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oneering French house of ar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Pioneering French house of art

테스트

Jean-Luc Maslin, director of the French Cultural Center. 장 뤽 말랭 프랑스문화원장.

When the French Cultural Center opened in Korea in 1968, it was a revelation among local cinephiles. The phenomenon came as an unusual event.

*revelation : 폭로, 발각, 뜻밖의 새 사실
*cinephiles : 영화 팬, 영화통

1968년 프랑스 문화원의 개관은 한국 영화팬에게 하나의 경이였고 독특한 이벤트였다.

The 1960s is often considered the heyday of Korean cinema. The average number of local moviegoers reached record-breaking numbers from 1966 to 1970, according to a local media source. An average of 200 Korean films were shot and released per year.

테스트

The former French Cultural Center in Sagan-dong across from Gyeongbok Palace, above, and inside the center, below. 경복궁 맞은편에 있던 서울 사간동의 옛 프랑스 문화원과 내부

*heyday : 한창(때), 전성기

1960년대는 흔히 한국 영화의 전성기로 불린다. 업계에 따르면 1966~1970년 한국의 평균 영화관객 수는 최고조에 달했다.
한해 평균 200편의 영화가 만들어져 관객에게 선보였다.

Even then, the films released in local theaters only helped to raise the demand for European arthouse cinema here. The reason was clear: Films in local theaters were heavily controlled and censored by the government, and the majority were Hollywood features or anti-communist Korean films.

*arthouse : 예술 극장

당시 국내에서 상영된 영화는 유럽의 예술 영화에 대한 수요를 높이는 역할을 하기도 했다. 국내 영화는 정부 당국에 의해 통제, 검열받았고 주로 할리우드 영화이거나 반공 영화였기 때문이다.

“There was a certain beauty in the idea of visiting the center’s organized screenings back in those days,” recounts Jeong Ji-young, director of historical epics like “White Badge” and “South Korean Army (Nambugun)” among others.
“You had to be in a certain place at a certain time of day to watch those films. There was a definite sense of cultural desire.”

*recount : 자세히 말하다;이야기하다;열거하다
*definite : 분명히 한정된, 확정된, 일정한

영화 ‘남부군’, ‘하얀전쟁’의 정지영 감독은 “당시 프랑스 문화원을 찾아 가는 것은 무척이나 즐거운 일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는 “예술 영화를 보기 위해서는 특정한 시간에 특정한 장소을 찾아야만 했다”며 “그런 문화적 욕구가 분명히 있었다”고 덧붙였다.

Jeong and other noted directors, critics and scholars of French culture are considered the first generation of Korean intellectuals nurtured by the French Cultural Center, which celebrates its 40th anniversary this month.

*intellectual : 지적인, 지식인
*nurture : 양육하다, 가르쳐 길들이다, 영양물을 공급하다

정지영을 비롯한 저명한 감독들, 비평가 그리고 프랑스 문화를 전공하는 학자들이 이달 개관 40주년을 맞는 프랑스 문화원의 영향을 찾은 제 1세대 지식인으로 꼽힌다.

The center had an unparalleled influence on the local arts scene, especially in film. The place started with 3,000 books, 600 films and five employees. By the mid 1970s, over 400 people visited the place every day and the center’s cinematheque held daily screenings, four times a day.

*unparalleled : 견줄 나위 없는, 비할 바 없는
프랑스 문화원은 국내 예술계 특히 영화계에 큰 영향을 미쳤다. 문화원은 3000권의 책과 600편의 영화 그리고 5명의 직원으로 시작했다. 그러나 70년대 중반에 매일 400명 이상이 찾았고 매일 네 번 영화를 상영했다.

“On a good day, I remember visitors would line up from Sagan-dong to the intersection of Insa-dong,” says one observer who is affiliated with the center. Police would approach us to control the traffic. Many of the visitors then make up the Korean film industry now. The center built a foundation for Korean cinema.” Jean-Luc Maslin, the director of the French Cultural Center, agrees.

*intersection : 교차, 횡단, (도로의) 교차점

문화원 관계자는 “찾은 사람이 많았던 날에는 줄이 사간동에서 인사동 사거리까지 늘어섰다”고 말했다. 그는 “경찰관이 교통을 정리를 위해 나서곤 했다”며 “당시 문화원을 찾았던 사람들 상당수가 현재 한국 영화 업계를 이끌고 있다. 문화원은 오늘날 한국 영화산업의 토대가 됐다”고 설명했다. 장 뤽 말랭 프랑스문화원장도 이에 동의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