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eking inner peace amid chaos and nois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eeking inner peace amid chaos and noise

테스트

The Venerable Jung Mok meditates in her yard. By Kwon Hyouk-jae/ 정목 스님이 뜰에서 명상하고 있다. 권혁재 기자

JoongAng Daily 6면 기사 Thursday, May 31, 2007

Even with the enormity of the tragedy, the Korean and American press showed a bit of empathy toward Seung-hui Cho, the young man who murdered 32 people in a rampage last month at Virginia Tech. Said Venerable Jung Mok, "We can't completely condemn him because deep inside all of us, a similar fear of the world resides."

*enormity: 거대함, 극악
*empathy: 공감
*rampage: 날뜀

엄청난 비극에도 불구하고 한국과 미국 언론은 버지니아 공대에서 거칠게 날뛰며 32명을 살해한 조승희에 대해 약간의 동정심을 보였다. 정목 스님은 "우리 내부에는 비슷한 두려움이 존재하기 때문에 그를 전적으로 비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테스트

The Venerable Jung Mok at her Internet meditation center. / 인터넷 명상센터에서 방송하는 정목 스님.

A female monk, Jung Mok is more famous for being Korea's first monk TV-radio host, as well as being the founder of "The Call of Grace," a counseling phone line. She also founded a community for female monks called Samsohoe.

비구니인 정목 스님은 상담 전화인 "자비의 소리"의 설립자로서 뿐아니라 한국 최초의 승려 출신 TV-라디오 진행자로 더 유명하다. 그녀는 삼소회 라는 비구니 모임을 설립하기도 했다.

She is currently running an Internet Web site called Una, dedicated to meditation (www.una.or.kr). Jung Mok said that through this site, she hopes to help those suffering from depression and teaching them to open up and help themselves.

그녀는 현재 명상을 전문으로 하는 우나(www.una.or.kr)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정목 스님은 이 사이트를 통해 우울증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을 돕고 그들에게 마음을 열고 스스로 일어설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말했다.

"Do you sometimes feel like you don't know yourself, or feel exhausted, or feel like it is a struggle to get through each day?" Jung Mok whispers, "Stop right now, take a step back and focus on the now."

정목 스님은 "때때로 당신 자신이 누군지 모르겠거나 지쳐있거나 매일 살아가는 게 힘겨운 투쟁이라고 느끼십니까? 지금 하던 일을 멈추고 한 걸음 뒤로 물러나 현재에 집중하십시오"라고 속삭인다.

At the end of a street with rows of residential houses and villas, a grey building stands with a sliding door in the front. On the door, there is a small sign that reads, "Meditation Museum ― a fated acquaintance." This house is where Jung Mok set up Una.

*acquaintance: 아는 사람

단독 주택과 빌라들이 줄지어 있는 거리에 끝에 앞쪽에 여닫이 문이 있는 회색 건물이 서 있다. 문에는 "명상 박물관-운명적 사이"라는 작은 간판이 있다. 이 집이 정목 스님이 우나를 세운 곳이다.

"With the help of a lot of different people, I finished it," Jung Mok said. "At Una, sometimes we meditate, sometimes we study and at other times, we eat with the sun on our shoulders."

정목 스님은 "다양한 사람들의 도움으로 우나를 세울 수 있었다"며 "우나에서 때때로 우리는 명상하기도 하고, 때로는 공부하며, 때로는 야외에서 햇빛을 받으며 식사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The yard at Una is impressive. The broadcasting studio is in the basement and features an array of equipment.

우나의 정원은 인상적이다. 방송실은 지하에 있으며 방송기구들이 갖춰져 있다.

"Because this is an Internet broadcast, we stopped here [buying equipment]," she said. "Isn't it fascinating to think that our words and music travel on an invisible path and spreads all over the world?"

정목 스님은 "인터넷 방송이라 이만으로 끝났다"며 "우리 말과 음악이 보이지 않는 선을 타고 세계로 퍼져간다니 참으로 놀랍지 않으냐"고 했다.

Jung Mok is a woman of many talents. She sings, can play a variety of musical instruments, writes and is a good speaker.

스님은 재주 많은 사람이다. 노래 잘 하고 악기 제법 다루고 말과 글도 맛깔스럽다.

Jung Mok's first initiation into the faith was described by poet Kim Sang-ok: "A smart, articulate girl of 16 who smiled a lot, cut her hair and went into a temple."

시조시인 초정 김상옥은 그녀를 두고 '상모(相貌)가 알토란이나 깎아놓은 밤'이라 했던가. 표현대로 똘망똘망 명랑하고 잘 웃는 이가 열 여섯 어린 나이에 머리 깎고 절에 들었다".

Recalled Jung Mok: "I was so happy that throughout my hair-cutting ceremony, I was giggling. I felt as though I had come home, that I was on my mother's bosom."

너무 좋아 삭발식 내내 싱글벙글 웃어댔어요. 내 집에 온 듯, 엄마 품인 듯 첫날부터 행복했지요."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