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K makes biggest rate cut in its histor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BOK makes biggest rate cut in its history

JoongAng Daily 1면 기사 Tuesday, October 28, 2008


The Bank of Korea yesterday made a historic benchmark interest rate cut of 0.75 percentage point in a determined move to save the economy and fend off further market turbulence.
The cut of 75 basis points, which lowered the key rate to 4.25 percent, is the first of its size since the central bank adopted the benchmark rate system in 1999.

*benchmark interest rate : 기준금리
*turbulence : 요동, 소란
*fend off : 피하다, 다가서지 못하게 하다

한국은행은 어제 금융시장의 추가 동요를 막고 경제를 살리기 위한 단호한 조치로 기준금리를 0.75% 포인트 내려 4.25%로 낮췄다.
중앙은행이 1999년 기준금리 제도를 도입한 이후 사상 최대 금리인하 폭이다.

The last time the central bank made an emergency rate cut was right after the Sept. 11 terrorist attacks in the United States in 2001, by a half percentage point.
Including this year’s cut on Oct. 9 by 0.25 percentage point to 5 percent, the central bank has trimmed the policy rate by a combined 1 percentage point just in the month of October.
*trim : 깎다, 다듬다

2001년 미국 9.11 테러사건 직후 중앙은행이 금리를 0.5% 포인트 내렸던 게 마지막 비상 금리인하 조치였다.
10월9일 0.25% 포인트를 내려 기준금리를 5%로 인하한 것을 포함하면 10월 한달 동안 기준금리를 총 1% 포인트 인하한 것이다.

“Despite efforts by major countries and their central banks, the situation seems to be deteriorating and a partial credit crunch has been observed in the domestic financial sector. The rate cut is expected to help prevent a slowdown in the domestic economy and a rapid drop in national economic growth,” Governor Lee Seong-tae said in a press briefing.

*slowdown : 감속, 경기 후퇴, 성장 둔화

이성태 한은 총재는 기자회견에서 “주요국 정부와 중앙은행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상황이 나빠지고 있는 것 같다. 국내 금융분야에 부분적인 신용경색이 관찰되고 있다. 금리 인하 조치가 국내 경기 후퇴와 급격한 경제성장 둔화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ee said the situation demanded that the BOK take a clear proactive stance.
In saying that the central bank will “pay consistent attention to a variety of risk factors including an economic downturn,” he signaled that the bank may consider an additional rate cut in the near future. The next regular rate-setting meeting is scheduled on Nov. 7.

*proactive : 앞을 내다보고 행동하는, 미리 대책을 강구하는

이 총재는 현재 상황에서는 한국은행이 선제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앙은행은 “경기 침체를 포함해 다양한 위험요인들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말함으로써, 이 총재는 한은이 머지않아 추가 금리인하를 고려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다음 정기회의는 11월7일에 예정돼 있다.

The central bank also said it plans to revise rules that widen the types of bonds it will accept as collateral in its money-market operations. The bank hopes this will help ease the liquidity crunch.
So far, the BOK has only been including Treasuries and currency stabilization bonds in its repurchase deals.

*collateral : 담보, 담보로 내놓은
*money-market operation : 공개시장 조작
*liquidity crunch : 유동성 위기
*treasury : 국채
*currency stabilization bond : 통화안정채권

한은은 또한 공개시장조작정책에 한은이 받는 담보채권의 범위를 확대하도록 규정을 수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은은 이 조치로 유동성 위기를 완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지금까지 한은은 국고채와 통화안정채권만을 환매조건부채권 거래에 포함시켜왔다.

번역 : 이무영 정치사회팀장 (mooyoung@joongang.co.kr)


Bank of Korea Governor Lee Seong-tae talks to the press yesterday after the bank's Monetary Policy Committee slashed the key interest rate by 0.75 percentage point at an emergency meeting.By Kim Sang-seon

금융통화위원회가 임시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0.75% 포인트 인하한 뒤 이성태 한국은행 총재가 어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