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cle-bound maidens make their big mov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Muscle-bound maidens make their big move

테스트

Bodybuilder Yu Mi-hee training at a gym near Seoul. By Ahn Yoon-soo/ 보디빌더 유미희씨가 서울 인근의 한 체육관에서 훈련하고 있다. 안윤수 기자

JoongAng Daily 6면 기사 Thursday, August 2, 2007

While most new mothers struggle to shed weight after their pregnancy, Yu Mi-hee took a different direction, and began to train as a bodybuilder.

-pregnancy : 임신,수태

보통 아이를 갓 낳은 어머니들이 체중을 줄이기 위해 애를 쓰는 데 비해, 유미희씨는 반대로 보디빌더가 되기 위한 훈련을 시작했다.

After 11 years of training, Yu, a mother of two, won the Miss Korea bodybuilding crown as well as the coveted couple’s title (paired with her husband) during national competitions this year.

-covet : -을 갈망하다

11년간의 훈련 끝에 두 아이의 어머니인 유씨는 올해 전국 대회에서 보디 빌딩의 최정상인 미스 코리아가 됐다. 그녀의 남편과 함께 최고의 보디빌더 커플에게 주는 상도 함께 수상했다.

<중략>

Yu began work as an aerobics instructor when she was 20.
“After the birth, I knew I had gained weight,” she said. “As I was still running gym classes, I had no choice but to lose the weight so that the gym members could be inspired by my example.”

-instructor : 교사, 강사, 교관, 지도자
-inspire : -을 분발하게 하다, 고무하다.

유씨는 20세가 됐을 때부터 에어로빅 강사로 일을 시작했다.
그녀는 “출산 뒤 몸무게가 많이 늘어난 것을 깨달았다. 하지만 그 때도 체육관의 강사였기 때문에 내 수강생들의 본보기가 되기 위해 체중을 줄이는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Yu decided to run for the Miss Korea title last year.
“Compared to 12 months ago my body has improved quite a bit,” she said. “It was quite ironic because I beat out Kim Ji-eun [who came second place in Yu’s weight group], who was my inspiration for getting into the competition in the first place.

-Ironic : 반어적인, 풍자적인, 역설적인

유씨는 지난해 미스코리아 타이틀에 도전하기로 결심했다.
그녀는 “12개월 전에 비해 몸이 꽤 좋아졌다”며 “내가 처음 대회에 도전할 때 본보기가 됐던 김지은(유씨와 같은 체급의 2위 수상자)씨를 제친 것은 매우 역설적”이라고 말했다.

<중략>

Although bodybuilding, especially for females, is not common in Korea, interest is growing.
“In the new millennium, the public has become more body-conscious with the whole ‘well-being’ boom and the desire to have better looking bodies,” said Kim Dong-hyeon, the head of the women’s division at the Korea Bodybuilding Federation.

한국에서 보디빌딩을 하는 여성들은 아직 흔치 않지만, 관심은 커지고 있다.
한국보디빌딩 협회의 김동현 여성분과장은 “21세기를 맞아 ‘웰빙’바람과 더 멋진 몸매를 가지려는 욕망에 힘입어 많은 사람들이 몸에 대해 더 신경쓰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