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walk into the 1960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walk into the 1960s

테스트

The Freedom Center, built during the Park Chung Hee administration, is a symbol of the Cold War. The building once housed an Asian anti-communist center.

중앙데일리 6면 기사 Monday, February 18, 2008

Jangchung-dong, the neighborhood at the foot of Mount Namsam in Seoul, is like an open museum dating back to the colonial period and the early years of military rule in the 1960s. It’s a perfect place to travel back in time to see modern Korean history before the nation began its economic rise.
남산 아랫자락에 자리잡은 장충동은 일제 식민지와 군사 정권 초창기인 1960년대를 돌아볼 수 있는 노상 박물관 같은 곳이다.
경제개발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이전 한국의 역사를 볼 수 있는 훌륭한 장소다.

-colonial :식민지의, 식민지시대의

The trip starts from Jangchung Park, located across from the Shilla Hotel and Jangchung Stadium.
The park, built in 1920 by the Japanese, was the site of numerous independent rallies against the Japanese regime and other political campaigns. Today it is a neat park with Japanese cherry bloosom trees lining the paths and a handful of elderly Koreans often on hand playing a traditional chess game known as janggi.
과거로의 여행은 신라호텔과 장충체육관 건너편에 있는 장충공원에서부터 시작한다. 일제에 의해 1920년에 세워진 이 공원에서는 수많은 독립 운동 관련 집회 그리고 정치 집회가 열렸다. 지금은 벚나무가 길가를 둘러싸고 있는 아담한 공원으로 노인들이 서너명씩 모여 장기를 두는 곳이 됐다.

-Japanese cherry blossom : 벚나무
-regime: 정권. 체제, 통치 방식, 지배기간

테스트

A monument between the National Theater of Korea and Jangchung Park commemorates the March 1 independence movement against the Japanese. Jangchungdong has various monuments and statues that mark the struggle against the colonial occupiers.

Even on a bitterly cold Thursday afternoon, six men were absorbed in a game.
“I’ve been living here for nearly three decades,” said Lee Sang-hoon, 72, one of the men playing. “This park has been part of my life for so long and even at this age I start my day by walking my dog here for an hour at 4 a.m.,” said Lee, whose breath reeked of soju. “To me, this is more than a park,” he continued. “It is where I hang out with friends.”

날씨가 무척 차가웠던 지난 목요일 오후에도 공원에서는 6명의 노인이 시간가는 줄 모르고 장기를 두고 있었다.
장기를 두던 올해 72살의 이상훈씨는 "이 동네에서 30년 가까이 살고 있다. 이 공원은 내 인생의 한 부분"이라며 "새벽 4시에 강아지를 데리고 한 시간 정도 산책시키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렇게 말하는 이 씨의 입에서는 소주 냄새가 풍겨왔다. 그는 "이곳은 단순한 공원 이상으로 친구들과 함께 놀고 즐기는 곳"이라고 덧붙였다.

-decade: 10년. 10개 한 벌

According to Lee Dong-hwan, chief executive of the Research Institute for City and Humanity, most people associate jokbal (steamed pork) with Jangchung-dong rather than anything political. “However, there is more to it than a cluster of pork restaurants,” Lee said.
The professor added that Korea’s modern history is inextricably linked with Jangchung-dong.
사람과도시 연구소 이동환 대표는 "대부분 사람들은 '장충동'에서 정치적인 것보다는 족발을 먼저 떠올린다"며 "하지만 거기에는 단순한 족발집 거리 이상의 그 무엇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근대 역사는 장충동과 밀접하게 연결돼 있다고 덧붙였다.

-inextricable: 탈출할 수 없는, 해결할 수 없는, 풀리지 않는

“This area was the center of Korean politics and culture,” Lee said. Although the neighborhood has fallen off the radar in modern times for much of the public, Jangchung-dong is still a place where Korea past and Korea present coexist.
Also, because the land here is government-owned, preserving the neighborhood has not been a problem.
그는 "장충동은 한국 정치와 문화의 중심지 였다"고 말했다. "비록 지금은 일반인의 관심밖에 있지만 장충동은 여전히 한국의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곳"이라며 "이 일대가 정부 소유여서 보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coexist: 동시에 존재하다. 공존하다

“If this area was privately owned, it would have been redeveloped and we would have lost a part of our history,” Lee said.
Jangchung Park, for example, is where the late President Park Chung Hee and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held rallies for their various presidential campaigns. Until 2002, this was where many presidential candidates announced their goals and policies to crowds of people gathered for campaigns.

이 대표는 "장충공원은 고 박정희 대통령과 김대중 전 대통령 선거 유세를 벌인 곳이기도 하다"며 "만일 이 일대를 개인이 소유했다면 재개발됐을 테고 아마도 우리 역사의 한 부분이 사라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2002년까지 장충공원에서는 수많은 대통령 후보들이 자신의 정견을 발표했다

The first thing that catches your eye when you come here is the old stone Supyo Bridge, which spanned the Cheonggye Stream until 1959. When construction began on the highway that ran above the stream for many years, the bridge was moved. The Supyo Bridge currently found at the restored Cheonggye Stream is a replica of the original. Not far from the bridge in Jangchung Park is a 2-meter tall stone monument among some pine trees called Jangchungdanbi, which means Jangchung Stone Monument.
이곳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띠는 것은 1959년까지 청계천을 연결했던 수표다리다. 돌로 만들어진 수표다리는 청계천 위로 고가도로를 내는 공사를 할 때 이 곳으로 옮겨졌다. 지금 복원된 청계천에 있는 수표다리는 이 원래 다리의 복제본이다. 소나무숲에 둘러싸인 2m 높이의 돌로 만들어진 장충단비 또한 이곳에 있다.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