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est for freedom had friends in religious place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Quest for freedom had friends in religious places

테스트

Marion Kim

JoongAng Daily 6면 기사 Tuesday, June 12, 2007

Marion Kim will never forget the day in the 1980s when she saw a young Korean man jump from the seventh floor of the Christian Building in Seoul. His suicide was a protest against the Chun Doo Hwan military regime.

매리언 김은 1980년대 어느 날 젊은 한국 사람이 서울의 크리스천 빌딩 7층에서 뛰어내리던 날을 결코 잊지 못할 것이다. 그의 자살은 전두환 군사 정권에 대한 저항이었다.

The man, Kim Ui-gi, hit the ground between two tanks parked in front of the building and died instantly. Sadly, he was not the only young activist to die while protesting against the military regimes.

테스트

Democracy movement demonstration in Seoul during the 1980s. /1980년대 민주화 운동 시위.

뛰어내린 사람은 김의기 씨로 그는 빌딩 앞에 세워진 두 대의 탱크 사이의 지면에 떨어져 즉사했다. 슬프게도 군사 정권에 저항해 죽은 활동가가 그 뿐만은 아니었다.

Korean activists were not alone in their battle for democracy. There were expatriates like Kim who supported their demonstrations, shared information and spread the word about the regime's bad acts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expatriate: 외국인

한국의 활동가들은 민주화를 위한 싸움에 혼자가 아니었다. 김씨와 같이 시위를 지지하고, 정보를 공유하며, 정권의 나쁜 조치를 국제 사회에 퍼뜨린 외국인들이 있었다.

Together with fellow missionaries and expatriates, Kim was a member of the Monday Night Group, which supported the democratization of Korea. Organized religion was a good platform for protest against the military regimes, Kim says, because the military regimes could not accuse religious groups of being communist.

동료 성직자나 외국인들과 함께 김씨는 한국의 민주화를 지원한 먼데이 나이트 그룹의 일원이었다. 군사 정권이 종교 그룹을 공산주의자라고 매도할 수 없었기 때문에 종교는 군사 정권에 대항하기 위해 좋은 교두보였다고 김씨는 말한다.

"The atmosphere was sad and always serious. Some people would cry," Ms. Kim recalls, looking back on the group's meetings. At the same time, she remembers that members occasionally exchanged jokes that lampooned the "actors of the theater-of-the-absurd" within the military regimes. In order to evade eavesdropping by the police, the meetings were conducted with radios on loud and the meeting place was rotated between the houses of the different members.

*lampoon: 풍자하다. 풍자시
*theater-of-the-absurd: 부조리극
*evade: 피하다
*eavesdropping: 도청

김씨는 "당시 분위기는 슬프고 언제나 심각했다. 어떤 사람은 울기도 했다"고 그룹의 모임을 회상한다. 동시에 그녀는 회원들이 군사 정권의 부조리한 주역들을 풍자하는 농담을 때때로 주고받기도 했다고 기억한다. 경찰의 도청을 피하기 위해 모임은 라디오를 크게 켜둔 상태에서 진행됐으며, 모임 장소도 회원들의 집을 돌아가며 가졌다.

Kim is humble about her role. She says she operated "on the sidelines" of the movement, yet the dedication shown by Kim and her fellow Monday Night Group members is remembered by Korean activists.

*humble: 겸손한

김씨는 그녀의 역할에 대해 겸손하다. 그녀는 운동의 외곽에서 활동했다고 하지만 그녀와 동료 먼데이 나이트 그룹 회원들이 보여준 헌신은 한국 활동가들에 의해 기억되고 있다.

To commemorate the 20th anniversary of the June Movement, the Korea Democracy Foundation has published "More Than Witnesses ― How a Small Group of Missionaries Aided Korea's Democratic Revolution" in Korean and English. The book is a collection of memoirs by 14 Monday Night Group members, including Kim.

*commemorate: 기념하다

6월 항쟁의 20주기를 기념하기 위해 한국민주재단은 "목격자 이상 - 작은 그룹의 성직자들이 어떻게 한국의 민주 혁명을 도왔나"란 책을 한국어와 영어로 출간했다. 그 책은 김씨를 포함한 14명의 먼데이 나이트 그룹 회원들의 회상록을 모은 것이다.

Now 62, Kim was a 21-year-old newlywed from Columbus, Ohio, when she first set foot on Korean soil in the summer of 1969, after marrying Kim Yong-bock. a Korean minister. The couple met at a community service center set up to support low-income people. Marion's future husband was a student from Princeton University taking a seminary course in Ohio. While involved in community work they fell in love and decided to marry.

*seminary: 신학교

현재 62세인 김씨는 1969년 여름 한국 목사인 김용복씨와 결혼한 후 한국 땅에 처음으로 정착한, 오하이오주 콜럼버스 시 출신의 21세 신부였다. 그 부부는 저소득층을 지원하는 지역 공동체에서 만났다. 매리언의 미래 남편은 오하이오주에서 신학교 과정을 밟고 있는 프린스턴 대학 학생이었다. 공동체 활동에 참여하면서 그들은 사랑에 빠졌고 결혼하기로 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