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smashes record as she takes crow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Kim smashes record as she takes crown

테스트

Kim Yu-na wipes away a tear during the playing of Korea’s national anthem after the awards ceremony for the ladies’ competition at the World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in Los Angeles, on March 28. Kim received the gold medal in the ladies’ competition.[AP] 김연아가 3월2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프리스케이팅 부문 시상식에서 애국가가 울려 퍼지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김연아는 여자 프리스케이팅 부문에서 우승했다. [AP]

JoongAng Daily 1면 기사 Monday, March 30, 2009She was elegant and graceful in her performance. But the Korean figure skater Kim Yu-na was merciless on her competition. Kim became the first Korean to capture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World Figure Skating Championship title yesterday in Los Angeles, finishing with an all-time best score of 207.71 points to win by more than 16 points.

*elegant : 기품 있는, 고상한
*merciless : 무자비한, 용서하지 않는
*all-time : 전대미문의, 사상 처음 보는

그녀는 우아한 연기를 펼쳤다. 그러나 한국 피겨 스케이트 선수 김연아는 경쟁자들에게 가혹하게 냉정했다. 김연아는 어제 LA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 피겨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역대 최고 점수인 207.71점을 받아 2위를 16점 차이로 제압하고 한국인 최초로 우승을 차지했다.

Kim, 18, is the first female skater to score more than 200 points in the new ISU judging scale. The runner-up, Joannie Rochette of Canada, had 191.29 and Miki Ando of Japan, the 2007 world champion, had 190.38 in third place.

*runner-up : 차점자, 제2위

김연아(18)는 국제빙상경기연맹의 새 채점방식으로 200점을 돌파한 최초의 여자 선수이다. 조안니 로체트(캐나다)는 191.29점을 얻어 2위를 차지했고, 2007년 세계 챔피언 안도 미키(일본)는 190.38점으로 3위에 올랐다.

The day clearly belonged to Kim, who beamed after seeing her final score and waved to the crowd that gave her a standing ovation. “Being the world champion was my dream and I did it here,” Kim said. “It’s just amazing.”
*beam : 기쁨으로 빛나다, 밝게 미소짓다, 빛을 발하다

*standing ovation : 기립 박수

이 날은 분명히 김연아의 날이었다. 김연아는 최종 점수를 보고 환하게 웃으며 기립 박수를 보내는 관중들에게 손을 흔들었다. 김연아는 “세계 챔피언이 내 꿈이었어요. 여기서 해냈어요. 너무 놀라워요.”라고 말했다.

But what was really amazing was her free skating. To Nikolai Rimsky-Korsakov’s “Scheherazade,” Kim nailed five triple jumps, including a triple-flip-triple toe loop combination that set her off on a fine start. Kim did have a botched triple salchow attempt late in her routine, when she only managed a single rotation.

*botched : 실수한, 망친

정말 놀라운 건 그녀의 프리 스케이팅이었다. 니콜라이 림스키-코르사코프의 “세헤라자데”곡에 맞춰 김연아는 트리플-플립-트리플 토 루프 컴비네이션 점프로 산뜻하게 출발한 것을 포함해 트리플 점프를 다섯번 성공했다. 연기도중 트리플 살코를 시도했다가 한번 밖에 회전하지 못하는 실수를 범하기도 했다.

Still, her 131.59 points in free skating was enough to give her the coveted world title and a piece of history. “Even with my mistake, I was able to get the 200 points,” Kim said. “I didn’t really want to think about the score because it gives me pressure. I don’t know if I will be able to maintain such a high score but it was a good experience to surpass the 200 mark.”

*covet : 몹시 탐내다, 갈망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프리 스케이팅에서 131.59점을 받아 그녀가 간절히 소망했던 세계 챔피언 자리에 올랐고 피겨 역사를 새로 썼다. 김연아는 “실수했는데도 200점을 받을 수 있었어요. 심적 부담을 주기 때문에 점수는 정말로 생각하고 싶지 않았어요. 제가 또 다시 이렇게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그러나 200점대를 넘어본 건 좋은 경험입니다.”고 말했다.
번역 : 이무영 정치사회팀장 (mooyoung@joongang.co.kr)

테스트

Kim Yu-na performs at the World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in Los Angeles on March 28. [YONHAP] 3월28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김연아가 연기하고 있다. [연합]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