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 and the airline industr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Men and the airline industry

JoongAng Daily 6면 기사 Monday, February 9, 2009

Kim Kyeong-soo, 42, a male flight attendant at Asiana Airlines, believes being a flight attendant is one of the best jobs for women.
“As the industry has long been dominated by women, many of the policies are women-friendly, including uniform designs, resting areas and welfare systems,” said Kim who joined Asiana in 1993 and has logged 12,000 hours in the skies, long enough to circumnavigate the Earth 300 times.

dominate : 지배하다, 우위를 차지하다
log : 기록하다, 비행 또는 항해 하다
circumnavigate : 주항(周航)하다, 우회하다

아시아나항공 남성 승무원인 김경수(42)씨는, 항공사 승무원은 여성에게 가장 좋은 직업 중 하나라고 믿고 있다.
“그동안 항공사는 종업원 중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그래서 유니폼 디자인이나 휴게실, 복지 제도 같은 회사 정책 대부분이 친여성적입니다.” 김경수씨는 1993년 아시아나항공에 입사했다. 그동안 1만2000 시간을 비행했는데, 이는 지구를 300 바퀴를 돌고도 남는 비행 시간이다.

When Kim first joined Asiana, he was among 10 men and 47 female newcomers. Today, only six of the men and two of the women remain. But Kim says with the airliners’ continued efforts to become women-friendly, coupled with women’s heightened social status, an increasing number of women are staying in the job longer.

newcomer : 새로 온 사람
airliner : 여객기

그가 입사할 당시 아시아나항공은 남자 10명, 여자 47명을 신입사원으로 뽑았다. 그의 입사 동기 중에선 남자 중 6명, 여자 중 2명이 현재까지 회사를 다닌다. 그러나 그는 “여객기 회사들이 여성친화적인 노력을 꾸준히 해온 것이 여성의 사회적 지위 상승과 맞물리면서 이제는 여성들이 항공사를 더 오래 다니고 있다”고 말한다.

“Before the mid-1990s, female flight attendants stayed in the job for two to three years on average. Now they stay for seven to eight years,” said Kim, now a senior purser. “Over the years, the company has introduced many opportunities in which women can explore their potential through company-supported programs like an MBA program in International Hotel and Restaurant Management.”

purser : (선박·비행기의) 사무장, 남자 객실 승무원
potential : 가능성, 잠재력

“1990년대 중반 이전에는 여성 승무원들의 평균 근속 기간은 2, 3년이었어요. 지금은 평균 근속 기간이 7, 8년으로 늘어났지요” 현재 수석사무장을 맡고 있는 김경수씨는 “해가 가면서 항공사들은 여성 종업원들이 회사 지원을 받아 자기 잠재력을 계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많이 도입했어요. 국제 호텔-레스토랑 경영 MBA 프로그램이 대표적이죠.”

The women-friendly atmosphere of airline companies has been noted for some time. Most recently, Korea’s Ministry of Gender Equality signed an agreement with Korean Air to promote a countrywide women-friendly corporate culture. Korean Air’s president and chief operating officer, Lee Jong-hee, said that over the past three years, women accounted for more than 60 percent of the company’s new employees, and added that Korean Air will do all it can to support high-powered career possibilities for women.

atmosphere : 대기, 공기, 분위기
corporate : 법인의, 조직의

항공사의 여성친화적인 근무 분위기는 한동안 유명했다. 최근 대한항공은 여성부와 ‘여성친화 기업 문화’ 확산을 위한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종희 대한항공 사장은 “최근 3년 간 대한항공은 신규 채용자 중 60%이상을 여성으로 뽑았고, 대한항공은 여성들이 고위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But Kim stresses there are times when a male presence is called for. Kim, who still flies about 10 hours a month, says there are still a few old-school (if not chauvinistic) passengers who demand male flight attendants, saying that they will talk only to another man. Kim also mentioned an incident when a sick passenger defecated in his pants and Kim helped him get cleaned up. “If I were a woman, I think the man would’ve been extremely humiliated,” Kim said.

old-school : 보수파, 보수주의자
chauvinistcic : 남성우월주의의
defecate : 배변(排便) 하다
humiliate : 굴욕감을 느끼게 하다

그러나 김경수씨는 “항공기 기내에서 남성 승무원이 필요한 경우가 꼭 있다”고 강조한다. 현재도 한달에 약 10시간을 비행하는 김경수씨는 “남성우월주의자는 아니라 하더라도 “남성과 말하겠다”며 남성 승무원만 찾는 보수적인 승객들도 일부 있다”고 말한다. “아픈 남성 승객이 바지를 입은 상태에서 배변을 한 뒤에 그 승객이 씻는 것을 도와준 적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여성이었다면, 그 승객은 대단히 수치심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Other than that, Kim says, male flight attendants also help put heavy luggage in the overhead bins and roll the heavy cart for the in-flight duty free service. According to Kim Kyeong-soo, since the 9/11 attack in the United States, all Korean airplanes are required to maintain at least one male flight attendant on board to be better prepared in case of emergency.

luggage : 짐, 수하물
overhead bin : 머리 위 짐칸

그는 “이뿐 아니라 남성 승무원들은, 승객들이 무거운 가방을 머리 위 수화물칸에 집어넣은 것을 도와주고, 기내 면세품 판매 때에는 무거운 수레를 민다”고 말한다. 그에 따르면 미국 9.11 테러 이후로 대한민국의 모든 항공기에는 비상사태에 대비해 남성 승무원이 최소 한 명 탑승하는 것이 의무화 됐다.

However, while the presence of a man may promise higher security for some, the recent emergency landing in New York City’s Hudson River proved that women are just as capable in security as men. The three female flight attendants on board U.S. Airways Flight 1549 evacuated 155 passengers in less than two minutes, resulting in zero casualties.

evacuate : 대피시키다
casualties : 사상자, 피해자, 희생자

남성 승무원이 한 명 탑승하면 기내 안전이 보다 확보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최근 뉴욕시 허드슨 강 항공기 불시착 사례를 보면 여성 승무원들이 남성만큼 안전 확보 능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US항공 1549편에 타고 있던 여성 승무원 3명은 2분이 채 경과하기 전에 승객 155명을 대피시켜 사상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번역 : 성시윤 문화생활스포츠팀장 [copipi@joongang.co.kr]


Kim Kyeong-soo, a male flight attendant at Asiana Airlines, says airline companies favor women. By Jeong Chi-ho
아시아나항공 남성 승무원인 김경수씨는 "항공사 근무는 여성에게 더 유리하다"고 말한다. 사진=정치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