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ongyang detains 2 U.S. journalist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Pyongyang detains 2 U.S. journalists

테스트

A sign warning against illegal border crossing was set up near the Tumen River where two female American reporters were reportedly arrested by North Korean soldiers on March 17.[YONHAP] 지난 17일 미국 국적의 여기자 2명이 북한군에 잡혀간 것으로 보도된 두만강 강변에 불법 월경에 대한 경고문이 세워져 있다. [연합]

JoongAng Daily 1면 기사 Friday, March 20, 2009


Two American journalists and their Chinese guide have been detained by North Korea near the China-North Korea border, various sources said yesterday. The two American journalists are Laura Ling and Euna Lee, who work for the San Francisco-based Current TV. Sources said Ling is Chinese-American and Lee is Korean-American, while the guide is ethnic Korean.

*work for~ : ~를 위해 일하다

미국 여기자 2명과 중국인 가이드 1명이 북한과 중국 접경지역에서 북한에 억류됐다고 복수의 소식통들이 어제 밝혔다. 미국 국적의 여기자 2명은 샌프란시스코에 본부를 둔 커런트 TV에서 일하는 로라 링과 유나 리이다. 소식통들은 링은 중국계 미국인이고 리는 한국계 미국인이며 가이드는 조선족이라고 말했다.

테스트

Euna Lee, Laura Ling. 유나 리이, 로라 링.

The two journalists were detained Tuesday after ignoring orders by border guards to stop shooting video of the North Korean side, according to sources and earlier media reports. The journalists were on the Chinese side of the border and were captured near the Tumen River, which flows between China and North Korea on the northeastern tip of the peninsula. The specific location of their capture was not immediately available.

소식통들과 언론 보도에 따르면, 그 두 기자는 북한 국경수비대의 정지명령을 무시하고 북한지역을 비디오로 촬영하다가 억류됐다. 그 기자들은 국경의 중국지역에 있었고 한반도의 동북쪽 끝부분에서 중국과 북한 사이를 흐르는 두만강 인근에서 체포됐다. 정확한 체포 위치는 곧바로 알려지지 않았다.

Reverend Chun Ki-won, a Christian pastor and human rights activist, helped arrange the journalists’ trip. In a phone interview from New York, Chun said he met with the Americans in Seoul on March 11 and they departed for China on March 13. “They told me that they wanted to report on the plight of North Korean refugees in China,” Chun said. “They’d come to talk to me, knowing I could be of help to them.”

*depart for~ : ~를 향해 떠나다
*plight : 곤경, 궁지, 어려움

개신교 성직자이자 인권운동가인 천기원 목사가 그 기자들의 취재여행을 도와줬다. 뉴욕에 머물고 있는 천 목사는 전화 인터뷰에서 3월11일 서울에서 그 미국 기자들을 만났고 그 기자들은 3월13일 중국으로 떠났다고 말했다. 천 목사는 “그들은 중국에 있는 북한 난민들의 비참한 상황에 대해 보도하고 싶다고 내게 말했다. 내가 도와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내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Chun said he last spoke to the American journalists around 6 a.m. Tuesday, when they were in Yanji, northeastern China. He said he believes a third member of the reporting team, Mitch Koss, is under the protection of the U.S. Embassy in China.

천 목사는 그 기자들이 중국 북동부 옌지에 있을 때인 화요일 오전 6시쯤 마지막으로 통화했다고 말했다. 천 목사는 취재팀의 제3의 인물인 미치 코스는 주중 미국대사관의 보호를 받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Fred Lash, a U.S. State Department press officer, expressed “concern” to Pyongyang over the Americans, according to AFP. “We are working with Chinese government officials in that particular area to ascertain the whereabouts and welfare of the Americans in question,” Lash was quoted as saying. South Korea’s Foreign Ministry and the Unification Ministry said yesterday they would not comment on the issue, since it i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AFP에 따르면, 미 국무성 언론담당 프레드 래쉬는 미국인의 억류에 대해 평양에 “우려”를 표명했다. AFP는 래쉬가 “문제의 미국인들의 억류장소와 안전을 확인하기 위해 중국정부와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국의 외교부와 통일부는 어제 미국과 북한 사이의 문제이기 때문에 이 사안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번역 : 이무영 정치사회팀장 (moo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