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ck light for vacations in nirvan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Pack light for vacations in nirvana

테스트

Visitors practice meditation at Golgul Temple. 골굴사에서 명상중인 방문객들.

JoongAng Daily 6면 기사 Friday, July 13, 2007

Caption: Waegwan Abbey(think1); the pear tree avenue at St. Joseph Abbey, Namyangju(think2); a view of Jeundeungsa(think3); visitors practice meditation at Golgul Temple(think4). [JoongAng Ilbo]

(왜관 수도원, 남양주 성 요셉 수도원의 배나무 길, 전등사의 풍경, 골굴사에서 명상중인 방문객들)

Luxury resorts with an abundance of great food and blissful scenery offer a great vacation for the mind and body, but what about the soul?

blissful : 더없이 행복한, 기쁨에 넘치는

훌륭한 음식과 멋진 풍경이 있는 호화 휴양지는 몸과 마음에 충분한 휴식을 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영혼에는 무엇을 줄 것인가..

Sometimes a spiritual refuge provides a break that has more lasting effects. Korea has a growing number of retreat homes and temple-stay programs where the weary can detach themselves from worldly affairs and rest their minds for a few days. Here are some of the most notable places that offer a short vacation in nirvana.

retreat : 피난, 은퇴; 피난처, 은둔처; 피정, 묵상

때로는 영적인 안식처가 더 의미 있는 휴식을 줄 수 있다. 한국에서는 지친 사람들이 세상사를 잊고 마음의 평온을 얻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안식처나 사원 체험(템플 스테이)이 점차 늘고 있다.

If you are short of time and need a quick retreat, St. Joseph Abbey is the ideal destination.It’s conveniently located on the outskirts of Seoul, in Namyangju, and is surrounded by a lush stand of pear trees tended by the monks.

outskirts : 변두리, 교외

별로 시간이 없어 짧은 피정을 원한다면 성 요셉 수도원이 이상적이다. 서울 교외 남양주에 있어 쉽게 접근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수도자들이 직접 기르는 울창한 배나무에 둘러싸인 곳이다.

The great advantage of a retreat to St. Joseph Abbey is that visitors can participate in the monk’s daily schedule.
성 요셉 수도원 피정의 큰 장점 중 하나는 방문객들이 수도자들의 일상 생활에 직접 참여할 수 있다는 점이다.

<중략>

Golgul, means “Stone Buddha Temple.” This cave temple is in the ancient Shilla capital of Gyeonju. It is one of the oldest Buddhist treasures in Korea and was carved out of solid rock during the 6th century by Buddhist monks who traveled from India.

carve : (나무, 돌 따위를) 새기다, 조각하다.

골굴은 돌로 만든 불교 사원을 뜻한다. 이 동굴 사원은 옛 신라의 수도인 경주에 있다. 한국에서 가장 오랜 불교사원의 하나인 이곳은 6세기경 인도 여행에서 돌아온 승려들이 암벽을 파서 만들었다.

The temple-stay program at Golgul Temple is an intense experience. Guests wake up at 4 a.m. to the sound of a moktak, or wooden block, and practice meditation as they listen to the monks reading Buddhist scriptures. A meditative walk around the temple follows before a traditional Buddhist meal.

meditation : (종교적인) 명상, 묵상

골굴사의 사원 체험 프로그램은 고된 편이다. 방문객들은 새벽 4시 목탁 소리에 일어나, 승려들의 독경 소리를 들으며 명상을 한다. 그 뒤 아침 공양시간이 될 때까지 절 경내를 명상 속에 산책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