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ying the knot with herbs, nettles and hanji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ying the knot with herbs, nettles and hanji



JoongAng Daily 7면 기사 Thursday, May 20, 2009

A snow-white wedding gown adorned with a string of beads, pearls and crystal sequins is a dream for almost every bride, but for 30-year-old bride Seonwoo Young, such a gown means something different.

*adorn : 꾸미다, 장식하다
*bead : 구슬, 유리알
*pearl : 진주
*sequin : 옷에 깁는 장식
*bride : 신부, 새색시

유리구슬과 진주·크리스탈 장식이 줄줄이 박혀 있는 순백 색의 웨딩가운은 거의 모든 신부들이 꿈꾸는 것이다. 하지만 서른살의 신부 선우영씨에게 그런 가운은 의미가 다르다.

Seonwoo is well aware of how much bleach is needed to make a bridal gown as white as milk. She also knows it takes hundreds of years for a wedding gown made with polyester to break down in a landfill.

*be aware of : ∼을 알다, 깨닫다
*bleach : 표백제
*break down : 분해되다
*landfill : 쓰레기매립지

선우영씨는 우유처럼 흰 색의 신부복을 만드는 데 표백제가 얼마나 많이 쓰이는지를 잘 알고 있다. 폴리에스테르 소재의 웨딩가운이, 매립지에서 분해되는 데에 수백년이 걸린다는 것도 익히 알고 있다.

With these thoughts in mind, Seonwoo chose an ivory-colored dress made with hanji, or Korean traditional mulberry paper. The dress, which is, of course, washable, was designed and made by eco designer Lee Kyoung-jae. After her May 9 wedding, Seonwoo’s wedding gown will be altered into an everyday dress by Lee.

*ivory : 상아(象牙)
*mulberry : 닥나무, 뽕나무
*alter : 변경하다, 바꾸다

이런 생각에서 선우영씨는 한지(닥나무로 만든 전통 한국 종이)로 만든 상아빛 드레스를 선택했다. 이 드레스는 물론 세탁도 가능하다. 생태디자이너 이경재씨가 옷을 지었는데, 5월 9일 결혼식 이후에는 선우영씨가 일상복으로 입을 수 있도록 이경재씨가 신부복을 고쳐줄 것이다.

Another green move was for Seonwoo and her fiance Kim Nam-hong to send wedding reception leftovers to a food bank and donate money to offset carbon dioxide emitted from their wedding through the Love Green campaign.

*fiance : 약혼자
*leftovers : 남은 음식
*donate : 기부하다
*offset : 상쇄하다, 벌충하다
*carbon dioxide : 이산화탄소
*emit : 내뿜다

선우영씨, 그리고 약혼자 김남홍씨의 또 다른 ‘녹색 실천’은 결혼 피로연 때 남은 음식을 푸드뱅크에 보내고, 그들의 결혼식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를 상쇄할 수 있는 돈을 ‘러브 그린 캠페인’에 기부한 것이다.

The campaign encourages couples to fund tree planting at the World Peace Forest in Yeongjong Island, Incheon. The campaign is organized by the civic group Forest for Life, where Seonwoo is a team manager in the City Forest Department.

*fund : 자금을 제공하다
*civic : 시민의

이 캠페인은 연인들이, 인천시 영종도 ‘세계 평화의 숲’에 나무를 심는 데 기금을 보태도록 권장 하고 있다. 이 캠페인은 ‘생명의 숲’이라는 시민단체가 기획 했다. 선우영씨는 이 단체의 ‘도시숲’팀 팀장이다.

Weddings and carbon dioxide emissions might seem quite the unlikely pair, but according to Forest for Life, a single wedding emits nearly 4,000 kilograms (8,818 pounds) of carbon dioxide. In comparison, the average Korean produces 9,860 kilograms of carbon dioxide per year, according to the latest figures from the Korea Energy Management Corporation.

*pair : 쌍
*comparison : 비교

결혼식과 이산화탄소 방출은 별로 상관이 없는 것처럼 보일지 모른다. 하지만 ‘생명의 숲’에 따르면 한 번의 결혼식에서 약 4000㎏(8818 파운드)의 이산화탄소가 발생한다. 한국에너지관리공단의 최근 통계에 따르면 한국인은 평균적으로 연간 9860㎏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

“Hundreds of visitors drive their cars to a wedding and honeymooners usually fly off someplace. And many things are discarded after a wedding such as flowers and disposable goods,” said Choi Seung-hee, an activist from Forest for Life.

*discard : 버리다, 처분하다
*disposable : 사용후 버릴 수 있는

생명의 숲 활동가인 최승희씨는 “수백 명의 하객이 결혼식장에 차를 몰고 오지요. 신혼부부들은 대개 비행기를 타고 멀리 신혼 여행을 갑니다. 그리고 결혼식이 끝나고나면 꽃이나 일회용품 같은 게 다량 쓰레기로 나옵니다” 라고 설명했다.


번역 : 성시윤 문화생활스포츠팀장 (copipi@joongang.co.kr)


Seonwoo Young (right) in a wedding dress made from hanji, traditional Korean mulberry paper, poses with her husband Kim Nam-hong at their green wedding on May 9 at a church in central Seoul. By Kim Tae-kyoung
한지(닥나무로 만든 한국 전통 종이)로 만든 신부복을 입은 선우영(오른쪽)씨과 남편 김남홍씨와 함께 5월 9일 서울의 한 교회에서 녹색 결혼식을 치르며 포즈를 취했다. 사진=김태경

An eco-friendly wedding invitation that can be reused as a picture frame. By Lee Kyoung-jae
사진액자로 재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적인 청첩장. 사진=이경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