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ir trade comes at a pric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Fair trade comes at a price

테스트

A world map patched together with free trade coffee beans at Beautiful Cafe. 공정무역으로 거래되는 커피콩들이 표시된 지도가 아름다운 카페 벽에 걸려 있다.

JoongAng Daily 6면 기사 Friday, June 13, 2008

When Yoo Jong-guk opened a cafe in Seoul’s Buam-dong two years ago, he did two things that were highly unusual: He decided not to put up a signboard in front of his store and he only used coffee brewed from beans by Beautiful Coffee, a local foundation that imports coffee beans from Nepal and Chile through a fair trade deal.

•signboard : 간판,게시판, 광고판
•brew : 양조하다, (차를) 끓이다

유종국씨는 2년전 서울 부암동에 카페를 열면서 두 가지 독특한 일을 했다. 하나는 가게 앞에 간판을 세우지 않는 것이고 또 다른 하나는 ‘아름다운 커피’에서 공급하는 커피콩만으로 커피를 끓이기로 한 것이다. ‘아름다운 커피’는 공정무역 방식으로 네팔과 칠레에서 커피콩를 수입한다.

테스트

Women work on a coffee plantation in Nepal. 네팔의 커피 농장에서 일하는 여성들

By giving up a sign, Yoo wanted to maintain the peaceful environment of his neighborhood, and the fair trade deal built a base for a unique crowd of socially conscientious consumers in the area who cherish principle over fashion.

•conscientious : 양심적인, 성실한
•cherish : 소중히 하다, 귀여워하다

유씨는 평화로운 주변 환경을 망치고 싶지 않아 간판을 세우지 않았다. 그리고 공정무역은,유행보다는 원칙을 소중하게 여기는, 양심적인 일단의 사람들을 한 곳에 모았다.

Even without the sign, the cafe quickly became the area’s hip hideout, nicknamed “yellow house” by patrons, after its painted door frames.

•hip: (최신 유행의) 사정에 밝은
•hideout : (범죄자의) 은신처
•patron : 후원자, 지지자

간판 없이도 카페는 곧바로 지역의 명소가 됐다. 후원자들은 카페를 문 색깔에 따라 “노란 집”이란 별명으로 부른다.
“I wanted to show people that some businesses embrace values more than profits,” says Yoo.
Trust, indeed, is the principal value of fair trade, a term that rose to prominence here only in recent years as richer countries began to set up deals with so-called third world nations that gave workers there more power over trading conditions.

•embrace : 포옹하다, 껴안다
•prominence : 두드러짐, 현저함

유씨는 “사람들에게 이익보다는 가치를 중시하는 사업이 있다는 것을 보여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신뢰는 공정무역의 중시하는 가치다. 최근 몇 년 사이 국내에서 큰 관심을 끌고 있는 ‘공정무역’이란 부자 나라들이 소위 제 3세계 국가의 현지 노동자들에게 더 많은 힘을 부여하는 것을 조건으로 거래를 시작하면서 나타났다.

The campaign for fair trade originally began in the 1940s when charity groups in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began selling products made in Latin America, Asia and Africa. Fair trade helped to improve workers’ security and welfare and helped tackle ethical issues in the global economy such as child labor and low wages.

•tackle : (문제 등을) 다루다
•wages: 임금, 노임

공정무역 운동은 1940년대 미국과 유럽의 자선 단체들이 남미,아시아, 아프리카에서 만들어진 상품을 팔면서 시작됐다. 공정무역은 노동자들의 안정과 복지를 향상시키고 지구촌에서 아동노동, 저임금과 같은 윤리적인 이슈를 다루는데 도움을 줬다.

In European countries, fair trade groups have already made their mark. In England, fair trade coffee accounts for 30 percent of the market. One in five bananas sold in Switzerland is labeled fair trade, according to one news source.

•make one's mark : 이름을 떨치다, 성공하다.

유럽에서는 이미 공정무역이 상당한 성과를 내고 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공정 무역에 의한 커피가 시장의 30%를 차지하고 있다. 스위스에서 팔리는 바나나 다섯 개 가운데 하나는 공정무역에 의한 것이라는 표시가 돼 있다.

Fair trade products in Korea so far include chocolates, clothes, tea, sugar, footballs and coffee. But coffee tends to take up the largest portion of fair trade items, as in Europe and the United States. Two years ago, Beautiful Coffee, a company run by a nonprofit charity foundation, established their first significant fair trade deal with Nepal.

지금까지 한국의 공정무역 상품은 초콜릿, 의류, 차, 설탕, 축구공, 커피다. 하지만 유럽과 미국처럼 커피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2년전 아름다운 재단이 운영하는 아름다운 커피는 처음으로 네팔과 공정무역을 시작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