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an who translated histor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man who translated history

테스트

Hong Hung-ki, 74, is enjoying his retirement after 41 years of service. By Kang Uk-hyun. 41년간 복무한 뒤 은퇴한 홍흥기씨(74세). 강욱현

JoongAng Daily 6면 기사 Tuesday, June 26, 2007

Hong Hung-ki still shudders when he remembers Captain Arthur Bonifas, who was hacked to death by North Korean soldiers in 1976 at the truce village of Panmunjom. As a seasoned interpreter for the Military Armistice Commission of the United Nations Command, Hong vividly remembers Captain Bonifas and First Lieutenant Mark Barrett, who was also brutally killed, as "men of commanding presence and sincerity."
*shudder: 몸을 떨다
*hack: 난도질하다
*truce: 휴전
*season: 맛이 들다. 익다
홍흥기씨는 1976년 판문점 중립지역에서 아더 보니파스 대위가 북한 병사들에 의해 잔인하게 살해된 것을 생각할 때마다 지금도 몸서리를 친다. UN 사령부 내 군사정전위원회 베테랑 통역관인 홍씨는 보니파스 대위와, 함께 잔인하게 살해된 마크 배렛 소위를 "지도력을 갖춘 성실한 사람"으로 기억한다.
Putting a fitting end to 41 years of service, which began in 1966, Hong, now 74, completed his final official duty last month when he paid respects at the memorial to the two murdered U.S. soldiers.
1966년 통역 일을 시작해 41년간 복무해 74세가 된 홍씨는 지난달 살해된 두 미군 병사들을 참배하는 것으로 마지막 공식 업무를 마쳤다.
"Captain Bonifas had only two more weeks left before he was due to go home, which made his sacrifice all the more lamentable," Hong recalled.
"당시 보니파스 대위는 귀국 2주를 남겨두고 있었다. 이로 인해 그의 희생이 더욱 애석했다"고 홍씨는 회상했다.
The two U.S. officers were supervising a mission to trim a poplar tree that blocked the view from a United Nations Command checkpoint in the Joint Security Area on Aug. 18, 1976. Several North Korean officers appeared and insisted the mission be stopped. When their demands were not met, dozens of North Korean soldiers and officers arrived, wielding axes and sticks.
*wield: 휘두르다
두 미군 장교는 1976년 8월 18일 공동경비구역 유엔사령부 관측소의 전망을 가리는 미루나무 가지를 자르는 업무를 감독하고 있었다. 여러 명의 북한 군 장교들이 나타나 그 임무를 중단하라 요구했다. 그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수십 명의 북한군 병사들과 장교들이 도착해 도끼와 방망이를 휘둘렀다.

테스트

Hong Hung-ki, with a yellow armband, attending a Military Armistice Commission meeting between the United Nations Command and the North Koreans. He served as a translator for 41 years and recently retired. [JoongAng Ilbo]

The sudden attack provoked resentment in Seoul and Washington and led to enhanced combat readiness as the U.S. Army sent aircraft carriers and fighter planes to the region. War clouds hung heavy over the Korean Peninsula for weeks.

갑작스런 공격에 서울과 워싱턴이 격분했으며 미군 항공모함과 전투기들이 한국에 배치되며 전쟁이 곧 일어날 상황이었다. 전쟁의 먹구름이 한반도 전역에 수 주간 짙게 끼었다.

테스트

As a translator for the Military Armistice Commission, Hong was involved in the aftermath of the “ax murder,” in which two U.S. officers were killed.

The two Koreas avoided war when then-North Korean leader Kim Il Sung sent a letter of "regret" to the United Nations Command through the Military Armistice Commission. Hong said that expressing "regret" was the closest North Korea ever got to admitting an armistice violation.

남북한 간의 전쟁이 일어나지 않았던 것은 당시 북한 지도자 김일성이 군사정전위원회를 통해 유엔사령부에 "유감"의 서한을 보냈기 때문이었다. 홍씨는 "유감" 표명은 북한이 휴전 협정 위반을 시인한 것과 같다고 말했다.

Caption

2.유엔사령부와 북한 사이의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에서 노란 완장을 찬 홍흥기씨. 그는 41년간 통역관으로 복무한 뒤 최근 은퇴했다. [중앙일보]

3.군사정전위원회 통역관으로 홍씨는 두 명의 미 장교가 살해당한 "도끼 만행사건"의 후속 처리에관여했다.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