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sign of easing financial crisis, BOK’s rate stays fla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In sign of easing financial crisis, BOK’s rate stays flat

테스트

Bank of Korea Governor Lee Seong-tae leads the Monetary Policy Committee’s monthly meeting on May 12 at the BOK’s headquarters in central Seoul. By Park Jong-keun 이성태 한국은행 총재가 5월12일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5월 정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JoongAng Daily 1면 기사 Wednesday, May 13, 2009

Is the string of interest rate cuts by the central bank ending? More importantly, is the economy bottoming out?

*in sign of~ : ~의 표시로서
*bottom out : (시세가) 바닥을 치다, 바닥을 벗어나다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는 이제 더 이상 없는 것인가? 경기가 정말 바닥을 치고 있는가?

The Bank of Korea appeared yesterday to give a tentative affirmative nod to both questions. The BOK kept its key rate unchanged at 2 percent for the third straight month yesterday.

*a tentative affirmative nod : 잠정적 긍정
*key rate : 기준금리

한국은행은 어제 이 두 질문에 잠정적으로 긍정적 답변을 한 것처럼 보인다. 한은은 어제 3개월 연속 기준금리를 2%로 동결했다.

Though the central bank repeatedly warned against unbridled optimism, it said the downturn of the domestic economy has “clearly eased.” “The [on-year] fall in exports no longer has accelerated this year and aggressive fiscal and monetary measures have helped reduce the shrinkage in domestic consumption and construction activities,” BOK Governor Lee Seong-tae said in a press briefing.

*unbridled optimism : 과도한 낙관론
*the downturn of the domestic economy : 국내 경기의 하강
*fiscal measure : 재정정책
*monetary measure : 통화정책

비록 중앙은행이 반복적으로 과도한 낙관론은 경계했지만, 국내 경기 하강속도는 “분명히 완화”됐다고 말했다. 이성태 한은 총재는 기자회견에서 “전년동기 대비 수출 감소 속도는 올해 더 이상 빨라지지 않고 있다.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을 공격적으로 펼쳐서 국내 소비와 건설경기의 위축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The briefing came after the central bank decided in a monthly monetary policy meeting to maintain the key rate at 2 percent for May. Between October and February, the bank cut the rate by 3.25 percentage points to boost the Korean economy hit by the global financial crisis.

*monthly monetary policy meeting : 월례 통화정책회의

중앙은행이 월례 통화정책회의에서 5월의 기준금리를 2%로 동결키로 결정한 뒤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해 10월과 올해 2월 사이 한은은 세계적 금융위기에 맞서 한국 경제를 부양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3.25 %P 내렸었다.

The BOK, though, was cautious in mapping unexplored territory. “Despite everything, we still see no significant improvement in the economy,” Lee continued. “The outlook for Korea’s major export markets, such as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is not terribly encouraging. And local employment is still declining, which makes it difficult to expect a strong rebound in consumption.”

*cautious : 조심성 있는, 신중한
*unexplored territory : 아직 탐험되지 않은 영토
*major export market : 주요 수출시장
*a strong rebound : 뚜렷한 회복

그렇지만 한은은 아직 잘 알지 못하는 미래에 대해서는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 모든 것에도 불구하고, 아직 경기가 현저하게 개선된 것은 없다.”고 이 총재는 말을 이었다. “미국과 유럽 등 한국의 주요 수출시장의 전망이 그다지 좋지 않다. 국내 고용도 아직 감소하고 있다. 그래서 소비가 뚜렷이 회복될 것이라고 기대하기는 어렵다.”

Accordingly, the BOK will keep a loosened monetary policy for the time being, he said. Suggesting that the central bank would not quickly raise interest rates, Lee added that inflationary pressures have weakened on the local currency, and said that liquidity in the financial market is “not yet excessive.”

*inflationary pressure : 인플레이션 압력
*liquidity in the financial market : 시중 유동성

따라서 한은은 당분간 시중에 돈을 푸는 금융 완화 정책을 유지할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중앙은행이 조만간 기준금리를 올리지는 않을 것임을 시사하며, 이 총재는 원화에 대한 인플레이션 압력이 약화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시중 유동성이 “아직은 과다하지 않다”고 말했다. 번역 : 이무영 정치사회팀장 (moo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