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kplace drinking culture takes growing toll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orkplace drinking culture takes growing toll

테스트

Drinking among Korean employees costs the economy trillions of won and is damaging peoples health at a growing rate, according to private companies, government departments and university researchers.

민간 기업과 정부 부처, 대학 연구자들에 따르면 한국 직장인들의 음주가 경제에 수조 원의 손실을 끼치고 있으며 사람들의 건강에 점점 더 해를 끼치고 있다.

In this country 2.2 million people are suffering from physical disorders caused by alcohol consumption, including alcohol addiction, said Lee Won-hee, an official at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이원희 보건복지부 담당자는 “한국에서 220만 명이 알코올 소비로 인해 알코올 중독을 포함하는 육체적 질병으로 고통 받고 있다”고 말했다.

테스트

A recent survey by Yonsei University showed that Korea loses almost 1.5 trillion won ($1.7 billion) per annum as a result of alcohol abuse, a figure thats 50 percent higher than in Japan.


연세대의 최근 조사는 알코올 남용으로 인해 한국이 한 해 1조5000억원(17억 달러) 가량의 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본보다 50% 이상 높은 손실이다.

A new survey of almost 5,000 office workers, conducted by the recruitment consultants Job Korea and Bixmon, found that 83.5 percent of those questioned drank significant amounts more than twice a week, and of those, almost 50 percent had difficulty working the next day.


채용정보회사인 잡 코리아와 빅스몬이 직장인 약 5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3.5%가 일주일에 두 번 이상 상당한 양의 술을 마셨으며, 그 중 50%가 다음날 업무에 지장이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Drinking has become a bigger social and economic problem than smoking, said Chung Woo-jin, a social welfare professor at Yonsei University who helped produce the schools study of alcohols damaging effects. Drinking destroys families, causes disease and death and promotes suicide, which is an enormous loss to the country.


알코올의 해악을 연구한 정우진 연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음주는 흡연보다 더 큰 사회적, 경제적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며 “음주는 가족을 해체하고, 질병과 사망을 유발하며, 자살을 부채질해 우리 사회에 엄청난 손실을 끼치고 있다”고 말했다.

Korea has the highest suicide rate among OECD countries. Women are increasingly becoming victims of the drink culture, as they begin to occupy more prominent roles in the workplace and are expected to participate in binge drinking sessions with male colleagues.

한국은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가입국 중 자살률이 가장 높았다. 여성들이 직장에서 더욱 눈에 띄는 자리를 차지하고 남자 동료들과 회식에 참여하는 상황이 만들어지며 여성들이 점점 음주 문화의 희생자가 되고 있다.
Several women told the JoongAng Daily that they had been coerced by colleagues, usually senior executives, into drinking more than they wanted. Some said they had left jobs because they found the drinking culture too extreme or because theyd been harassed.

여성들은 중앙 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이 직장 동료, 특히 상사들에 의해 마시기 싫은 것을 억지로 먹도록 강요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여성들은 음주 문화가 무 정도를 벗어나거나 성희롱을 당했기 때문에 직장을 떠났다고 말했다.

Women, in adapting to the work environment, are having to smoke and drink more to be accepted, and many women find this very hard, Chung said.

정 교수는 “직장에 적응해야 하는 여성들은 동료로 받아들여지기 위해 더 많이 담배를 피고 술을 마셔야 하는데 많은 여성들에게 이는 매우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