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ggest protest since 1987 staged in Seoul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Biggest protest since 1987 staged in Seoul

테스트

Police set a huge barricade by piling up containers at Gwanghwamun, central Seoul, on June 10 to prevent protesters from marching toward the Blue House. Protesters had a massive rally before the barricade, but there was no serious clash between protesters and police. By Kim Sang-seon 시위대의 청와대 진입을 막기 위해 경찰이 6월10일 서울 도심 광화문에 컨테이너로 거대한 장벽을 만들었다.

JoongAng Daily 1면 기사 Wednesday, June 11, 2008

In the largest protest rally since 1987, demonstrators shouting slogans condemning the administration and holding signboards saying "Lee Myung-bak, Out" and "No mad cow to Korea" flooded the main streets of downtown Seoul last evening.
*shout slogan: 구호를 외치다
1987년 이후 최대 규모의 시위에서 정부를 비난하는 구호를 외치고 "이명박 퇴진"과 "광우병 수입금지"라고 쓴 피켓을 든 시위자들이 지난 밤 서울 도심 주요 도로를 가득 메웠다.

Police dispatched more than 20,000 troops to control the area near Seoul City Hall as liberals and conservatives dueled in massive street rallies to denounce or to support the Lee administration.
*dispatch: (병력을) 급파하다, 신속히 처리하다
진보진영과 보수진영이 서울 시청 부근에서 이명박 정부를 비난하거나 지지하는 대규모 집회를 각각 동시에 개최하자 경찰은 병력 2만 여명을 보내 일대를 통제했다.

The protest against U.S. beef import resumption staged by a civic alliance, the People's Conference Against Mad Cow Disease, outnumbered the conservatives, quickly dominating the streets.
*outnumber: ~보다 수적으로 우세하다, ~를 수로 압도하다
*dominate: 지배하다, 우위를 차지하다
광우병대책 국민회의라는 시민단체연합이 주도한 미국산 쇠고기 수입재개 반대 시위가 보수진영을 수로 압도했고, 곧이어 도로를 지배했다.

테스트

Agriculture Minister Chun Woon-chun was rejected by protesters when he appeared at the candlelight vigil on June 10 to explain about the government’s stance on the U.S. beef import deal. By Kang Jung-hyun 정운천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이 6월10일 촛불집회에 참석해 미국산 쇠고기 수입 협상에 대한 정부 입장을 설명하려다 시위자들 에게 거부당했다. 강정현 기자

The organizer said about 700,000 joined the protest, while the police estimate was a more conservative 80,000. "It is the largest gathering since the 1990s," a police official said.
주최측은 약 70만 명이 시위에 참석했다고 말했으나 경찰은 좀 더 보수적으로 8만 명으로 추산했다. 한 경찰관은 “1990년대 이후로 가장 많이 모였다”고 말했다.

Marking the anniversary of the pro-democracy uprising 21 years ago, liberals invited 1 million people to join candlelight vigils nationwide to denounce the government on a range of issues including the planned reopening of the Korean market to U.S. beef imports.
* marking the anniversary of~: ~의 기념일을 맞이해
21년 전 민주화 항쟁 기념일을 맞이해 진보진영은 전국적으로 1백만 명이 참석해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개를 포함한 여러 가지 정부 실정을 규탄하는 촛불시위를 계획했다.

Yesterday marked the anniversary of the June 10, 1987 student uprising. Lee Han-yeol, a student activist from Yonsei University, was hit by a tear gas canister shot by riot police at the rally and died on July 5.
*tear gas canister: 최루탄
어제는 1987년 6월10일 민주항쟁 기념일이었다. 연세대 학생운동가 이한열씨가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아 6월5일 죽었다.

Lee's funeral took place on July 9, and about 1.6 million marched on the streets nationwide, including 1 million in Seoul, to mourn his death. Lee's death also fueled public anger toward the Chun Doo Hwan administration.
*mourn: 애도하다, 슬퍼하다
*fuel public anger: 국민을 더욱 화나게 하다
6월9일 이씨의 장례식이 거행됐고, 서울 1백만 명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1백60만 명이 거리를 행진하며 그의 죽음을 애도했다. 이씨의 죽음은 전두환 정권을 향한 국민의 분노에 불을 질렀다.

Thousands marched from Yonsei University in Sinchon to City Hall downtown yesterday evening after a memorial service for Lee.
*memorial service: 추도식
이씨를 기리는 추모행사를 가진 뒤 어제 저녁 수천 명이 신촌 연세대에서 시청까지 행진했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팀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