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ght to know vs. right to lif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Right to know vs. right to life

테스트

중앙데일리 6면 Tuesday, May 6, 2008

It is illegal for doctors in South Korea to inform parents of the sex of an unborn baby, but in practice it is not that hard for parents to find out that information in advance.
한국에서는 의사가 부모에게 태어날 아이의 성별을 알려주는 것은 불법이다. 하지만 실제론 아이의 성별을 미리 아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
-illegal :불법의, 비합법적인
-in advance : 미리, 사전에

Now the Constitutional Court is wrestling with a decision whether to render the current law unconstitutional, as some argue that it is infringing on parents’ constitutional rights.
태아 성감별 금지는 부모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란 주장이 제기되면서 현재 헌법재판소는 성감별을 금지하는 현행 법의 위헌 여부 결정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
-render : (평결을) 내리다.
-infringe :어기다, 위반하다, 침해하다.

A recent public hearing in which arguments for and against the abolition of the law were laid out has caused a stir among parents and civic groups here.
최근 한 공청회에서 성감별 금지 관련법의 폐지를 둘러싸고 찬반 논쟁이 벌어졌고 이는 부모, 시민단체들에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public hearing :공청회
-abolition :폐지, 폐기.

They are questioning the effectiveness of the law, which some view as toothless.
The law in question was introduced in 1987 when South Korea’s total birth sex ratio was 113.7, meaning that there were 113 boys born for every 100 girls.
태아의 성감별을 금지하는 현행 법의 실효성에 대해서도 의문이 제기된다. 일부에서는 아무런 효과가 없는 이빨빠진 법이라고 본다.
문제가 되는 현행법은 태아 성비가 113.7에 달했던 1987년에 도입됐다. 113.7은 여아 100명당 113명의 남아가 태어난다는 뜻이다.
-effectiveness : 유효성, 효과적임
-toothless : 이가 없는;(톱니 등의) 이가 빠진

The government enforced rules to clamp down on sex-selective abortions that favor boys in a society where Confucian-influenced preference for sons still persists despite the country’s modernity and economic strides.
태아의 성별을 미리 알아본 후 낙태하는 분위기를 잠재우기 위해 정부는 성감별을 금지하는 법을 도입했다. 한국은 근대화와 경제 발전에도 불구하고 유교의 영향으로 남아 선호 사상이 여전하다.
-enforce :실시하다, 집행하다.
-clamp down : 탄압하다, 단속하다.
-Confucian :공자의, 유교의, 유학자.
-preference:더 좋아함. 선호.
-strides : 진보, 발전

Currently, the country’s sex ratio for a firstborn child stands at roughly 105.6, a sign the law’s critics say is proof enough that it’s time to scrap the outdated law. According to the Health Ministry, the total birth sex ratio is 107.4 in Korea.
현재 첫째 아이의 성비는 약 105.6이다. 비판론자들은 이 수치를 증거로 제시하며 시대에 뒤처친 법을 폐기해야 할 때라고 주장한다. 보건복지가족부에 따르면 한국의 총 성비는 107.4다.

Several studies on the subject demonstrate that in any given population there are more boys born than girls for reasons still debated.
여전히 논쟁이 있지만 몇 몇 연구결과들은 어느 나라에서건 남아가 여아보다 많이 태어난다는 것을 보여준다.
-debate:토론, 논쟁, 토론하다.

However, Kwak Myeong-seop, an official with the Ministry for Health, Welfare and Family Affairs, argues that although introduced 20 years ago to fight old social norms, the law fits well with today’s world.
“Nowadays families often opt to have only one child and we think that girls are now preferred over boys,” he says.
보건복지가족부 관계자는 "오랜 사회 규범에 맞서기 위해 20년전 도입됐지만 태아 성감별 금지는 여전히 적절하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날 대부분의 가정은 자식을 한 명만 낳는다"며"지금은 여아를 남아보다 더 선호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norms: 표준;규범, 전형;일반 수준

Last year, the average age of South Korean females getting married was 28.1 years old, up by 2.4 years compared to a decade ago, according to the Korea National Statistical Office.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여성의 평균 결혼 연령은 28.1세로 10년전에 비해 2.4세 높아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