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cient and modern converge at ceramics show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ncient and modern converge at ceramics show

테스트

A ceramic installation by Kristine Michael will be on display in Icheon. All photos provided by the organizer.

JoongAng Daily 8면 기사 Friday, April 27, 2007

After years of clinging to tradition, the organizers of the World Ceramic Biennale in Icheon have taken an unusual step. They have hired a publicity ambassador, a 25-year old woman named Lee Se-na. She recently became an Internet star overnight, after posting a video of herself making a bowl on a potter’s wheel that she said was a Valentine’s day gift for her boyfriend.
·cling to~ : ~에 집착하다
·biennale : 비엔날레, 두 해에 한 번 열리는 행사
·publicity : 홍보

수년간 전통에 집착하던 이천의 세계 도자기 비엔날레 축제의 조직위윈회가 뜻밖의 조치를 취했다. 그들은 홍보 대사로 이세나라는 25살의 여성을 임명했다. 그녀는 최근 남자친구의 발렌타인 데이 선물로 혼자서 도자기를 만드는 과정을 비디오로 찍어 인터넷에 올리면서 하룻밤 사이에 유명인이 됐다.

Her monologue was seen by over 1 million people, although Lee, a ceramics major at a local university, later confessed that the video was a sham, shot to test her acting skills.

·monologue : 독백
·sham : 가짜, 모조의, ~인 체하다

그녀의 1인 연기는 1백만 명 이상이 봤다. 지역 대학에서 도자기를 전공하는 그녀는 그 비디오가 그녀의 연기력을 시험하기 위해 찍은 가짜 작품이라고 후에 고백했다.

테스트

A Turkish vase from “Crossroads of Ceramics” in Gwangju.

Perhaps the biennale’s appointment of Lee was more than just the union of ceramics and the Internet, given that the two are Korea’s icons of tradition and modernity.
·appointment : 임명

아마 이세나씨를 비엔날레의 홍보 대사로 임명한 것은 단지 도자기와 인터넷의 결합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두 사안은 전통과 현대라는 한국의 상징이라 할 수 있다.

It’s a new departure for ceramics to move from a marginalized area of fine arts to become an exposition of culture and industry established to encourage arts tourism. Maybe that explains this year’s title for the event which is “Reshaping Asia.”

테스트

“Barbers’ Parade” a painting on a ceramic plate from Turkey circa, 1730.

·marginalize : 한계에 처하다
·exposition : 박람회, 전시

도자기가 예술이라는 한계 영역에서 나와 예술 관광을 부흥시키는 문화와 산업 박람회가 된 것은 새로운 출발이라 할 수 있다. 아마 이 것이 올해의 주제 “아시아 재형성”을 설명해 줄 것이다.
One of the stark shifts in this year’s biennale is its departure from a stress on the purity of traditional ceramics to dealing in depth with the functional and industrial aspects of the craft. As an indication of this trend there will be, for the first time, a competition to select the best ceramic works and give prizes to the artists.

·shift : 이동
·craft : 공예

올해 비엔날레의 강력한 변화의 하나는 전통 도자기의 순수성에 대한 강조에서 벗어나 기능적, 산업적 측면을 깊이 있게 다루게 됐다는 것이다. 이 같은 흐름을 잘 드러내는 것은 도자기 축제 사상 처음으로 최고의 도자기 작품을 선정해 그 도예가에게 상을 주는 경쟁을 도입했다는 것이다.

And a display of ceramic products for use in everyday living was expanded with a new stress on increasing demands from the market. Both these were in contrast to the image of ceramics as a marginalized field practiced predominantly by women.

·predominantly : 압도적으로

또 일상의 삶에 사용되는 도자기 작품들을 전시하는 것도 점점 커지는 시장의 요구를 강조하기 위한 것이다. 이 같은 두 사례는 여성들이 주로 활동하는 한계 영역으로서의 도자기의 이미지와 분명한 대조가 되고 있다.


*사진 설명
1.이천에 전시된 크리스틴 마이클의 도자기 설치 작품. 모든 사진은 주최측 제공.
2.광주시 “도자기의 교차로” 전에 전시된 터키의 꽃병.
3.1730 년경 제작된 도자기 접시에 그려진 “이발사들의 행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