary elections.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will face a strong backlash if it underestimates the people.
정부는 민간의 성과에 숟가락을 얹지 말라

청와대의 낯 뜨거운 자화자찬이 끝도 없다. 자신에게 유리한 내용만 편집·왜곡해 홍보하는 것도 모자라 잘못된 팩트까지 내세워 여론을 호도한다.

17일 청와대는 “아랍에미리트(UAE)에 코로나19 진단키트 5만1000개를 수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몇 시간 후 해당업체는 “진단키트가 아닌 수송배지”라고 반박했다. 수송배지는 검체(분비물)를 담아 온전한 상태로 옮기는데 쓰이는 전용 용기다.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판별하는 진단키트와 엄연히 다르다.

13일에는 외신기자들의 질의응답 내용을 편집한 4분짜리 동영상을 청와대 트위터에 올렸는데, 정부를 칭찬하는 내용 일색이었다. 이를 본 블룸버그 기자는 “그들(한국 정부)의 생각에 맞추기 위해 얼마나 많은 ‘외신기자’들이 잘려나갔는지(cropped out)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친문 지지자들로부터 ‘댓글 테러’를 당했다.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은 “방역의 모범”이라며 스스로를 추켜세우고 보건복지부 장관은 “한국의 대응이 세계 표준”이라고 맞장구 친다. 현 정권의 '어용'을 자처하는 유시민까지 나서 “코로나 관련 정부를 비난한 것은 한국 언론뿐”이라며 요설을 늘어놓는다.

전 세계가 팬데믹으로 혼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이 모범 사례중 하나인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그 공은 민간의 몫이지, 정부의 것이 아니다. 칭찬받아야 할 이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현장에 달려간 의료진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일상의 불편을 감수한 성숙한 시민이다. 의사협회 권고를 묵살하며 초기 방역에 실패하고 오락가락 마스크 대책으로 국민적 불편을 초래한 정부가 아니란 이야기다.

외신들은 하루 1만5000건에 달하는 전문가들의 진단 역량, 드라이브스루 같은 혁신적 아이디어와 기업의 기술력을 높게 평가하지 정부를 칭찬하지 않는다. 지난 13일 미국의 타임지는 방역 우수사례로 대만·싱가포르·홍콩을 제시하면서 한국은 확산세를 늦추긴 했지만 초기대응 실패와 감염폭발로 정치적 반발에 직면했다고 평가했다. 뉴요커(4일) 역시 ‘한국은 어떻게 코로나바이러스의 통제력을 상실했는가’란 기획기사에서 정부 대응의 실책을 자세히 다뤘다. 뉴욕타임스도 대통령의 “머지않아 종식” 발언을 “대가가 큰 실수”(2월28일)라고 지적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대응 실패에 대한 사과를 하기는커녕 대통령까지 나서 자화자찬을 늘어놓는다. 한달도 채 남지 않은 총선이 깜깜이 선거로 치닫는 상황에서 민간의 공을 마치 자기 것인 양 아전인수하고 실책을 성공으로 둔갑시키는 것은 국민을 앞에 두고 사슴을 가리켜 말이라 하는 것(指鹿爲馬)과 무엇이 다른가.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