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rmers go on the marke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Farmers go on the market

JoongAng Daily 6면 기사 Wednesday, November 5, 2008

It’s not often that a 26-year-old drives a luxury sedan and earns the equivalent of managers at large corporations. But Song Ki-hyun is not your typical college grad.

*equivalent : 동등한, 대응하는

스물 여섯의 젊은이가 고급 승용차를 몰고 대기업 간부 만큼의 돈을 벌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송기현씨는 흔히 보는 그런 대학 졸업생이 아니다.

A graduate of the Korea National Agricultural College’s Department of Livestock, Song, now a hanwoo cattle farmer, makes more than the average manager at major corporations in Korea. Hanwoo is Korean beef cattle.

한국 농업대학 축산학과를 졸업하고 한우를 키우는 송씨는 국내 대기업의 중간 간부 이상의 돈을 번다. 한우는 국산 육우를 말한다.

Located a mere 15 minutes from Suwon Station, Gyeonggi, in what one would hardly consider the countryside, Song’s ranch is nestled in the middle of a very average-looking farming community with peppers, cabbages and tomatoes being grown in vinyl shelters.

*ranch : 목장, 농장
*nestle : 편안하게 드러눕다, 기분좋게 자리잡다

송씨의 목장은 경기도 수원역에서 15분 거리에 있어 시골에 있다고 말하기는 좀 어려운 곳이다. 목장 주변에는 고추와 양배추 토마토를 키우는 비닐 하우스가 있는 평범한 농촌마을이다.

However, while waiting for Song to arrive, a peek past the open front gates revealed a sizeable herd of 150 hanwoo cows and a Hyundai Grandeur parked in the garage.

*peek : 살짝 들여다보다, 엿보다, 엿봄
*garage : 차고
하지만 송씨가 오기를 기다리면서 열린 문틈으로 흘낏보니 150마리의 한우와 함께 차고에는 현대자동차의 그랜저가 있었다.

Song said he had recently switched from an Equus, which was too big for him. With mannerisms and a maturity well beyond his years, Song went on to explain.

*maturity : 성숙, 원숙

그는 최근 차를 에쿠스에서 그랜저로 바꿨다고 했다. 에쿠스가 그에겐 너무 컸기 때문이다. 행동하는 것이나 성숙한 정도가 나이또래 보다 앞서 보였다. 송씨는 이야기를 계속했다.

“I’m a man with a lot of pride. I hate to lose. A girlfriend I had back in senior year in high school dumped me for a college student with a fancy car. That drove me and is partly responsible for my fascination with cars,” said Song.

*dump : 와르르 쏟아 버리다, 쾅 떨어뜨리다

“저는 자존심이 강한 사람입니다. 지는 것을 증오합니다. 고등학교 3학년때 여자친구가 자동차를 가진 대학생과 사귀면서 나를차버렸죠. 그게 제가 지금 차에 빠져있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He also confessed that although he had helped his father on the family cattle farm since the age of 14 and went to an agricultural high school, he was more of a troublemaker who hung with the wrong crowd in his youth.

*confess : 고백하다, 실토하다

그는 또 비록 14살 때부터 소를 키우던 아버지를 도와 일을 하고 농고에 갔지만 사실 그는 어린 시절 못된 친구들과 어울린 말썽꾸러기 였다고 털어놓았다.
“I would never prepare for classes and often came home after lunch. I was not an academic type, but I knew the beef cattle business from years of working on the farm and I honestly worked my tail off to succeed,” added Song.

“수업 준비를 해간 적이 한 번도 없었고 도시락만 까먹고 집으로 돌아오기도 했습니다. 공부할 체질을 아니었죠. 하지만 소를 키우는 것은 농장일을 하면서부터 잘 알았고 성공할 때까지 정말 열심히 일해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Ever a competitive soul, Song noticed that some of his KNAC peers came from farming families with up to 300 cattle. He felt he had some catching up to do, so he worked hard in school and even harder upon graduation.

*peer : 동료, (법률상) 대등한 사람

경쟁심이 강한 성격인 송씨는 농업대학 동기들 가운데 몇명이 소를 300마리나 키우는 집안에서 왔다는 것을 알았다. 송씨는 그들을 따라잡아야 겠다고 생각하며 열심히 공부했고 심지어 졸업 후에 더 열심히 했다.




Dean of KNAC, Kim Yang-shik, right, and Sunoos CEO, Lee Woong-jin at the KNAC and Sunoo matchmaking agreement on Sept. 10.
지난 9월 10일 농촌총각 결혼주선 협약을 맺은 농업대학 김양식 학장(우)과 선우 이웅진 대표.



Song Ki-hyun with his prized bull, Biho.
송기현씨와 그가 아끼는 황소 비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